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발레의 숲속을 거닐다 내려온 한 주일이었다.



7월6일 저녁,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함성애,아스하트 사피우린의 사회로 제4회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

시상식이 진행됐다.

 

박재근 한국발레재단 이사장이 내빈을 소개한 후 상명대 이준방 이사장이 축사를 위해 연단에 나섰다.

 

 

Array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는 아름다운 예술이 많은 도움을 준다.
언제든지 행복한 감성을 얻을 수 있고 느낄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이런 훌륭한 콩쿠르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예술가가 많이 탄생하길 바라고
콩쿠르가 계속 번창해서 많은 사랑이 이어지길 기대한다."

 

 

이어 서차영 심사위원장은 인사말과 함께 심사위원을 대표하여 경연참가자들을 위한 의미있는

코멘트를 남겼다.

 

 

Array

 

"참가자 전원과 후원해주신 부모님과 지도자님에게 마음으로 감사드린다.
이 대회는 올해부터 정부지원을 받고 있는 국제콩쿠르다. 우승자에겐 해외의 유명발레단과

발레학교에 장학혜택을 받을 수 있는 가교역할을 한다. 또한 상위1,2위의 한국남자 무용수는

군면제 혜택 받는다. 그런 이유 등으로 뜨거운 경쟁의 무대였다

 

발레를 사랑하는 젊은 무용수에게 자기 실력을 가늠해 보고 꿈을 실현할 수 있는 무대이기도 하다.

올해도 우열을 가리기 쉽지 않은 무대였다. 우승자는 더욱 겸손해져야 하며 비수상자는 향후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심사위원들의 간단한 조언을 전하겠다.
발레는 인간이 언어대신 몸을 통해 의사를 전달하는 시각예술이다. 또한 순간예술이기도 하다.
무용수가 어떤 역할을 하기 위해선 발레의 기본과 우아한 미, 그리고 드라마를 통한 예술적

움직임이 있어야 한다.  발레는 서커스가 아니다. 무용예술이므로 테크닉 이전에 작품성격을

이해하고 춤을 추어야 한다. 테크닉만으론 감동과 감명을 관객에 줄 수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이번 콩쿠르에선 주니어 부문의 참가자가 뛰어난 기량과 표현력을 보여줬다. 손가락 하나로

모든 정보를 얻는 편리한 세상을 사는 오늘날, 신체를 통해 예술화하는 일은 쉽지 않는 일이다.

발레를 전공하는 귀한 후학들에게 애틋한 사랑을 느낀다. 심사위원들과 그동안 콩쿠르를

지켜봐주신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 

 

 

입상자들에 대한 시상이 주니어와 시니어 순으로 진행됐다.(수상사진은 시니어만 게재) 

 

 

Array

 ▲ Bronze Medal(여), 박예지(한국)

Array 

  ▲ Bronze Medal(여), 호무라 주리(일본) 

Array

 ▲ Silver Medal(여), 후쿠이 카오리(일본) 

Array

 ▲ Silver Medal(여), 이은원(한국) 

Array

 ▲ Gold Medal(여), 카테리나 카니우코바(우크라이나) 

Array

 ▲ Bronze Medal(남), 김경식(한국) 

Array

 ▲ Bronze Medal(남), 강민우(한국) 

Array  

 ▲ Bronze Medal(남), 이동탁(한국) 

Array

 ▲ Silver Medal(남), 이승현(한국)

Array

 ▲ Silver Medal(남), 타나베 준(일본)

Array

 ▲ Gold Medal(남), 아이도스 자칸(카자흐스탄) 

 

 

마지막 순서로 나선 박재근 이사장이 짧은 인사와 함께 폐회를 선언했다.

