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윤경 류석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25 '태평무'의 기품있는 축하공연속에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개막

Array

▲ 축하공연 '태평무'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주요 무용장르(민족무용,컨템포러리무용,발레)를 아우르며

우리나라에서 주관하는 국제무용콩쿠르로는 가장 큰 규모인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가 7월24일 저녁,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서 개막됐다.

 

무대위에 콩쿠르 집행위원과 심사위원 등 내빈이 자리한 가운데 지난 대회 참가자의 경연 영상이 배경

화면에 흐르면서 개막식이 시작됐다. 사단법인 서울국제문화교류회 스태프인 박서영과 박철영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에서 먼저 축하인사를 위해 김성재 회장(서울국제문화교류회)이 연단에 나섰다.

 
 

Array

   
"서울국제문화교류회가 주최하는 이 콩쿠르가 명실공히 국내는 물론 세계 정상급의 콩쿠르로

자리잡게 됐다. 이렇게 세계적인 콩쿠르로 올라서게 된 것은 무용을 사랑하는 관객여러분과

심사위원 그리고 참가한 무용수들의 애정 덕분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본 대회를 헌신적으로 이끌어오고 성장하도록 노력한 허영일 집행위원장과 위원여러분, 그리고

전세계에서 심사위원으로 참석하는 분들과 실무자, 관계자, 정부와 기업까지, 이런 분들의 노력과

사랑,열정이 합쳐져서 8회에 이르면서 더욱 성장하게 됐다. 이 모든 분들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지난 7회 대회에 이어 올해에도 심사위원장을 맡은 웨인 이글링(캐나다, 영국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의
축하인사가 이어졌다. 

 

 

Array

 

"다시 한번 심사위원장이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매해 여름, 아름다움과 열정이 함께하는

콩쿠르에서 여러분과 같이 숨 쉴 수 있음에 감사한다. 한국과 다른 나라에서 이 콩쿠르가 얼마나

명성있고 훌륭하게 평가되는지 여러분께 알려드리고 싶다. 올해도 보시는대로 각국의 수많은

무용수들이 참가하는 모습이 그걸 증명하는 것 같다.

 

콩쿠르가 이처럼 발전하기까지 많은 분들의 노력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오늘처럼 굳건하게 서있지 못했을 것이다. 그분들의 노력에 박수를 드린다.

 

앞으로 펼쳐질 모든 경연을 기대한다. 참가자들에게 행운을 빌며 그간의 경험을 잘 살려 실력을

발휘하고 다른 참가자와 동료애를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마지막 순서로 연단에 나선 허영일 집행위원장이 짤막한 인사와 함께 개회를 선언했다.

 

 

Array

 
"토월극장을 찾아주신 무용을 사랑하는 여러분, 이 자리는 세계무용인들이 장르를 초월하여
모두가 한마음이 되는 자리다. 이제 여러분의 열정과 패기, 순수의 몸짓을 펼치기 바란다.

세계무용계의 주역은 여러분임을 알려드리며, 집행위원장으로써 역사적인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개막을 선언한다."

 

 

개막 의식이 간소하게 마무리된 후, 네가지의 축하공연이 이 콩쿠르에서 다루는 장르에 발맞추듯

한국무용-발레-현대무용의 순으로 이어졌다.

   

 

Array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에서 출연한 '태평무'는 아름다운 의상과 짜임새 있는 군무가 돋보였으며
시종 기품을 잃지않는 움직임으로 한국무용의 미를 격조있게 표현해냈다. 

 

 

Array 

 

세계적인 발레단인 파리오페라발레단에 입단이 확정된 유망주 박세은(한국종합예술학교)은 이날

쾌조의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김기완(한국예술종합학교)과 호흡을 맞추며 돈키호테의 그랑 파드되를

안정적으로 연기, 관객의 갈채를 받았다.

 

 

Array 

 

지난해 대한민국무용대상 솔로&듀엣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변형된 감각'(출연 이윤경,류석훈)은
당시 연기와 동일한 구성으로, 현대무용만의 자유로우면서도 세련된 느낌이 묻어나는 움직임을 연결하며
탁월한 듀엣 연기를 수행, 큰 박수를 받았다. 
    

 

Array 

 

마지막 순서로 출연한 예원학교 학생들은 하이든의 시계교향곡을 테마로 하여 발레의 예쁜 양식미를

군무로 선보였다. 

 

  
사단법인 서울국제문화교류회가 주최하고 KB금융그룹, KT, 미래에셋 등이 후원하는 올해 콩쿠르의
심사위원단은, 민족무용에 두 가오(중국, 베이징 댄스 아카데미 교수), 박진희(한국, 상명대 교수) 등 6명,
컨템포러리무용에 실비아 워터스(미국, 엘빈에일리 예술감독), 히라야마 모토코(일본, 쓰쿠바대 부교수)

7명, 발레에는 웨인 이글링(캐나다, 영국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마리안느 크루즈(독일, 함부르크시티

발레오페라학교 교장) 등 9명으로, 총 22명(외국 16명, 한국 6명)의 심사위원으로 구성되었으며 위원장과

부위원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웨인 이글링과 실비아 워터스가 각각 연임하면서 두 가오가 부위원장에

합류, 3개 경연 장르를 각각 총괄하는 체제로 편성됐다.   
    
이번 콩쿠르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7/31(일) 폐막 갈라 공연까지 발레, 민족무용, 컨템포러리무용의

3개 부문의 경연을 비롯, 워크숍, 원포인트레슨, 심포지엄에 이르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경연은 7월25일(월) 민족무용 세미파이널부터 시작되어 7월30일(토) 발레 파이널까지 매일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서 이어지며 자세한 전체 일정은 홈페이지(www.si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종업데이트 2011.7.26 22:00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