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피겨 그 아름다운 이야기’를 주제로 한 2011 올댓스케이트 서머 아이스쇼의 기자회견이 8월 12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연아를 비롯하여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 이리나 슬루츠카야, 패트릭 챈이 참석했다.

  데이비드 윌슨은 이번 아이스쇼를 통해 선수들이 최고의 공연을 보여주기 위해 얼마나 헌신하였는지를 ‘피겨 그 아름다움’의 주제에 담아 선보일 것이라고 말하였다. 또한 모든 선수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을 기념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연아는 “지난 5월 아이스쇼 이후로 오랜만에 멋진 공연을 기회가 생겼다. 특히 이번에는 시기적으로 광복절과 겹치는 날 공연하게 돼 기쁘다. 또한 오마주 투 코리아를 국내에서 선보이게 되어 긴장된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여 기대가 되고,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하고 있는 만큼 좋은 공연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게 얘기했다.

  올댓 스케이트 아이스쇼에 처음 출연하는 러시아의 이리나 슬루츠카야는 “이 자리를 초대해준 김연아에게 감사하고, 본 공연에 대해서 매우 잘 알고 있고, 이번 쇼의 일원이 되어 매우 영광이다. 분명 즐겁고 환상적인 쇼가 될 것이다.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내 팬들에게 많이 익숙한 패트릭챈은 “제가 연아 선수의 쇼에 4번째 참여하기 위해 왔는데, 방문할 때 마다 매번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 이곳의 프로덕션, 조명, 열정이 모두 어우러져 매우 즐겁다.” 고 말했다.

 

Array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김연아는 “선수들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 인사를 많이 들었으며, 지난 아이스쇼에서 첫 선을 보인 피버는 퍼포먼스 위주로 보여드리기 위해 이번에도 점프를 생략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오마주 투 코리아를 3분 30초로 짧게 축소하면서 경기직전까지 걱정을 많이 했다. 또한 경기 때 기술요소와 긴장감으로 조금 부족했던 표현력과 예술성에 조금 더 중점을 둘 것이다.”라고 자신이 선보일 프로그램에 대해 언급했다.

  데이비드 윌슨은 군무와 관련된 질문에 “1부 오프닝, 2부 오프닝, 그리고 피날레 모두 각기 다른 영감을 불러올 수 있는 군무다. 1부 오프닝은 80년대 클래식 풍의 음악, 2부 오프닝은 클래식과 락이 접목된 음악, 그리고 피날레는 클래식과 락, 가사까지 모두 접목되어 상당히 즐겁고 재밌는 여행이 될 것이다.”고 얘기했다.

  이리나 슬루츠카야는 “이번 쇼가 과거의 선수들과 현재의 선수들이 모두 함께 어우러져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며, 2년간 스케이트를 타지 못해 다시 빙판에 서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그래서 이번 아이스쇼가 더욱 기대되며 굉장히 즐거울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김연아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이리나는 “김연아가 했던 올림픽 경기와 세계선수권 경기 모두 지켜보았다. 모든 선수들이 같은 프로그램을 하지만 김연아는 ‘군계일학’처럼 매우 뛰어난 선수다. 세계선수권 때 러시아 방송에서 해설하면서, 2위를 할 때 눈물을 흘리던 모습도 매우 공감했다. 그렇지만  한 번 올림픽 챔피언은 영원한 올림픽 챔피언이다.”라고 말하며 김연아를 칭찬했다.

  패트릭 챈은 “김연아로 인해 한국의 피겨스케이팅 격상이 매우 높아졌고,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미래가 밝아질 것이다. 김연아와 한국의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어 매우 흥분된다. 또한 이렇게 매번 한국의 아이스쇼가 기대되는 것이 중국과 가까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시즌 세계선수권 우승과 4회전 점프에 대해서는 “4회전 점프는 정말 놀랍고 개인적으로도 좋아하는 점프다. 지난 시즌 좋은 성적을 내 기쁘며, 이번 쇼에서 제안을 받아 준비 중이다. 또한 예술성과 표현력 모두 한 차원 높아질 것이다. 그리고 연아와 함께 페어 댄스를 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Array

 

  이번 2011 올댓 스케이트 서머에는 김연아, 이리나 슬루츠카야, 패트릭 챈 외에도 키이라 코르피, 커트 브라우닝, 센슈에 & 자오홍보 페어 커플 등 세계적인 피겨 선수들이 모두 등장한다.

