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소연이 부상을 딛고 열연을 펼치며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6차 여자싱글 경기에서 최종 4위를 기록했다. 박소연은 우리나라 시각으로 오늘 새벽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6차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 출전했다. 6그룹 2번째에 출전하여 연기를 펼친 박소연은 첫 번째 트리플 러츠 - 더블 토루프 컴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었다. 이어진 트리플 플립 점프도 무난하게 뛰었으며, 지난 대회 때 실수 했던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 - 더블 토루프 점프도 실수 없이 소화했다.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을 수행한 뒤, 후반 가산점이 붙기 시작하는 더블 악셀 - 더블 토루프 점프에서는 가산점을 0.64점이나 챙겼다. 하지만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는 회전수가 조금 모자라 언더로테 처리를 받았으며, 트리플 토루프 점프에서는 착지에서 스텝아웃 되어 감점을 받았다. 그러나 직선스텝에서 레벨2를 받은 뒤,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살코를 완벽하게 뛰었다. 마지막 플라잉 싯스핀에서 레벨2, 레이백 스핀에서는 비엘만 자세 회전수가 조금 모자라 레벨3를 받으며 경기를 마쳤다.

  박소연은 프리스케이팅에서 95.65점(기술점수 49.93, 예술점수 45.72)을 받아 총점 144.71점으로 4위를 차지하여 3위인 미국의 한나밀러와 2점 가량의 근소한 차이로 메달을 따진 못했다. 한나밀러는 박소연에 비해 기술점은 낮았지만, 예술점수에서 52점이라는 다소 의외의 점수를 받으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박소연은 이번 시즌 발등 부상으로 몸상태가 좋지 못했다. 그렇기에 이번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우리나라가 티켓을 배정받은 대회 중 가장 뒤쪽에 있었던 5,6차 대회에 연달아 출전했다. 일주일 전 있었던 5차 대회에서는 첫 출전이었기에 다소긴장한 모습이 역력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자신의 특유의 빠른 스피드와 깔끔한 점프력을 모두 보여줬다. 특히 그동안 박소연은 프리스케이팅에서 클린 연기를 거의 선보인 적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부상을 거의 실수 없이 완벽한 연기를 보여준 것은 박소연에게 큰 의미로 남았다. 또한 프리스케이팅에서 스핀과 스텝 성적이 조금 아쉬웠던 만큼, 부족한 부분을 채워 나감으로서 박소연의 성장은 앞으로 계속될 것이다.

  박소연의 경기를 끝으로 이번 시즌 우리나라 피겨 국가대표들의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는 모두 마무리 되었다. 김해진, 박소연, 이호정, 이동원, 이준형의 5명의 선수는 모두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며 값진 메달과 성적을 거뒀다. 지난 시즌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부상을 딛고 혼신의 연기를 펼쳐, 이번시즌 그랑프리 티켓을 늘려온 이호정은 1차 대회에서 아름다운 표현력으로 많은 박수를 받으며 12위를 기록했다. 또한 같은 대회의 남자싱글에 출전한 이준형은 첫 국제무대에서 기대이상의 놀라운 선전을 보여주며 4위를 기록했다. 2차 대회에서는 김해진이 김연아 이후로 주니어 그랑프리 쇼트프로그램 1위에 올랐으며, 남자싱글의 이동원도 5위를 기록했다. 그리고 기대하던 메달이 4차대회에 나왔다. 김해진이 여자싱글에서 지난 2008년 곽민정의 동메달 이후로 3년 만에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5차대회에서는 박소연이 첫 주니어 그랑프리에 출전해 6위로 선전하였으며, 불과 1주일 뒤 열린 6차 대회에서는 4위까지 올라가며 내년 그랑프리 시즌 전망을 한층 더 밝게했다.  그리고 같은 6차대회에서 이준형이 한국 피겨 남자싱글 사상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동메달을 획득해 너무나 값진 성과를 이뤄냈다.

