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뒷 연결점프 하나 차이로 우승이 갈리는 아까운

프리스케이팅이었지만 1년여의 공백 후 링크로 돌아온 피겨여왕은 '특별한 존재감'를

유감없이 드러내 보였다.

 

김연아(21,고려대)는 독보적인 첫 컴비네이션 점프(트리플러츠+트리플토룹)을 성공시키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그러나 두번째 컴비네이션 점프(트리플살코+더블토룹)의 뒷 점프가
싱글에 그쳤고 이 영향을 받아 세번째 점프인 트리플플립이 1회전에 그치면서 큰 손실을 봤다.
두번째나 세번째 점프 중 하나만 정상적으로 수행했더라면 무난하게 종합1위를 가져올 수

있는 상황.

 

김연아는 예상대로 PCS(예술점수)에서 66.87점을 받으며 출전자 중 최고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두번의 점프실수로 인한 TES(기술점수)의 손실이 큰 탓에 쇼트와 프리의 합계

194.50점을 기록, 195.79점을 얻은 안도 미키(24,일본)에게 1.29점의 차이로 1위를 내주었다.

  

장기간의 공백 후 출전에 따른 긴장 때문인 듯, 김연아는 쇼트와 프리에서 모두 점프 실수를
남기는 흔치 않은 경기력을 보였음에도 불구, 절정의 컨디션으로 피겨인생 중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안도 미키와 박빙의 승부를 펼치는 저력을 발휘했다.

 

조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담아 구성한 '오마주 투 코리아'를 테마로 했고, 감성을 담은 
인상적인 움직임을 선보이며 최선을 다한 연기였기에 아쉬움이 적지 않은 듯 시상대에 오른

김연아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우승을 차지한 안도 미키는 세번째 연결점프(더블악셀+더블토룹)의 착지에서 약간 불안정

했을 뿐 모든 요소를 실수없이 수행, 올시즌 이어온 호조세를 유지했으며, 2007년 대회의

우승에 이어 두번째 정상을 차지, 자국내에서 아사다 마오의 인기에 밀려 주목받지 못하던

서러움을 떨쳐냈다. 

  

쇼트 6위로 처져있던 카로리나 코스트너(24,이탈리아)는 프리스케이팅에서의 분전으로

합계점수를 184.68점으로 끌어올리며 종합 3위를 차지했다.

 

한편, 아사다 마오(21,일본)는 프리에서도 세번의 큰 점프실수를 범하며 172.79점으로
종합 6위에 그쳐 시즌 초부터 계속된 침체의 늪을 벗어나지 못했다.

 

김연아는 5월1일 오후7시(한국시간) 갈라쇼에 출연한 후 바로 귀국길에 올라 5월6일부터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게 될 아이스쇼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 사진출처 : icenetwork.com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올해 선수 등록한 피겨 새싹들을 대상으로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개최된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가 3일간(12.2~4)의 바쁜 경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 대회는 초등학교 여자부 153명(1~6급)과 남자부 9명(1~5급)이 참가한 가운데, 1급~2급은 D조 과제의

프리 스케이팅만 실시하고 3~4급은 C조 과제의 쇼트와 프리, 5~6급은 B조 과제의 쇼트와 프리를 치르는

방식으로 했으며 ISU(세계빙상경기연맹) 채점 방식에 따라 진행됐다.  

 

4일, 여자 5~6급의 프리 스케이팅을 끝으로 확정된 각 급수별 우승자는 다음과 같다.

 

<여자부>

6급(출전자 2명) 1위 변지현(연광초5) 95.60점

5급(출전자 5명) 1위 박경원(구름산초6) 104.80점

4급(출전자 19명) 1위 김규은(위례초5)  79.94점

3급(출전자 25명) 1위 박주영(안양부안초4) 69.54점

2급 고학년부(출전자 33명) 1위 김지수(송전초4) 36.07점

2급 저학년부(출전자 11명) 1위 최민지(문원초3) 37.29점

1급 고학년부(출전자 32명) 1위 이서영(관문초4) 37.42점

1급 저학년부(출전자 26명) 1위 강수민(삼일초3) 34,82점

 

<남자부>

5급(출전자 1명) 1위 차준환(잠신초3) 99.02점

4급(출전자 1명) 1위 변세종(경북대부초6) 66.26점

3급(출전자 1명) 1위 유성민(대전문정초5) 48.96점

2급 고학년부(출전자 3명) 1위 안건형(장성초4) 19.35점

2급 저학년부(출전자 1명) 1위 유성진(대전문정초3) 13.29점

1급 저학년부(출전자 2명) 1위 정덕훈(경북대부초2) 15,57점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5급 1위 박경원(구름산초6) 104.80점 . . . . .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
Array

 6급 1위 변지현(연광초5) 95.60점. . . . .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
 Array

  4급 1위 김규은(위례초5) 79.94점. . . . .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
  

 

신고

Array

 ▲  ISU 피겨 그랑프리 3차 대회에 출전 중인 곽민정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곽민정(16,수리고2)이 ISU(세계빙상경기연맹) 피겨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종합 9위를 기록했다.