  2011 올댓 스케이트 서머는 내일 8월 13일 저녁 7시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그 막을 올리며, 8월 15일까지 계속된다.

신고

Array

 

제이미 살레, 셰린 본 등 90년대부터 현재까지, 20년간의 피겨스타를 한자리에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피겨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출연하는 ‘삼성 갤럭시★하우젠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에서 원조 피겨 스타들과 현역 최고의 피겨 스타들이 한무대에 선다. 1990~2000년대를

화려하게 장식하던 원조 피겨 스타들과 현역 최고의 스케이터들이 대거 출연, 무더운 여름 밤 10대부터 70대

어른까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8월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 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특설링크에서 열리는 이번 무대에 출연하는

제이미 살레, 데이빗 펠티에, 셰린 본과 이리나 슬루츠카야는 이름만으로도 오랜 피겨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원조 피겨스타.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에 명성을 날리던 이들은 30대의 나이지만 현역 못지 않은 노련한

스케이팅 실력으로 지금까지 사랑 받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번 한국 팬들을 찾은 2002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페어 금메달리스트 ‘제이미 살레’와

‘데이비드 펠티에’(캐나다) 조는 환상적인 호흡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또한, 현재 세계 최정상급 스케이터들의

안무가로 활동중인 셰린 본(캐나다)은 2003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이며, 정열적이고 카리스마 있는 무대로

다시 한번 ‘은반 위의 디바’로 돌아올 예정이다.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첫 출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이리나 슬루츠카야(러시아)도 피겨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2002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은메달, 2006 토리노 올림픽 동메달에 빛나는 올림픽 2회 연속 메달리스트로

미셸 콴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러시아의 피겨 전설의 모습을 이번 아이스쇼에서 만날 수

있다.

  

여기에 현역 최정상급 피겨 스케이터들이 선보이는 최고의 퍼포먼스는 원조 피겨 스타들의 공연과 어우러져

아이스쇼의 정점을 찍는다. 특히 ‘피겨여왕’ 김연아와 ‘피겨여신’ 키이라 코르피의 무대는 주목을 끌고 있다.

  

모든 세대에 걸쳐 최고의 사랑을 받고 있는 스케이터 ‘피겨여왕’ 김연아는 본 올댓스케이트 무대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한다.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의 주역 중 한 명으로 손꼽히며 다시 한번 최고의 스포츠스타로 자리매김

김연아는 최근 SBS ‘키스 앤 크라이’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모든 세대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이번 아이스쇼는 ‘오마주 투 코리아’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무대로 그동안 많은 응원을 보내준 국민과 나라에 대한

감사와 애정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김연아와 함께 밴쿠버 동계올림픽 최고 미녀로 꼽힌 2010년 유럽선수권대회 동메달리스트 키이라 코르피(핀란드)

역시 뛰어난 외모와 물오른 연기로 국내 피겨팬들에게 많이 알려진 인기 피겨 스타이다.

  

90년 후반~2000년 초반을 풍미했던 피겨스케이터계의 전설과 현역 최고 선수들이 함께하는 '삼성 갤럭시★하우젠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 공연은 온 가족이 함께 하면서 여름밤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피겨, 그 아름다운 이야기’를 주제로 펼쳐질 '삼성 갤럭시★하우젠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은 오는 8월 13일(토)

오후 7시, 14일(일) 오후 7시, 15일(월) 오후 5시 30분 공연 등 3일에 걸쳐 진행된다. 입장권 구매 및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 티켓(www.interpark.com, 1544-1555)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