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젊은 명창 김경호가 펼치는 호방한 영웅들의 세계, 동편제 <적벽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오는 6월 25일(토)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 달오름극장에서는

김경호의 동편제 <적벽가>가 펼쳐진다.

 

우리나라에 본격적인 판소리 완창시대를 연 국내 최고의 전통 판소리 무대 <완창판소리>의 2011년도

네 번째 무대이다.(고수 이태백, 조용안)  <적벽가>는 본래 조선시대 무관들이나 병사들의 애환을 담고

있는 음악이다. 부모, 자식과 사랑하는 아내를 두고 전쟁터에 나온 사내들의 슬픔이 있고, 무공을 다루는

호걸들의 무용담도 들어있다. 이런 난리통속에서 벌어지는 떠들썩한 사내들의 입담이 바로 적벽가이다.

 

<적벽가>의 주요대목으로는 ‘동남풍 비는 데’와 ‘조자룡 활 쏘는 대목’을 들 수 있다. <적벽가>는 특히

양반계층의 사랑을 받았던 소리이기 때문에 옛 명창들은 대부분 <적벽가> 중 몇 대목을 장기로 삼았다.

 

김경호의 <적벽가>는 박봉술-김일구를 거쳐 전승된 소리이다. 박봉술 명창은 탁월한 음악성과 걸걸한

수리성음으로 가장 남성적인 판소리를 구사하는데, 김일구 명창 역시 수리성음에  자신의 정교함을 더해

독특한 <적벽가>를 들려주었다. 김경호는 중견소리꾼인 김일구, 김영자의 아들로, 김일구 명창으로부터

전수받은 2대에 걸친 동편제 <적벽가>를 들어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이다.

 

호방한 영웅과 장수들의 세계를 노래하는 적벽가를 단단하면서도 위엄있는 소리로 엄정하고 정확하게

구사하는 김경호 명창의 소리로 만나보자.
 
연간 계획으로 진행되고 있는 2011 국립극장 <완창판소리>는 <춘향가>,<심청가>,<수궁가>,<흥보가>,

<적벽가> 등 판소리 다섯 바탕을 다양하게 감상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다. 올해의 <완창판소리>는

유파별로 균형을 이루고 있으며, 우리 판소리의 내용을 점검할 수 있는 의미있는 무대이다.

또한 최종민 교수와 최동현 교수의 해설은 판소리 감상의 길라잡이 역할을 하므로 판소리 초보자들도

부담없이 즐기기에 적합하다.

 

 

<공연 개요>

공 연 명

<2011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김경호 동편제 <적벽가>

공연일시

2011년 6월 25일(토), 오후 3시

공연장소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관 람 료

20,000원(전석균일)

주 최

국립극장

주 관

국립창극단

예매처

국립극장 02-2280-4115~6(www.ntok.go.kr)

※국립극장 자체예매가능(예매수수료 없음)

티켓링크 1588-7890(www.ticketlink.co.kr)

인터파크 1544-1555(www.interpark.com)

옥션티켓 1566-1369(http://ticket.aution.co.kr)

예스티켓 1544-6399(www.yesticket.net)

문의

국립극장 고객지원실 02)2280-4115~6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

Array

 

신묘년 토끼해를 앞둔 안숙선 명창의 청아한 <정광수제 수궁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은 2010년 국립극장의 대표적

상설공연 <완창판소리>가 지난 3월 27일(토) 달오름 극장에서 염경애 명창의 김세종제 <춘향가>로

첫 문을 열은 이래 마지막 아홉번째 공연을 맞이한다.


2010년 완창판소리의 대미를 장식할 12월의 주인공은 안숙선의 <정광수제 수궁가>로, 오는

12월 31일(금) 오후8시 달오름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고수 정화영 · 김청만) 

안숙선 명창은 청아한 성음, 명료한 발음, 명확한 이면을 구사하여 우리시대 판소리의 디바로

활약하고 있다. 우리시대 최고의 명창 안숙선 선생이 들려줄 정광수제 <수궁가>는
유성준→정광수→안숙선으로 전승된 것으로 정광수제 <수궁가>라고 부르기도 한다.

