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Array

 

신묘년 토끼해를 앞둔 안숙선 명창의 청아한 <정광수제 수궁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은 2010년 국립극장의 대표적

상설공연 <완창판소리>가 지난 3월 27일(토) 달오름 극장에서 염경애 명창의 김세종제 <춘향가>로

첫 문을 열은 이래 마지막 아홉번째 공연을 맞이한다.


2010년 완창판소리의 대미를 장식할 12월의 주인공은 안숙선의 <정광수제 수궁가>로, 오는

12월 31일(금) 오후8시 달오름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고수 정화영 · 김청만) 

안숙선 명창은 청아한 성음, 명료한 발음, 명확한 이면을 구사하여 우리시대 판소리의 디바로

활약하고 있다. 우리시대 최고의 명창 안숙선 선생이 들려줄 정광수제 <수궁가>는
유성준→정광수→안숙선으로 전승된 것으로 정광수제 <수궁가>라고 부르기도 한다.

 
어느 자리에서나 최선을 다하는 안숙선 명창은 공연마다 매진의 신화를 이끌고 있는 주역이다.
제야완창 판소리는 달오름극장에서 열리며, 꽉 찬 보름달처럼 2010년 열두 달을 보내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뜻 깊은 무대가 된다. 안숙선 명창의 완창판소리 공연이 끝날 무렵 국립극장

문화광장에서는 절기별 축제 ‘희망의 노래’가 펼쳐진다. 모든 관객들은 국립극장에서 새해를

맞으면서 국립극장에서 마련한 떡국을 먹고, 불꽃놀이까지 즐기는 진기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수궁 별주부 vs 육지 토끼,
<수궁가>속에 숨은 지혜를 소리를 통해 들어보자

 

<수궁가>는 전승 5가 가운데 유일한 우화로 지혜를 기반으로 한 작품이다.  육지와 수궁이라는

공간적 요소와 함께 육지 토끼, 수궁 별주부의 대립구도는 <수궁가>의 주제의식을 보여주는

핵심적인 부분이다. 육지에서 끊임없이 생명의 위협을 받는 토끼를 수궁으로 데려가고자 하는

별주부의 유혹은 우리세상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엄동설한의 추위, 배고픔, 덫, 사냥꾼, 사냥개 등으로 인해 고통스러울 육지를 떠나 천여 칸의 집,

온갖 진귀한 보물, 천하에 없는 진미, 여색과 풍류로 태평성세인 수궁으로 꼬드기는 별주부의

미사여구는 토끼의 이상향에 걸 맞는 모습이다. 토끼가 꿈꾸는 것은 고립된 공간에서의 유유자적한

삶이 아니다. 토끼의 욕망은 세속적이고 현세적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수궁에서 마음껏 풍류를 즐기다가 육지로 다시 살아나온다는 점이다.
토끼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목 중 눈에 띄는 장면은 용궁에 잡혀간 토끼가 용왕 앞에서 배를 내밀며

갈라보라고 하는 대목이다. 수궁에서 세속적 욕망을 실현하고자 한 토끼의 꿈은  결국 백일몽에

지나지 않았으며, 토끼에게 허용된 현실적인 삶의 공간은 결국 육지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신묘년 토끼해를 앞두고 들려줄 안숙선 명창의 <수궁가> 공연을 통해 판소리의 맛을 느끼고,
삶의 지혜도 깨달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공연 개요>

공 연 명

안숙선의 <정광수제 수궁가>

공연일시

12월 31일(금) 오후 8시

공연장소

달오름극장

주 최

국립극장, 동아일보

주 관

국립창극단

관 람 료

전석 2만원

예매 및 문의

국립극장 고객지원팀

02)2280-4114 www.ntok.go.kr

티켓링크 1588-7890

인터파크 1544-1555

옥션티켓 1566-1369

예스24 1544-6399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