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은 오는 10월 27일(목)~28일(금) 양일간 국립극장 기획공연시리즈 <타,Get>을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국립극장 기획공연시리즈는 국립극장 예술단원의 창작활동 지원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기획된 행사로, 국립창극단의 “남상일 100분 쇼(2.25~26)”를 시작으로 국립무용단의 “봄의 여신(3.30~31)”, “이정윤&에투왈(4.9~10)”, “맛깔나는 춤(8.25~26)”을 통해 단원들의 숨겨진 끼와 재능을 거침없이 보여준 바 있다.

 

이번 기획공연은 국립국악관현악단 타악 연주자인 이승호, 연제호, 박천지가 꾸미는 퓨전 퍼커션무대로,강렬하면서도 섬세한 카리스마를 풍기는 타악연주의 진면목을 드러내 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팝핀댄스의 기린아 '팝핀현준'과 현란한 디제잉의 'DJ Needle'이 합세하여 예술성과 흥행성이 결합된 이색적인 무대를 선사하게 된다.

 

1부에서는 타악이라는 공통분모를 소재로 연주자별 특색 있는 무대를 꾸민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의 타악 수석단원 박천지는 장구 연주에 일렉트로닉 베이스 기타(양영호)와 호흡을 맞추는 실험적인 연주로 사운드의 새로운 조합을 시도한다.
 
2009년부터 2011년 국립국악관현악단의 퍼포먼싱콘서트 <뛰다 튀다 타다> 남자 주인공으로 활약한 바 있는 연제호는 베트남 전통악기 단보우(Dan Bau) 연주자, 레 화이 프엉(Le Hoai Phuong)과 함께 더블로나서며, 이승호는 장구 연주와 함께 가야금과 신디사이저를 믹스하여 경쾌하고 신바람나는 타악 리듬을 구현할 예정이다.

 

2부에서는 타악기의 강렬한 비트와 사운드에 맞춰 ‘클럽’이라는 컨셉으로 관객이 열광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든다. 팝핀현준이 2부 연출을 맡고 직접 공연에 참여함으로서 클럽현장의 느낌을 한껏 살려낸다.

 

또한, 현재 홍대와 강남 유명 클럽의 인기 DJ이며, 힙합연합팀 "Ground Scratch Crew" 리더로 활동 중인 DJ Needle이 함께한다. 그는 윤미래, 허니패밀리, 바이브, 양동근, 바비킴 등 국내정상급 가수들과 세션 DJ로 함께 작업하며 탄탄한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넌버벌퍼포먼스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공연에 1년간 DJ로 출연한 바 있다.
  

 

<공연 개요>

 

공 연 명

국립극장 기획시리즈5

심장을 두드리는 타악 연주회 <타,Get>

공연일시

2011년 10월 27일(목)~28일(금) 오후 8시

공연장소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주 최

국립극장

주 관

국립국악관현악단

후 원

KB국민은행, 크라운해태

관 람 료

으뜸석 3만원, 버금석 1만원

소요시간

100분(휴식 20분)

문의

국립극장 02-2280-4114~6 (www.ntok.go.kr)

※국립극장 자체예매가능(예매수수료 없음)

인터파크 1544-1555

티켓링크 1588-1555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황병기)은 퍼포먼싱 콘서트

<뛰다 튀다 타다>를 오는 4월 1일(금)과 2일(토) 이틀 동안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무대에 올린다.

 
2009년 초연 당시 20~30대 초반의 젊은 관객을 대상으로 파격적인 형식과 과감한 캐스팅,

감각적인 영상과 무대를 선보여 국악공연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였다는 평을 받았다.

 
올해로 3번째로 관객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는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뛰다 튀다 타다>는
국악 고유의 전통성과 현대 무대기술 메커니즘이 융합되어 음악, 춤, 영상,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신개념 국악 퍼포먼싱 콘서트다.


2011년도 버전으로 재탄생한 <뛰다 튀다 타다>는 대대적인 스토리 라인의 개편과 음악적

보완작업을 통해 한층 더 완성된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연제호, 이소연, 김유진 등 신세대 예인들의 불꽃 열연

 

<뛰다 튀다 타다>는 스토리 라인의 개편을 시도했다. 지난해까지는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불꽃 튀는 대결 구도였다면, 올해는 한 남자를 두고 벌이는 두 여자의 다른 빛깔

사랑 이야기로 대폭 수정되었다. 1,2회 때 연인으로 출연했던 국립창극단 박애리와 이 공연을

통해 만난 팝핀 현준이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하면서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줬다.

 

‘그’ 역에는 지난 공연에 이어 ‘연기하는 연주자’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연제호가 맡았고,

‘그 녀석’ 역에는 지난해  국립창극단 <춘향2010>에서 ‘춘향’ 역으로 호평을 받았던 이소연이

연제호의 동갑 친구로 열연한다.


또한 무용수 김유진이 발랄한 20대 띠동갑 여성으로 출연해 악가무의 하모니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 밖에도 ‘깨방정’ 러브라인, 국립창극단의 남상일과 경기도립국악단의 하지아 커플이 출연해

<뛰다 튀다 타다>의 미친 존재감으로 시종일관 작품의 유쾌함을 더할 예정이다.

 
뛰다 튀다 타다>는 형식적으로는 장르의 벽을 철저히 깨고 음악을 중심으로 극적 스토리와

영상, 무용, 퍼포먼스가 유기적으로 엮여 극적 진행을 극대화 한다.  올해의 <뛰다 튀다 타다>는

작품의 중심에 있는 타악기 뿐 아니라 다양한 국악기의 시각화에 중점을 두었다.

 

<공연 개요>

공 연 명

퍼포먼싱 콘서트 <뛰다 튀다 타다>

공연일시

2011. 4. 1(금) 8시

2011. 4. 2(토) 3시, 8시

공연장소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주 최

국립극장

주 관

국립국악관현악단

관 람 료

으뜸석 3만원 / 딸림석 2만원

예 매

국립극장 전 화 02)2280-4115~6

홈페이지 www.ntok.go.kr

티켓링크 1588-7890

인터파크 1544-1555

옥션티켓 1566-1369

문 의

국립극장 고객지원실 02)2280-4115~6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