 

 

Array

 

 

 

--------------------------------------------------------------------------------

  

지난 7월1일 개회이후 예선부터 결선에 이르는 3라운드 경연을 맡아 온 심사위원단은,
북경발레아카데미 교수 히아오 수 후아, 도쿄시티발레단장 에츠코 아다치 이치카와,
러시아 페림 국제발레콩쿠르 위원장 아바트로프 보리스 이바노뷔츠,
터키 국립발레단장 닐라이 예실테페 군교르, 우크라이나 국립발레단장인 바딤 피사레프,
알마타 국립발레단 수석안무가 울란 메르세이도프, 그리고 심사위원장인 세종대 서차영 교수의

총 7명으로 운영되었다.
  
홀로 또는 둘이서 움직임의 조형을 통해 깊이 모를 감동을 선사하는 젊은 발레인의 한마당이 마무리됐다.
한국발레재단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서울특별시 등이 후원한 2011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는
경연과정을 통해, 자유로운 표현을 지향하는 모던 발레의 추세를 몸소 확인시켜 주었으며
그런 가운데에서도 은은하면서도 굳건히 자리잡고 있는 클래식 발레의 향취를 흠뻑 느낄 수 있게

해주었다.  2012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는 6월 10일~15일의 일정으로 개최된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갈라공연후 인사하는 수상자들 

 

 

 

 

 

신고

 Array

   ▶ 파이널에서 커플 연기를 펼치는 Nurlan Konokbaev와 Gulvira Kurbanova(카자흐스탄)                                                 

                       

  '격조 넘치는 커플 연기, 구름 위 거닐다 내려온 일주일'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개회 이후 6일간의 '우아한 경쟁'을 벌여 온

젊은 무용수들의 최종 성적이 발표됐다.

 

이번 대회의 특징으로는 전반적으로 커플 참가자(비참가자가 연기한 커플 포함)의 연기구성이
뛰어났으며 낭만적인 음악의 느낌을 형상으로 풀어 설명하는 듯한, 남녀 무용수의 격조넘치는
몸짓은 하찮은 인생이 벅찬 누구일지라도 품격있는 삶을 챙겨야 할 근거를 설명하고 있었다.
   
여러 커플의 표현 의도만큼 객석의 정서에 울림을 주는 연기가 수차례 펼쳐졌다.

파이널 무대에서도 커플 연기로 경쟁하는 구도였으며 예상대로 이들 중에 상위입상자가 많이 나왔다.

 

입상자 내역은 아래와 같다. 
 

----------------------
> 시니어 남자

Gold Medal   :   Nurlan Konokbaev (Kazahstan)

Silver Medal  :   송정빈(Korea), Aidos Zakan(Kazahstan)

Bronze Medal :   이동탁(Korea), 이승현(Korea)

> 시니어 여자

Silver Medal :   신승원(Korea)

Bronze Medal :   Oxana Bondareva(Russia), Svitlana Biednenko(Ukraine)

> 특별상

Korean Competitor Acknowledgement Award (Korean Ballet Foundation) :   김윤식(Korea), 허서명(Korea)

Dance & People Magazine Award :   Gulvira Kurbanova(Kazahstan), Michele Satriano(Italy)

Outstanding Finalist Award :   Valeria Martynyuk(Russia), 정성복(Korea)

Best Costume Award (Park Sul Nyeo Hanbok) :   Melissa Zoebisch (Sleeping Beauty / Germany)

Presidential Sponsorship Award :   Francesca Dugarte(Venezuela)

Award for Artistic Achievement :   Aidos Zakan(Kazahstan)

Award for Artistic Growth :   Rafael Urazov(Kazahstan)

---------------------

> 주니어 남자

Silver Medal :   안주원(Korea)

> 주니어 여자

Gold Medal :   오한들(Korea)

Bronze Medal :   엄나윤(Korea) , 신아현(Korea)

> 특별상

Promising Young Dancer Award :   안주원(Korea)

Jury Encouragement Award :   김빛하나(Korea)

Award for Artistic Growth :   Chebykina Kateryna(Ukraine)

Ballettoday Scholarship to a Promising Young Artistic :   안주원(Korea)

---------------------

 

