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11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이하 KIMDC)가 6월 22일부터

젊은 무용수들의 약동하는 몸짓과 함께 일주일간의 열띤 일정을 밟는다.

 

사단법인 한국무용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유네스코 등이 후원하는 KIMDC(조직위원장 김복희,

예술감독 손관중)는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현대무용수 선발과 해외 무용 사조와의 교류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무용 애호가들에게 전세계의 현대무용수들을 한눈에 접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첫 대회를 성공적으로 런칭한 이후 두번째 경연무대를 여는 KIMDC는 6월 23일(목) 개막식 및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24일(금) 예선, 25일(토) 준결선, 27일(월) 결선을 통해 최종 우승자를 결정하며,

28일(화) 시상식과 입상자의 갈라콘서트로 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경연은 기간 내내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종로구 홍지동)에서 진행되며, 23일 열리는 개막축하공연에는

국립국악원무용단의 '봉래의(鳳來儀)', 국립현대무용단의 '벽오금학', 국립발레단의 'Swing Time'이 각각

초청되어 무대를 장식한다.

 

대회 기간 중에는 심사위원을 강사진으로 한 워크샵을 개최하여 국내외 무용 사조와 기술을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으며 경연대회 비 참가자도 신청할 수 있다.

 

현대무용만을 장르로 한, 17세 ~ 28세 무용수의 솔로 연기로 경연 범주를 특정하고 있는 KIMDC는

우리나라 병무청이 인정한 국제대회인 Tanzolymp(베를린), Hellas(그리스), 서울국제무용콩쿠르(한국)의

입상자와 동아무용콩쿠르, 전국신인무용경연대회 그리고 한국현대무용협회콩쿠르의 1~3위 입상자에게

준결선에 바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올해 심사위원단은 미국의 피터 런던(피터 런던 글로벌댄스시어터 예술감독),일본의 야마다 세츠코
(교토대 교수) 등 해외 6개국에서 초빙된 저명한 무용계 인사로 구성될 예정이다.

 

시상내역으로는 대상과 금,은,동(남녀 각 1명), 특별상(3종)으로 총 32,500 us$의 상금이 수여된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에바 코라로바(체코,드 르인 발레단 단원)가 대상을 받았으며 여자부 금상은
장안리(한국,국립현대무용단), 남자부 금상은 전환성(한국,한국예술종합학교)이 수상한 바 있다.
 
행사에 관한 세부 사항은 홈페이지(www.kimdc.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