Array

 ▲ 지난해(7회) 민족무용 시니어 1위 김혜윤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젊은 무용인의 활력이 가득한, 장르별 무용의 종합 경연장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집행위원장 허영일)의 본선 진출자가 가려졌다. 

 

해외 예선은 지난 5월22일(일) 비디오 심사로 이루어졌으며 국내 예선은 6월8일(수)부터 6월10(금)까지

서울교육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치러졌다.

 

일주일 남짓 앞으로 성큼 다가온 2011년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본선의 참가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네팔,독일,덴마크,라트비아,러시아 등 총 18개국(한국 포함)에 이른다. 올해는 해외 15개국에서 신청한

78명의 무용수를 비롯, 9개국으로부터 16명의 심사위원이 참가한다.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서 벌어지는 본선 세미파이널 경연에는 총 287명의 참가자 중 각기 국내 및
해외 예선을 통과한 225명의 남녀무용수들이 진출하게 됐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는 총 4곳의 국내 협회 콩쿠르 1등 수상자와 병무청에서 발표한 17개 해외

콩쿠르의 1,2,3등 수상자에게 예선면제 혜택을 주어 본선 무대로 직행하게 했다. 이에 따라 세미파이널

무대에는 국내 유명 무용단 출신의 무용수들과 국제 콩쿠르 입상자들이 대거 출전, 한층 뜨겁고

레벨 높은 춤의 경연이 펼쳐질 전망이다. 

 

컨템포러리무용 시니어 남자부문에는 국립현대무용단 출신인 최재혁이 참가하고 발레 부문에는
국립발레단의 김경식과 안효진(비참가자), 김희현과 이은원이 커플로 출전한다. 특히 이은원은
2006년 서울국제무용콩쿠르의 그랑프리를 수상한 무용인재로, 국립발레단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김희현과의 파드되 무대가 기대된다. 또한 유니버설발레단의 이동탁과 이용정, 이승현과 강미선

커플의 파드되 연기도 이에 못지않은 관심사다.
 

(사)서울국제문화교류회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이 후원하는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3개 부문(민족무용, 컨템포러리무용, 발레)의 경연을 아우르는 국내 최대규모의 국제콩쿠르로써,
올해 대회는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서 7월 2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7월 31일 폐막 및 갈라공연까지
8일간 이어진다.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si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대회 개막식의 축하공연으로는 박세은, 김기완의 “돈키호테 3막 그랑 파드되”,
이윤경, 류석훈 듀엣의 “변경된 감각” 등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며, 각 무대(세미파이널, 파이널,

개막 & 폐막 공연)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무료 티켓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의 페이스북에 친구등록을 할 경우 무료 티켓 이벤트에 응모 기회가 주어지고,

콩쿠르 소식과 해외예선 후기를 접할 수 있다.(페이스북 주소 http://www.facebook.com/SEOULICF)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 지난해 발레부문 주니어 여자 1위 김민정

 

"발레, 컨템포러리 무용, 민족 무용이 한자리에 모이는 세계 무용인의 춤 잔치"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11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가 5월22일 해외 예선을

시작으로 6월8일~10일 국내 예선(서울교육문화회관 대극장), 7월24일~31일 본선(예술의전당 토월극장)의

일정을 밟는다.  
 
사단법인 서울국제문화교류회(회장 김성재)가 주최하는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2004년 처음 개최되어

아시아에서는 가장 큰 무용콩쿠르로 성장하였으며, 발레, 컨템포러리무용, 민족무용의 세 부문을 아우르는

유일한 무용 경연 대회로써 세계 곳곳에 한국의 춤을 알리는 매개 역할을 하고 있다.

 
2009년에는 미국, 독일, 쿠바, 일본, 중국 등 15개국에서 360여명이 참가했으며, 2010년에는 14개국에서

285명의 무용 인재가 참가하여 열띤 경연을 펼쳤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는 국내 무용 콩쿠르(한국무용협회 콩쿠르, 한국발레협회콩쿨, 한국현대무용콩쿨,

동아무용콩쿠르)에서 1등에 입상한 경우와 17개 (병무청 발표) 국제콩쿠르의 최근 2년내 1,2,3등 수상자에

한하여 예선면제의 혜택을 준다. 이로 인해 다른 국내외 콩쿠르에서 입상한 많은 인재가 이 대회에

참가코자 지원하기 때문에 본선 경연은 예선 때 보다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예술중고 및 고등학교 31개교와 대학교 24개교 뿐만 아니라 프로로 활동하고 있는 9개 무용단의

직업무용수까지 광범위한 참여로 매년 30%이상의 참가자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

특징적인 것은 발레 및 컨템포러리무용 시니어 남자 1,2등에게 주어지는 병역 특례이다. 역량있는 남자

무용수를 확보하기 힘든 무용계의 현실을 타개하고자 마련된 이 제도에 힘입어 매년 남자 참가자의 지원이

눈에 띠게 늘고 있다.
  
2009년부터 발레부문에 신설된 프리주니어 파트에는 어린 무용수들이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별도

구분하여 만 11~14세에게 참가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어린 꿈나무에게 단순히 경연 참가만이 아닌

세계 유수의 무용기관에 유학/연수할 수 있는 스칼라 쉽과 더불어 각국의 참가자들과의 만남으로 세계와

소통하면서 문화적 경험을 쌓는 기회를 제공한다.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는 그랑프리 수상자 1명에게 10,000 US$, 부문별 시니어 여자와 남자

1위에게는 3,000 US$를 지급하는 등, 각 부문의 시니어 및 주니어 3위 입상자까지 상금을 지급한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