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화보

 

Array 

 ▲ 프리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김해진
Array 

 ▲ 프리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박소연
Array 

 ▲ 프리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곽민정
Array 

 ▲ 프리스케이팅, 시니어 남자부 이동원
Array 

 ▲ 프리스케이팅, 시니어 남자부 김민석
Array 

 ▲ 프리스케이팅, 시니어 남자부 이준형

Array 

 ▲ 프리스케이팅, 주니어 여자부 조경아 
Array 

 ▲ 프리스케이팅, 주니어 남자부 김진서
Array 

 ▲ 시상식(시니어 남자부) - 김민석, 이동원, 이준형

Array 

 ▲ 시상식(시니어 여자부) - 박소연, 김해진, 곽민정

Array 

 ▲ 시상식(주니어 여자부) - 조경아, 변지현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 프리 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김해진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97년생 여자 피겨 선수들의 본격적인 경쟁 시대 개막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해진 선수(14,과천중1)가 피겨 종합선수권 대회를 2연패하며

대한민국 여자 싱글 차세대를 책임질 기대주임을 재확인시켰다.

 

16일 오후 속개된 프리 스케이팅. 전날 쇼트에서 3위에 랭크된 가운데 시니어 마지막 순서로 출장한 김해진은
처음 두번의 컴비네이션 점프를 무난히 성공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플립 점프에서 착지 실수로 넘어지긴 했지만 동요하지 않고 나머지 요소를 활발한 움직임으로 마무리하자

경기를 지켜보던 객석은 높은 성적을 예감하는 분위기. 결국 프리에서 98.47점을 획득한 김해진은
합계 145.29점으로 종합 1위로 도약, 작년 대회에 이어 2연패하며 시즌 초 부상의 아픔을 날려보냈다.

    

쇼트 2위였던 박소연(14,강일중1) 역시 프리 스케이팅에서 한차례 점프 착지 실수로 넘어진 것 빼고는
전반적으로 안정된 기술과 멋진 연기를 선보였다. 예술평가에서 47.15점으로 출전자 중 가장 좋은 평가를

받으며 합계 142.29점을 기록, 선배 곽민정을 간발의 차이로 제치면서 종합 2위에 올랐다.

 

쇼트 1위로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던 곽민정(17,수리고2)은 이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특유의 아름다운 라인을

연출하며 좋은 연기를 보였으나 첫 러츠 점프가 컴비네이션으로 연결되지 못했고 단독 러츠가 1회전에

그치면서 큰 점수를 잃은 것이 뼈아팠다.  결국 합계 142.26점으로 3위에 머문 곽민정은 시즌 초에 비해

컨디션을 회복한 듯 보여 이후 경기에 대한 전망을 밝게 했다.
 
남자부에서는 이동원 선수(15,과천중2)가 합계 179.21점으로 종합 1위에 올랐으며 김민석(18,수리고3)은
178.18점으로 2위, 이준형(15,도장중2)은 159.28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한편 주니어 여자부에서 조경아 선수(14,과천중1)가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최고 득점을 올리며

합계 120.21점으로 종합 1위를 차지했고 최휘(13,과천중1)가 105.01점으로 2위, 변지현(12,연광초5)이
103.79점으로 3위에 올랐다,
 
주니어 남자부에서는 김진서 선수(15,오륜중1)가 전일 쇼트에 이어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좋은 기량을
발휘하며 합계 142.56점으로 종합 1위, 감강찬(16,휘문중2)은 129.38점으로 2위, 김환진(15,방산중3)이
123.20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97년생 동갑내기(속칭 97라인)들이 부각되면서 여자 싱글의 전반적인 기량 향상과 함께 관전의 흥미를
더해주고 있다. 이번 대회 시니어 부문에 출전한 김해진,박소연,이호정과 주니어 부문의 조경아, 박연준,

클라우디아 뮬러 그리고 한살 위아래로 경쟁대열에 속해 있는 서채연,최휘 등이 이 현상의 주역들이다.

 

최근 각종 대회 상위권에 입상하면서 선배들을 밀어내고 있는 이들은  2~3년 내에 우리나라 여자 피겨의

주축을 담당할 재목들이다. 어느 틈에 대한민국 최고의 피겨 스케이터를 다투는 자리의 주요 멤버가

되어버린 이들과, 곽민정을 비롯한 기존 시니어 선수들이 벌이는 뜨거운 경쟁 양상은 그 열기만큼이나

우리 나라 피겨가 국제적인 경쟁력을 확보해가는데 기름진 환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프리 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박소연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Array 

 ▲ 프리 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곽민정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신고

Array

 ▶ 이동원, 8월의 주니어 선발전에서의 프리 연기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이동원 선수(14,과천중2)가 루마니아의 브라소프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종합 4위를 차지했다.

 

이동원은, 앞선 쇼트 경기에서 51.79점으로 7위에 랭크된 가운데 11일 오후 5시45분(한국시간)

부터 시작된 프리 스케이팅에서 7번째 순서로 등장하여 113.33점을 획득하며 2위에 올랐다.

총점에서는 165.12점으로 종합 4위를 기록하며 아깝게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총 18명의 선수가 경쟁을 벌인 프리 스케이팅까지 종합한 결과, 금메달은 총점 187.38의 키건 메싱(18,미국),

은메달은 179.22의 조슈아 패리스(15,미국), 동메달은 166.48의 타나카 케이지(16,일본)가

각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남자부 프리 스케이팅 결과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