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소연이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마지막 5그룹 첫번째 주자로 나서, 시크릿가든 작곡의 'Poeme'에 맞춰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했다. 깜찍한 안무와 뛰어난 표현력으로 연기를 시작한 박소연은, 자신의 장기이자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착지가 조금 불안하였다. 이후 두 번째 점프였던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를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로 난이도를 조금 낮춰 깔끔하게 구사했다. 마지막으로 이너바우어 후 들어가던 더블악셀 점프를 아깝게 놓치고 말았다. 하지만 실수에 연연하지 않고 직선스텝과 플라잉 싯스핀,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 그리고 마지막 레이백 스핀까지 실수없이 깔끔하게 소화하여 좋은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과 아시안 트로피에서 다소 낮게 평가받았던 직선스텝에서 레벨3라는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스핀도 모두 레벨 4를 받았다.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 46.27점(기술점수 26.00, 예술점수 20.27)을 받아 전체 8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우리나라 97년생 중 생일이 가장 늦어 이번시즌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무대를 밟았다. 박소연은 다른 선수들과 소수점 차이의 점수로 프리스케이팅 마지막 그룹에 드는 것은 아깝게 실패했다. 하지만 점수 상 더블악셀 점프만 성공하였다면 쇼트 프로그램 50점대를 충분히 넘을 수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국제무대의 자신의 경쟁력을 보여주기는 충분했다. 또한 이번 쇼트프로그램 점수는 이번 시즌 들어 가장 높이 받은 시즌베스트의 점수로 박소연은 주니어 그랑프리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박소연은 내일 자정에 프리스케이팅 무대에 나선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