 
어느 자리에서나 최선을 다하는 안숙선 명창은 공연마다 매진의 신화를 이끌고 있는 주역이다.
제야완창 판소리는 달오름극장에서 열리며, 꽉 찬 보름달처럼 2010년 열두 달을 보내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뜻 깊은 무대가 된다. 안숙선 명창의 완창판소리 공연이 끝날 무렵 국립극장

문화광장에서는 절기별 축제 ‘희망의 노래’가 펼쳐진다. 모든 관객들은 국립극장에서 새해를

맞으면서 국립극장에서 마련한 떡국을 먹고, 불꽃놀이까지 즐기는 진기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수궁 별주부 vs 육지 토끼,
<수궁가>속에 숨은 지혜를 소리를 통해 들어보자

 

<수궁가>는 전승 5가 가운데 유일한 우화로 지혜를 기반으로 한 작품이다.  육지와 수궁이라는

공간적 요소와 함께 육지 토끼, 수궁 별주부의 대립구도는 <수궁가>의 주제의식을 보여주는

핵심적인 부분이다. 육지에서 끊임없이 생명의 위협을 받는 토끼를 수궁으로 데려가고자 하는

별주부의 유혹은 우리세상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엄동설한의 추위, 배고픔, 덫, 사냥꾼, 사냥개 등으로 인해 고통스러울 육지를 떠나 천여 칸의 집,

온갖 진귀한 보물, 천하에 없는 진미, 여색과 풍류로 태평성세인 수궁으로 꼬드기는 별주부의

미사여구는 토끼의 이상향에 걸 맞는 모습이다. 토끼가 꿈꾸는 것은 고립된 공간에서의 유유자적한

삶이 아니다. 토끼의 욕망은 세속적이고 현세적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수궁에서 마음껏 풍류를 즐기다가 육지로 다시 살아나온다는 점이다.
토끼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목 중 눈에 띄는 장면은 용궁에 잡혀간 토끼가 용왕 앞에서 배를 내밀며

갈라보라고 하는 대목이다. 수궁에서 세속적 욕망을 실현하고자 한 토끼의 꿈은  결국 백일몽에

지나지 않았으며, 토끼에게 허용된 현실적인 삶의 공간은 결국 육지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신묘년 토끼해를 앞두고 들려줄 안숙선 명창의 <수궁가> 공연을 통해 판소리의 맛을 느끼고,
삶의 지혜도 깨달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공연 개요>

공 연 명

안숙선의 <정광수제 수궁가>

공연일시

12월 31일(금) 오후 8시

공연장소

달오름극장

주 최

국립극장, 동아일보

주 관

국립창극단

관 람 료

전석 2만원

예매 및 문의

국립극장 고객지원팀

02)2280-4114 www.ntok.go.kr

티켓링크 1588-7890

인터파크 1544-1555

옥션티켓 1566-1369

예스24 1544-6399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관객과 소통하는 판소리, 한승석 명창의 <정광수제 수궁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10년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의 대표 상설공연인

<완창판소리>가 지난 3월 27일(토) 달오름 극장에서 염경애 명창의 김세종제 <춘향가>로 첫 문을

연 이래 여덟번째 공연을 맞이한다.


2010년 완창판소리의 11월의 주인공은 한승석의 <박봉술제 적벽가>로, 오는 11월 20일(토) 오후3시
 KB국민은행청소년하늘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고수 김청만 · 이태백) 

 

한승석 명창은 단단하면서도 위엄있는 소리를 엄정하면서도 정확하게 구사하는 노력파이다.
한승석 명창은 완창작업과는 별개로 판소리가 오늘의 관중과 호흡하며 소통해야 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 사실 국립극장 완창 판소리 무대는 판소리 준문화재 이상,
대통령상 수상 이상이라는 제한된 참여조건이 있기에 그 품격이 유지되어 왔다.

 
하지만, 이번엔 대학의 판소리 전공 전임교수에까지 그 문호를 넓혀서 한승석 명창을 초청하였다.
한승석의 적벽가는 송만갑→박봉술→안숙선→한승석으로 이어지는 정통 동편제 <적벽가>의
계보를 잇는 것이다.

 

박봉술-안숙선-한승석으로 이어지는 사내들의 걸쭉한 이야기 <박봉술제 적벽가>

 

<적벽가>는 본래 조선시대 무관들이나 병사들의 애환을 담고 있는 음악이다.
부모, 자식과 사랑하는 아내를 두고 전쟁터에 나온 사내들의 슬픔이 있고, 또한 무공을 다투는

호걸들의 무용담도 들어있다. 그리고 ‘화용도타령’에는 진짜로 민중들이 하고자 했던 이야기가 있다.

이런 난리통속에서 벌어지는 떠들썩한 사내들의 입담이 바로 적벽가이다.

 

이번에 한승석 명창을 통해 접하는 적벽가는 본래 박봉술-안숙선-한승석으로 전승된 것으로
음악적 구성이 탁월하여 현대 판소리의 백미로 일컬어진다. 박봉술 명창 이후로는 적벽가도
많이 변했는데, 송순섭, 김일구, 안숙선 등 손꼽는 현대 명창들이 모두 이 적벽가를 부르고 있다.
특히, 여류명창을 통해 전승된 적벽가가 한승석에 이르러 또 어떤 모습으로 드러날지 사뭇
기대해볼만 하다. 한승석 명창은 성량이 크고 음감이 뛰어나 적벽가의 우람한 스케일을 잘 표현하고

우조 성음을 정확하게 표현해낸다. 게다가 원래 사물놀이를 했기 때문에 탁월한 리듬감을 가지고 있다.

