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황병기)는 오는 4월 15일(금)

국악칸타타 <어부사시사>를 국립극장 해오름무대에 올린다.

 

윤선도의 시조 어부사시사는 2010년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창작 음악회에서 국악칸타타로 탄생하여,

평단과 대중에게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올해에는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명곡전 시리즈 <어부사시사>로

음악적 완성도를 더욱 높여 국립극장 무대에 다시 오른다. 지난해 초연 당시, 출연진만 130명이 넘는

역대 최대 규모와 황병기 예술감독과 전곡의 작곡을 맡은 작곡가 임준희가 만나 심혈을 기울인 작업으로
이미 큰 화재를 모았다.

 

이번 공연은 음악을 사랑한 고산 윤선도 선생에게 바치는 헌정공연으로서 기획되어, 또 하나의 의미

있는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바로 고산 윤선도 선생이 남긴 거문고 ‘고산유금(孤山遺琴)’과 지난해

국립국악원에서 복원한 거문고 2대가 국립극장을 찾은 관람객들 앞에 공개된다. 

 

<어부사시사>는 윤선도의 시조 “어부사시사”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작품으로서 사계절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우리나라 자연 속삶의 깊은 멋과 흥취를 표현하고 있는 작품이다. 국악, 양악이 합해져 우리

창작의 한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본 작품은 작년보다 한층 더 음악적 완성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작년에 비해 국악기 부분을 더 보충했고, 타악기의 과다한 표출은 자제시켰다. 16개의 곡들이

사계절이라는 기승전결의 큰 그림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수정했으며 여창,테너,바리톤 등 성악 솔로들을
통해 윤선도의 시조에 담겨있는 자기 심경이 부각되도록 했다. 이와함께 전통적인 정가풍의 선율을 

도입함으로서 현대적인 해석을 가미했고, 17세기 윤선도의 바다 시를 21세기 우리 소리로 재현함으로써

청중과의 소통을 꾀했다.

 

여창은 ‘탁월한 가창력으로 정가의 정통성과 멋을 현대적 음악 언어로 해석하는 소리꾼’ 강권순이,

테너는 깔끔하고 매끄러운 음색으로 정가풍의 선율을 자연스럽게 소화한 최상호가, 바리톤은

독일가곡과 오라토리오 분야는 물론 여러 가지 음악을 폭넓게 다루고 있는 노대산이 작년에 이어

함께하며, 합창은 서울대 합창단이 맡았다.

 


90년대를 풍미한 가수 ‘권진원’과 함께하는 4월 <정오의 음악회>

 

한편, 상설공연인 황병기와 함께하는 <정오의 음악회>가 4월 12일(화) 오전11시 해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이번 4월 음악회에서는 1985년 강변가요제 은상을 받으며 데뷔해 '노래를 찾는 사람들'을 거쳐
1992년 솔로 1집 '북녘 파랑새'부터 6집 ‘나무’까지 발표하면서 90년대 가요계를 풍미했던

가수 권진원과 함께한다.

 

그녀의 대표곡인 ‘살다 보면’, ‘아버지’ 등을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연주와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밖에도 한민족의 가장 대표적인 노래로 알려져 있는 아리랑 선율을 국악 관현악곡으로
편곡한 ‘아리랑환상곡’으로 관객들과 호흡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이구동성’ 코너에서는 작곡가이자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이루마가 2003년 발표하여 대중들에게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던 대표곡 ‘Kiss The Rain’과 재즈 피아니스트 김광민이 작곡한 발랄하고

경쾌한 느낌의 곡 ‘학교 가는 길’이 국악관현악의 선율로 연주된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