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은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와 더불어,

국립극장의 오전공연을 책임지고 있는 새로운 국악비타민 국립창극단 <정오의 판소리>를 올해도 어김없이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지난 10월 문을 연 <정오의 판소리>는 ‘국내 최초 판소리 브런치 콘서트’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판소리 다섯마당 중

하나를 테마로 핵심적인 부분을 모아 그 전후 맥락을 간략하게 소리나 연기로 설명해주어 마치 판소리 완창을 다

감상한 듯한 느낌을 준다. 


지난해보다 업그레이드된 <2011 정오의 판소리>는 매월 주제에 따른 프로그램을 통해 춘하추동(春夏秋冬)을

표현할 예정으로 절기를 따라 흐르는 우리 전통 음악의 채색미를 판소리만의 향기로 뒤덮고자 한다.

 

프로그램은 매월 주제에 따라 정해지는 <민요를 배워보는 코너>와 함께 국립창극단 명창들의  <판소리 주요대목>,

창극단 유일의 기악부가 펼치는 <기악연주>, 창극의 진수를 보여줄 <창극코너> 등 다양한 구성으로 이루어진다.

특히, 재담과 함께 배우는 추임새와 민요따라하기는  관객과 함께하는 무대로서 공연의 재미와 흥을 더한다.

여기에 국립창극단 유영대 예술감독의  친근하고 자세한 해설이 곁들어져 관객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 줄 것이다.

 

√ 2011년 1월, 국립극장에 토끼가 뜬다!

  새로운 국악비타민 국립창극단 <2011 정오의 판소리>

 

2011년 신묘년을 맞은 국립창극단 <2011 정오의 판소리> 첫 번째 무대는 토끼해에 걸맞게 판소리 다섯 마당 중

유일한 우화인 <수궁가>를 중심으로 1월 25일(화) 오전11시 국립극장 KB국민은행 청소년하늘극장에서 시작한다.

 
오프닝 길굿을 시작으로 국립창극단의 명창들이 선보이는 ‘성주풀이’ 민요를 들을 수 있다. 대표적인 남도 민요

가운데 하나인 성주풀이는 집터를 관장하는 성조신(成造神)을 기리는 노래로 무당이 부르던 무가가 민가에 퍼져

민요화한 것이다. 뒤를 이어 창극 <수궁가>의 하이라이트 장면과 판소리 <수궁가>의 한 대목을 국립창극단의

대표 스타명창인 안숙선 명창의 목소리로 들을 수 있다.


특히, 국립창극단 명배우들이 선보일 창극 <수궁가>의 하이라이트 장면은 ‘토끼 배 가르는 대목’으로  관객들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만들 것이다.

아울러, 마지막에는 ‘쾌지나 칭칭 나네’를 관객들과 함께하는 부르며 재미와 흥을 돋운다.

   

<공연 개요>

 

공 연 명

국립창극단 <2011 정오의 판소리>

공연일시

2011년 1월 25일(화) 오전 11시

공연장소

KB국민은행청소년하늘극장

주 최

국립극장

주 관

국립창극단

후 원

국순당

관 람 료

전석 10,000원

문의

국립극장 고객지원팀

02)2280-4115~6 (www.ntok.go.kr)

티켓링크 1588-7890(www.ticketlink.co.kr)

인터파크 1544-1555(www.interpark.com)

옥션티켓 1566-1369(http://ticket.aution.co.kr)

예스티켓 1544-6399(www.yesticket.net)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