  ‘김연아 키즈’ 라고 불리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 꿋꿋히 훈련해온 피겨 국가대표들은 이번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라는 큰 국제무대에서 5위권 내의 성적과 동메달 2개라는 값진 결과를 얻어냈다. 이렇게 피겨 유망주들이 계속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아직까지 여러 물질적인 환경은 뒷받침 되어주지 못하고 있다. 최근 빙상연맹이 러시아 코치 영입과 선수 지원금 등을 제공해 주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많이 부족하다. 앞으로 이들의 성장이 한층 더 가속화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동계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함께 선수들만을 위한 전용 환경을 더욱 배려해 줘야 할 것이다.

  한편 내년 3월 열리는 주니어 세계선수권에는 그랑프리 시리즈 성적 결과, 남자싱글은 이준형, 여자싱글은 김해진이 각각 출전하게 되었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박소연이 여자싱글 최종 6위로 경기를 마감했다. 박소연은 엘리자베스 OST(골든에이지)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시작했다.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 더블 토루프 점프에서 가산점을 0.6점 챙기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이어진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 넘어지며 감점을 당했으며,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 - 더블 토루프 점프에서는 마지막 더블 토루프 점프에서 넘어지며 약간의 감점을 받았다.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을 무난히 소화하고 난 뒤, 더블 악셀 컴비네이션 점프에서는 연결 점프를 놓치고 말았다. 하지만 이후 부터는 실수 없이 연기를 진행했다. 먼저 트리플 러츠 점프와 트리플 토루프를 완벽하게 뛰었다. 직선스텝에서 레벨3를 받은뒤, 트리플 살코 점프를 깨끗하게 뛰었고, 마지막 플라잉 싯스핀과 레이백 스핀에서 모두 레벨4를 받으며 경기를 마무리 했다.

  박소연은 프리스케이팅 84.92점(기술점수: 46.20점, 예술점수: 40.72점, 감점: 2점)으로 총점 131.19점을 받아 쇼트프로그램 8위에서 전체 6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1위는 미국의 바네사 램, 2위는 중국의 리지준, 3위는 러시아의 폴리나 아가포노바가 차지했다. 박소연은 곧바로 이탈리아로 이동하여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 출전한다. 6차 대회에서는 지난 1차대회 남자싱글에서 4위를 차지한, 이준형과 함께 출전하게 된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소연이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마지막 5그룹 첫번째 주자로 나서, 시크릿가든 작곡의 'Poeme'에 맞춰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했다. 깜찍한 안무와 뛰어난 표현력으로 연기를 시작한 박소연은, 자신의 장기이자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착지가 조금 불안하였다. 이후 두 번째 점프였던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를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로 난이도를 조금 낮춰 깔끔하게 구사했다. 마지막으로 이너바우어 후 들어가던 더블악셀 점프를 아깝게 놓치고 말았다. 하지만 실수에 연연하지 않고 직선스텝과 플라잉 싯스핀,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 그리고 마지막 레이백 스핀까지 실수없이 깔끔하게 소화하여 좋은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과 아시안 트로피에서 다소 낮게 평가받았던 직선스텝에서 레벨3라는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스핀도 모두 레벨 4를 받았다.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 46.27점(기술점수 26.00, 예술점수 20.27)을 받아 전체 8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우리나라 97년생 중 생일이 가장 늦어 이번시즌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무대를 밟았다. 박소연은 다른 선수들과 소수점 차이의 점수로 프리스케이팅 마지막 그룹에 드는 것은 아깝게 실패했다. 하지만 점수 상 더블악셀 점프만 성공하였다면 쇼트 프로그램 50점대를 충분히 넘을 수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국제무대의 자신의 경쟁력을 보여주기는 충분했다. 또한 이번 쇼트프로그램 점수는 이번 시즌 들어 가장 높이 받은 시즌베스트의 점수로 박소연은 주니어 그랑프리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박소연은 내일 자정에 프리스케이팅 무대에 나선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연준이 피겨 네벨혼 트로피 대회 여자싱글에서 최종 12위를 기록했다. 박연준은 록산느의 탱고 음악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했다.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넘어지며, 회전수 부족과 롱에지 판정을 받고 감점 당했다. 이어진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도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다. 트리플 토루프 점프와 레이백 스핀에서 레벨3 판정을 받으며 분위기를 반전시킨 박연준은 더블악셀 점프도 깔끔하게 뛰었다. 하지만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 점프에서는 살코 점프에서 언더로테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다. 후반부의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는 넘어지며 다운그레이드를 받으면서, 연결 점프를 잇지 못했다. 직선스텝과 더블악셀 + 더블 토루프 그리고 컴비네이션 스핀 순으로 이어가며 박연준은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마쳤다.