 

<공연개요>

    

공 연 명

한승석의 <박봉술제 적벽가>

공연일시

11월 20일(토), 오후 3시

공연장소

KB국민은행청소년하늘극장

주 최

국립극장, 동아일보

주 관

국립창극단

관 람 료

전석 2만원

예매 및 문의

국립극장 고객지원실

02)2280-4115~6 www.ntok.go.kr

티켓링크 1588-7890

인터파크 1544-1555

옥션티켓 1566-1369

예스24 1544-6399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 완창판소리, 정순임의 <박동실제 심청가> . . . . . 2010 국립극장

 

판소리 명가 1호, 124년 전통의 목소리가 울린다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은 2010년 국립극장 대표 상설공연인

<완창판소리>가 지난 3월 27일(토) 달오름 극장에서 염경애 명창의 김세종제 <춘향가>로 첫 문을 연 이래

일곱번째 공연을 맞이한다. 10월 달의 주인공은 정순임의 <박동실제 심청가>로 오는 10월 30일(토) 오후3시

달오름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고수 정화영 · 김청만)

 

이번 완창판소리<박동실제 심청가>를 선보이는 정순임 명창의 가계는 문화관광부에서 2007년 ‘판소리 명가

1호’ 로 지정된 ‘국악명가’이다. 1세대인 큰외조부 장판개(예명 장학순), 외조부 장도순을 시작으로 2세대인
외숙 장영찬(본명 장주찬), 어머니 장월중선(본명 장순애)을 거쳐 본인까지 3대 124년 전통의 맥을 잇고 있다.

 

정순임 명창은 1986~2010년 총 12회에 걸쳐서 박동실제 판소리 심청가 완창, 1996~2010년 총 8회 박록주제

판소리 흥보가 완창, 1996~2004년 총 15회 박동실제 창작판소리 유관순열사가 발표회, 2006~2010년 총 6회

장판개제 판소리 수궁가 완창 공연을 하였다. 그리고 다년간 '심청전', '이차돈', '수궁가', '흥보전', '구운몽',

'서동과 선화공주' 등의 창극 공연 활동도 활발하게 하였다.

 

1988년부터 10년간 국립창극단에서도 활동을 하였는데, 국립창극단 활동시 오정숙 문하에서 판소리 춘향가

토막소리, 박송희한테 단가 <백발가>, <인생백년>, 판소리 흥보가 완판을 사사했다. 정순임은 이때 박송희에게

배운 흥보가로서 현재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보유자로 활동 중이다.

 
남산의 시원한 10월의 바람과 함께 달오름극장에서 정순임 명창의 깊은맛이  우러나는 소리 한마당을

주말 오후와 함께 즐겨보자.


이날치 - 김채만 - 박동실 - 장월중선 - 정순임으로 이어지는 판소리 <심청가>

 

이번에 정순임 명창을 통해 접하는 소리는 박동실제, 즉 이날치판 <심청가>이다. 이 소리는 장월중선이

명창 박동실로부터 전수받은 것인데 그 윗대가 바로 전설적인 명창 이날치다. 이날치는 감동적인 소리를

남겼고 그의 소리는 김채만과 박동실을 통해 장월중선에게, 그리고 정순임 명창에게 연면하게 내려왔다.
여기서 장월중선은 정순임 명창의 어머니이다.

 
이날치판 <심청가>는 송흥록에 의해 예술적 세련미를 덧입은 동편제 소리 이전의 판소리 모습을

간직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래서 다른 창본과 달리 교훈적 윤색없이 소박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데,

일상적 삶을 영위하는 사람들의 평범한 생활과 무속적 세계관이 표명되어 있다. 정순임 명창의 판소리를

들으면서 판소리사의 깊이를 느낄 수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날치-김채만-박동실-장월중선으로 이어지는 족보가 튼튼한 소리를 정순임 명창이 달오름극장에서

심청의 효성과 우리 내면 깊숙이 존재하는 감동을 끌어내고 감칠맛 나는 발림을 통해 판소리의 세계에

우리를 빠지게 할 것이다.

 

 

> 공연 개요

 

공 연 명

정순임의 <박동실제 심청가>

공연일시

10월 30일(토) 오후 3시(공연시간 4시간)

공연장소

달오름극장

주 최

국립극장, 동아일보

주 관

국립창극단

관 람 료

전석 2만원

통합관람권(얼쑤티켓): 5회 혹은 공연관람가능

50,000원 (50% 할인가)

예매 및 문의

국립극장 고객 지원실

02)2280-4115~6 www.ntok.go.kr

티켓링크 1588-7890

인터파크 1544-1555

옥션티켓 1566-1369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