 

11월6일 오후 5시(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의 특설 링크(캐피탈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여자 싱글 부문

프리 스케이팅이 진행됐다. 두번째 순서로 출장한 곽민정은 여전히 부상의 영향을 떨쳐버리지 못한 듯

점프 컨트롤이 되지 않으며 총 7번의 점프에서 3번을 넘어져 프리 75.15점, 합계 113.98점으로 9위에 머물렀다.

 

점프 안정성을 유지하는 컨디션이라면 그랑프리 대회에서 포디움권에 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던
곽민정이기에 이번 첫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의 부진은 아쉬움을 남겼다. 

 

안도 미키(23,일본)는 특별한 실수없이 안정된 연기를 이어간 끝에 총점 172.21점으로 역전 우승에 성공했고,

2위에는 162.86점의 스즈키 아키꼬(25,일본), 3위에는 148.61점의 알레나 레오노바(20,러시아)가 각각 올랐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였던 미라이 나가수(17,미국)는, 두번째 점프인 더블 악셀을 팝한 후에 급격히

페이스를 잃고 회전부족 현상을 드러내며 실수를 연발, 포디움 밖(종합 4위)으로 밀려났다.

  

한편, 남자 싱글 우승은 합계 233.51점을 얻은 코즈카 다카히꼬(21,일본)가 차지했으며, 2위에는 216.80점의

브랜든 므로즈(20,미국), 3위에는 214.81점의 토마스 베르너(24,체코)가 각각 올랐다. 쇼트 2위였던 프랑스의

브라이언 쥬베르는 프리에서 5위에 그치며 합계 210.29점으로 종합 4위로 밀렸다.

  

절반이 진행된 그랑프리 시리즈의 4차 대회는 일주일 후(12~14일)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다.    

   

<업데이트 21시20분>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ISU 피겨 그랑프리 3차 대회 . . . . . 종합 성적
Array
 ▲ ISU 피겨 그랑프리 3차 대회 . . . . . 프리 스케이팅 결과
 
 

 

신고

Array

 ▶ 남자부 결과 종합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Array

 ▶ 남자부 프리 결과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일본의 카루이자와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한국의 이동원 선수(14, 과천중2)가 프리 경기에서 101.96점을 얻어

총점 154.07점으로 종합 11위에 랭크됐다. 

    
총 23명이 출전한 가운데 9월25일 오후 2시45분(한국시간)에 시작된 남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까지

종합한 결과, 1위는 188.60점의 안드레이 로고진(17,캐나다), 2위는 179.82점의 맥스 아론(18,미국),

3위는 172.28점의 아브잘 라킴갈리예프(18,카자흐스탄)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오후 6시45분부터 시작된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는 이호정 선수(13,서문여중1)가 7위를

기록했으며 종합에서는 122.86점으로 6위에 랭크됐다. 

 

남자부와 마찬가지로 23명이 출전한 여자 싱글의 종합 결과는 1위에 149.39점의 쇼지 리사(14,일본),

2위에 138.70점의 키리 바가(15,미국), 3위에는 134.08점의 장 커쉰(15,중국)이 각각 순위에 올랐다.   

    

한편, 같은 시기(9월23~25일)에 독일 오베르스도르프에서는 2010 네벨혼 트로피 대회가 열렸으며,
여자 싱글에서 키이라 코르피(22,핀란드,세계랭킹11위)가 총점 162.88(58.45+104.43)로 1위,

남자 싱글에서는 마치다 타츠끼(20,일본,세계랭킹35위)가 총점 221.22(71.41+149.81)로 1위를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여자부 결과 종합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Array

 ▶ 여자부 프리 결과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신고

Array

 ▶ 김민석, 8월 주니어 선발전에서의 프리 스케이팅 연기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민석 선수(17,수리고3)가 오스트리아의 그라츠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종합 11위를 차지했다. 
 
김민석은, 앞선 쇼트 경기에서 50.47점으로 10위에 랭크된 가운데 18일 오후 5시15분(한국시간)부터

시작된 프리 스케이팅에서 15번째 순서로 등장하여 95.38점을 획득, 12위를 기록했다.

총점에서는 145.85점으로 출전자 20명 중 종합 11위에 랭크됐다. 

 

프리 스케이팅까지 종합한 결과, 남자 싱글의 금메달은 총점 170.48의 Han Yan(14,중국),

은메달은 166.04의 Artem Grigoriev(18,러시아), 동메달은 164.56의 Zhan Bush(17,러시아)가

각각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종합,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오스트리아, 그라츠) 남자 싱글 최종 

 Array

    ▶ 프리 스케이팅 결과,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오스트리아, 그라츠) 남자 싱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