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이동원이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최종 5위를 기록했다. 이동원은 프리스케이팅 109.18(기술점수 58.68, 예술점수 50.50)을 받아 총점 166.93점으로 최종 5위를 기록했다.

  이동원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 트리플 토루프 연속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가산점을 0.4점 챙겼다. 이어진 더블악셀,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까지 모두 소화해 내며 전반부 연기를 마쳤다. 플라잉 싯스핀에서 레벨2를 받으며, 트리플 살코, 트리플 플립을 모두 성공시켰고, 후반부의 트리플 러츠 점프와 더블악셀 - 더블 토루프 - 더블 루프의 3연속 점프도 모두 성공했다. 그러나 마지막 점프였던 트리플 루프 점프를 싱글로 처리한 것이 뼈아팠다. 마지막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을 레벨3으로 마무리 지으면서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마무리했다.

  이동원은 지난 시즌부터 주니어 그랑프리에 출전하여 계속해서 포디움에 근접한 기록을 내고 있다. 더욱이 이번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3위로 기분 좋은 출발을 하였고, 함께 출전한 김해진이 여자싱글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남녀 동반 금메달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졌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동반 메달의 꿈은 이뤄지지 않았다.

  비록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이동원은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계속해서 5위권의 성적을 내면서 자신의 가능성을 계속 내비치고 있다. 한편 이동원의 그랑프리 대회 경기가 모두 마무리 되면서, 3월에 있을 주니어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선수는 그랑프리 성적 상위자가 출전한다는 빙상연맹의 규정에 따라 1차 대회에서 4위를 했던 이준형이 출전하게 되었다. 이준형은 이탈리아에서 있을 6차 대회에 또 한번 출전한다.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김해진이 루마니아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해진은 프리스케이팅에서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F단조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 - 트리플 루프 점프는 쇼트프로그램 때와 마찬가지로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로 뛰었다. 이 점프에서 쇼트프로그램 당시 받았던 플립의 롱에지 판정도 받지 않았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와 트리플 살코, 더블악셀 점프를 모두 실수 없이 말끔하게 소화해냈다. 후반부의 트리플 루프 - 더블 토루프,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룹 - 더블 루프 등의 연속 컴비네이션 점프와 마지막 직선스텝과 레이백 스핀까지 모두 실수 없이 소화해 냈다. 김해진은 프리스케이팅 99.83점(기술점수 55.54, 예술점수 44.29)을 받아 쇼트 프로그램과 함께 총점 144.61점으로 최종 3위를 기록하여 동메달을 땄다.

  김해진의 동메달은 한국 피겨에 매우 값진 메달이다. 김해진의 주니어 그랑프리 동메달은 ISU 주관 대회 중 지난 2008-2009 시즌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멕시코 대회에서 곽민정이 동메달을 획득한 이래 3년 만에 획득한 메달이다. 또한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김해진은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오르는 등 새로운 역사를 썼다.

  김해진은 이번 경기에서 지난 2차 대회에서 프리스케이팅 연기 당시 느꼈던 긴장감을 떨쳐내고 자신만의 연기를 하는데 성공했다. 김해진은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스핀 한 개를 0점 처리 당하는 등의 다소 주춤한 성적으로 6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것은 김해진에게 오히려 약이 되었다. 프리스케이팅 연기 순서도 맨 마지막이 아닌, 마지막 그룹 4번째 주자(끝에서 3번째 주자)로 연기하여 부담감도 덜 수 있었다. 그로인해 김해진은 자신의 최대 장점인 컨시를 그대로 살려내는데 성공하였고 이는 곧 메달로까지 이어졌다. 이번 대회 때 김해진은 부츠를 바꾼 지 얼마 되지 않아 적응기간을 두고 있었다. 또한 8월 중순에 있었던 환태평양 동계대회를 시작으로 2~3주마다 대회를 치러내는 강행군을 진행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김해진은 한차례의 흔들림도 없었다.

  지난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를 앞두고 훈련 도중 다른 선수와 부딪히면서 부상을 당해 결국 제 실력을 발휘하지도 못하고 28위에 머무르는 등 김해진의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출발은 순탄치 않았다. 하지만 이번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에서 1위를 하면서, 환태평양 동계대회 1위,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 1위,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5위에 이어 결국에는 메달권까지 오르는데 성공했다.

  김해진의 메달로 한국 피겨는 또 다른 희망을 보았다. 김해진이 트리플 플립 - 트리플 루프 등의 트리플 연속 컴비네이션 점프의 성공률을 조금 더 높이고,  이번 대회에서 다소 낮게 받았던 스텝 레벨만 조금 더 끌어올린다면, 김해진의 성장은 한 단계 더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3위를 차지한 이동원은 오늘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펼친다. 이동원이 만약 메달을 따게 된다면, 한국 피겨 사상 처음으로 남자싱글에서도 ISU 주관 대회 메달이 탄생한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김해진이 루마니아 브라죠브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쇼트 프로그램에서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 - 트리플 루프 점프를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로 난이도를 다소 낮춰 구사했다. 그러니 플립 점프에서 또다시 롱에지 판정을 받으며 감점을 받았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착지가 약간 불안하여 1.10점이 깎였다. 더블 악셀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하여 분위기를 다시 이어갔지만, 플라잉 싯스핀에서 0점 처리를 받는 등 스핀에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냈다. 김해진은 쇼트프로그램 44.78점으로 (기술점수 23.30, 예술점수 21.48) 전체 6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지난 2차 대회 당시 신었던 부츠의 사이즈가 맞지 않아 어려움을 겪어, 이번에 다시 바꿔 적응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2위까지 와의 점수차가 4점, 1위와는 5점 가량 차이가 나고 있기 때문에  프리스케이팅에서의 결과에 따라 성적은 달라질 수 있다. 김해진 프리스케이팅에서 마지막 그룹 4번째 주자로 나와 멘델스존의 피아노 협주곡 F단조를 연기한다.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지만,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제일 마지막에 출전하여 긴장감이 큰 탓에 실수를 하여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이번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는 마지막 선수가 아닌 중간에 나와 연기하기 때문에 다소 긴장감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흥미로운 것은 김해진의 프리스케이팅 연기 순서가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곡과 같은 곡을 쓰는 러시아의 폴리나 선수 바로 다음에 출전한다. 결국 심판들은 같은 곡을 2번 연달아 듣게 되는 재밌는 장면이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 김해진은 이를 이용하여 자신의 예술성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실수만 줄인다면, 지난 2차 대회에서 받았던 예술점수 43점대 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김해진, 이동원이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에 이어, 루마니아에서 열리는 그랑프리 4차 대회에 출전한다.

김해진은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2차에서 쇼트 프로그램 1위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프리스케이팅에서 제일 마지막에 출전하였지만, 긴장감 탓에 자신의 실력을 다보여주지 못하고 최종 성적 5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김해진의 점프 실력과 탁월한 표현력은 이번 4차 대회에서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동원도 김해진과 마찬가지로 2차 대회에 이어 4차대회에 출전한다. 이동원은 지난 2차대회에서 쇼트 프로그램 7위로 출발하여, 프리스케이팅에서 성적을 끌어올려 최종 5위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도 주니어 그랑프리에 출전하여 4위에 올랐으며, 이번 시즌 첫 대회에서도 5위에 오르는 등 이동원 계속해서 포디움에 근접한 성적을 내고 있다.

  김해진과 이동원이 출전하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는 루마니아 브라쇼브에서 9월 21~25일까지 열린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