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 김해진 ... 피겨 주니어선발전 첫날 쇼트프로그램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97라인의 선두주자 김해진(14,과천중2)이 피겨 주니어 선발전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올랐다.


8월3일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첫날 경기에서 김해진은 고난이도의 컴비네이션(트리플플립+트리플룹)

점프를 첫 점프로 뛰었다. 앞 점프인 플립에서 롱에지 판정을 받은데 이어 연결점프 착지시 넘어지면서
감점을 당했으나 8.3점의 높은 기술점수를 기록했다. 이어진 트리플러츠에서는 착지가 불안했으나

더블악셀을 깨끗하게 성공시키면서 페이스를 찾은 김해진은 스핀과 스텝 연기를 무난하게 마무리하며

50.22점을 획득, 11명이 출전한 여자부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부상에서 회복한 듯 가벼운 몸놀림을 보인 이호정(14,서문중2)은 첫 점프(트리플러츠)를 더블러츠로 뛰는

실수가 있었을 뿐 전반적으로 안정적이고 깔끔한 경기운영을 했으나 낮은 기초점의 영향으로 2위(44.22점)

랭크됐다.

 
밝은 색의 눈길을 끄는 의상으로 등장한 박연준(14,연화중3)은 큰 동작과 빠른 스케이팅으로 활발한

연기를 보였다. 첫 점프인 트리플러츠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은 것을 빼고는 다른 점프 및 스핀, 스텝

요소를 무난하게 수행하며 42.91점으로 3위에 올랐다.

 

한편, 워밍업에서 높은 점프를 선보였던 박소연(14,강일중2)은 경기초반 감미로운 배경음악속에 짧지만

아름다운 스파이럴을 선보이며 좋은 경기를 예고하는 듯 했으나 컴비네이션 점프(트리플플립+더블토)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았고 세번째 점프(더블악셀)를 뛰지 못하면서 상당한 손실을 봤다. 그러나 스핀과

스텝요소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41.84점으로 4위를 차지한 박소연은, 2위와의 점수차이가 크지 않아

내일 열릴 프리스케이팅에서 주니어 그랑프리 출전 티켓을 확보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됐다. 

 

6명이 출전한 남자부에서는 이동원(15,과천중3)이 흠잡을데 없는 연기를 펼치며 57.31점으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고 김진서(15,오륜중2)가 48.77점으로 2위, 이준형(15,도장중3)이 46.37점으로 3위에 각각

랭크됐다.

 

프리스케이팅은 4일 오후 2시부터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이동원 ... 피겨 주니어선발전 첫날 쇼트프로그램

 

신고

Array

 ▶ 이동원, 8월의 주니어 선발전에서의 프리 연기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이동원 선수(14,과천중2)가 루마니아의 브라소프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종합 4위를 차지했다.

 

이동원은, 앞선 쇼트 경기에서 51.79점으로 7위에 랭크된 가운데 11일 오후 5시45분(한국시간)

부터 시작된 프리 스케이팅에서 7번째 순서로 등장하여 113.33점을 획득하며 2위에 올랐다.

총점에서는 165.12점으로 종합 4위를 기록하며 아깝게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총 18명의 선수가 경쟁을 벌인 프리 스케이팅까지 종합한 결과, 금메달은 총점 187.38의 키건 메싱(18,미국),

은메달은 179.22의 조슈아 패리스(15,미국), 동메달은 166.48의 타나카 케이지(16,일본)가

각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남자부 프리 스케이팅 결과 

 

 

신고

Array

 ▶ 이호정, 8월 주니어 선발전에서 프리 연기 모습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이호정 선수(13,서문여중1)가 루마니아의 브라소프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종합 9위를 차지했다.

 

이호정은, 앞선 쇼트 경기에서 41.23점으로 8위에 랭크된 가운데 10일 오후 11시30분(한국시간)

부터 열린 프리 스케이팅에 19번째 순서로 등장하여 70.29점을 획득, 총점 111.52점으로

프리와 종합에서 모두 9위를 기록했다. 

       
총 29명의 선수가 경쟁을 벌인 프리 스케이팅까지 종합한 결과, 
금메달은 총점 132.32의 엘리자베타 툭타미셰바

(14,러시아), 은메달은 130.10점의 크리스틴 공(17,미국), 동메달은 128.78의 코쿠분 시온(18,일본)이

각각 차지했다. 

     

주니어 그랑프리의 출전 가능 연령을 갓 넘어선 나이로 첫 출전한 이호정은 좋지 않은 컨디션에도

불구하고 상위 30%대에 들어가는 성적을 거둠으로서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

      

한편, 남자부에 출전 중인 이동원 선수는 11일 오후 5시45분(한국시간)부터 프리 스케이팅에 나선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2차 대회 최종 결과(총 29명 중 상위 10위 리스트)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0일 피겨 스케이팅

2010-11 시즌을 위한 이사회 결정사항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2010-11 시즌 ISU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의 엔트리 배정이
남자 싱글이 4개 대회에 각 1명, 여자싱글이 3개 대회에 각 1명씩 배정됨에 따라

8월 12~13일에 있을 선발전 결과를 놓고 남자싱글은 1, 2위 선수를 각 2개 대회에

파견하고 여자싱글은 1위 선수를 2개 대회, 2위 선수를 1개 대회에 파견키로 했다.

   

국내 대회 일정으로는 회장배 랭킹 대회가 양일간(2010.10.30~31) 고양에서

열리는 것을 시작으로 꿈나무 대회(2010.11.26~28, 태릉), 종합선수권 대회

(2011.01.13~14, 강릉), 종별선수권 대회(2011.04.06~09, 태릉)가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눈에 띄는 것은 최근 수년간 초등학교 선수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대회 참가 자격이

강화되고 저학년부와 고학년부로 세분화됐다는 점이다. 회장배 랭킹대회 참가 자격이 종전 4급 이상

에서 5급 이상으로 높아졌고 종별선수권 대회는 초등부 C, D조를 저학년부(1~3학년)와 고학년부

(4~6학년)로 분리하여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또한 피겨 꿈나무 선수 선발 시 종전 급수 점수로만 선발하던 것을 급수 점수와

대회 참가 성적을 합산함으로써 변별력을 강화키로 했다. 

  

 

> 대한빙상경기연맹 피겨 스케이팅 2010-11시즌 결정 내용:

 

Array Array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