지난 주에 열린 현대무용(제1회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에서 입상권에 들지 못했던 우크라이나의
Svitlana Biednenko(도네츠 스테이트 아카데믹 러시아 오페라&발레 극장 단원)가
동메달을 받아

아쉬움을 달랠 수 있게 됐고,  특히 지난 주 같은 대회에서 불의의 예선 탈락으로 속을 태웠을

카자흐스탄의 Nurlan Konokbaev(오페라&발레 알마티 주립 아카데믹 극장 단원)는 이번 발레 대회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대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부리부리한 외모의 Nurlan Konokbaev는 파이널 연기에서 안정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연기로 돋보였으며,  
과거 1,2회 대회 참가 경험으로 팬클럽이라도 생긴 듯 출전자 중 관객으로부터 가장 큰 환호를 받았다.
또한 본 대회의 3종(금,은,동) 메달을 세트로 장만하는 기록도 갖게 됐다.

 

신승원(korea,국립발레단)은 지난 7월21~25일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서울국제콩쿠르에서 은메달을

받은 후 같은 파트너인 송정빈(korea,국립발레단)과 커플로 참가하여 동시에 은메달을 차지하는

알찬 수확을 거뒀다.

 

8월14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열띤 경연을 벌여온 제3회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는 20일 오후7시30분
시상과 갈라공연을 끝으로 폐막하며 21일에는 월드 발레 스타즈의 특별공연이 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세미 파이널에서 'Black Grief' 연기 중인 신승원 & 송정빈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컨템포러리 작품으로 한판 경연을 벌인 세미 파이널.

클래식의 토대위에 크로스오버 능력까지 시험하는 듯한 무대였지만 거칠 것이 없는 그들이었다.

 

8월18일 오후7시30분 상명대 계당홀, 제3회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 무대가 막바지를 향해서

가뿐 숨을 몰아쉬는 출전자의 열기로 가득했다.

 

시간 제약 외에는 표현을 위한 선택에 구속이 없는 컨템포퍼리 작품으로 무대에 오른 출전자들은,

저마다 설정된 배경음악과 조명에 맞춰 이 이상의 표현은 없다는 듯 우열을 가늠하기 어려울만큼

개성넘치는 연기력를 과시했다. 

 

앞서 진행된 주니어 부문과 달리 시니어 부문은 비감(悲感)을 드러내는 작품이 많아서인지

전반적으로 어두운 조명이 많았으며 에 따라 객석에서도 수차례 묵직한 감흥을 받은 듯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심사위원단은 어려운 선택을 했을 법하다. 최종 결선에 오르는 파이널리스트가 결정되었다.

 

>시니어

01. Rafael Urazov  
02. 김윤식(Non Competitor 권세현)

03. Valeria Martynyuk 
04. 이승현(Non Competitor 황혜민) 

05. Francesca Dugarte 
06. Melissa Zoebisch(Non Competitor Alexandru Glusacov)

07. 정성복 

08. 신승원, 송정빈
09. Michele Satriano 
10. Nurlan Konokbaev, Gulvira Kurbanova
11. Svitlana Biednenko 
12. 이동탁(Non Competitor 이용정) 

13. 허서명  

14. Aidos Zakan, Oxana Bondareva

       

>주니어

01. 엄나윤
02. 김빛하나

03. 안주원
04. Chebykina Kateryna 
05. 신아현
06. 오한들

     
1회 대회 때 각각 주니어 1,2위를 차지했던 Francesca Dugarte(여자부)와 김윤식(남자부)이 

시니어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되며, 커플로 참여한 Nurlan Konokbaev가

1,2회 대회에 이어 연속 메달을 획득할 수 있을 지도 관심거리다.

 

한편, 갈수록 무르익은 연기를 보여주는 신승원 & 송정빈 커플과, 긴 팔다리를 활용한 감성적인 연기로

좋은 느낌을 주고 있는 Melissa Zoebisch가 어느 순위에 오를 지도 관전 포인트이다.  

  

8월19일 오후7시30분, 클래식 작품으로 최종 대결을 벌이는 파이널이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