  박연준은 프리스케이팅 70.95점(기술점수 36.43, 예술점수 36.52, 감점 2점)을 받아 총점 109.11점으로 전체 12위에 올랐다. 비록 박연준이 이번 대회에서 제 기량을 다 보여주진 못했지만, 그러한 상황에서도 쟁쟁한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12위의 기록을 기록한 것으로 보면, 앞으로도 더 많은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김해진이 루마니아 브라죠브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쇼트 프로그램에서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 - 트리플 루프 점프를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로 난이도를 다소 낮춰 구사했다. 그러니 플립 점프에서 또다시 롱에지 판정을 받으며 감점을 받았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착지가 약간 불안하여 1.10점이 깎였다. 더블 악셀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하여 분위기를 다시 이어갔지만, 플라잉 싯스핀에서 0점 처리를 받는 등 스핀에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냈다. 김해진은 쇼트프로그램 44.78점으로 (기술점수 23.30, 예술점수 21.48) 전체 6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지난 2차 대회 당시 신었던 부츠의 사이즈가 맞지 않아 어려움을 겪어, 이번에 다시 바꿔 적응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2위까지 와의 점수차가 4점, 1위와는 5점 가량 차이가 나고 있기 때문에  프리스케이팅에서의 결과에 따라 성적은 달라질 수 있다. 김해진 프리스케이팅에서 마지막 그룹 4번째 주자로 나와 멘델스존의 피아노 협주곡 F단조를 연기한다.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지만,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제일 마지막에 출전하여 긴장감이 큰 탓에 실수를 하여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이번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는 마지막 선수가 아닌 중간에 나와 연기하기 때문에 다소 긴장감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흥미로운 것은 김해진의 프리스케이팅 연기 순서가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곡과 같은 곡을 쓰는 러시아의 폴리나 선수 바로 다음에 출전한다. 결국 심판들은 같은 곡을 2번 연달아 듣게 되는 재밌는 장면이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 김해진은 이를 이용하여 자신의 예술성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실수만 줄인다면, 지난 2차 대회에서 받았던 예술점수 43점대 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김해진이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여자싱글에서 최종 5위를 차지했다. 쇼트 프로그램 1위로 파란을 일으켰던 김해진은 프리스케이팅에서 4차례의 실수로 자신의 실력을 모두 발휘하지 못했다. 첫 번째 점프였던 트리플 플립 - 트리플 룹 점프에서 연결 점프의 착지가 불안하면서 넘어지고 말았다. 두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에서는 가산점에서 점수가 깎였다. 이어진 트리플 살코 점프에서 또 한번의 넘어지는 실수를 범했다. 이후 플라잉 컴비네이션 스핀으로 안정을 되찾은 김해진은 트리플 루프 점프를 뛰었지만 또 다시 넘어졌다. 후반의 트리플 토룹 - 더블 토룹 - 더블 루프 3연속 점프는 깔끔하게 성공했지만, 뒤이은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룹 컴비네이션 점프에서 플립 점프의 착지가 불안해 넘어지고 말았다. 이후 직선스텝과 레이백 스핀은 실수 없이 소화해 내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마쳤다. 김해진은 프리스케이팅 78.76점(기술점수 39.11, 예술점수 43.65점, 감점 4점)을 받아 총점 131.02점으로 5위를 기록했다.

  비록 프리스케이팅에서 실수가 많았지만, 김해진은 김연아 이후로 주니어 그랑프리 쇼트 프로그램 1위에 오르는 등의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또한 이번에 받은 예술점수 43.65점은 지난 아시안 트로피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2차례의 넘어졌을 때 받았던 40점대의 예술점수를 뛰어 넘은 것으로, 앞으로 실수를 줄인다면 우리나라 선수들이 박하게 받는 예술점수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해진은 자신의 첫 국제무대 데뷔와 다름없던 이번 대회에서 5위를 기록하면서, 앞으로의 성장과 기대를 하기에 충분했다.

  김해진은 9월 21~25일 루마니아에서 열리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  출전하여 다시 한번 국제무대를 밟는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