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향한 피겨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육성팀이 28일 드디어 첫 공식 연습에 들어갔다. 이날 훈련은 서로 임시 파트너끼리 트위즐과 백크로스 등의 기초 기술 등을 세르게이 아스타셰프 코치와 박윤희 코치의 지도 아래 익히면서 한 시간가량 공개연습을 했다. 아이스댄스 코치 러시아의 세르게이 아스타셰프는 첫 훈련에 대해 “처음인 만큼 첫 느낌 그대로였다. 아이스댄스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 중 하나가 스케이팅 스킬이다. 앞으로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훈련할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세르게이 아스타세프와 함께 아이스댄스 팀을 이끌어갈 코치로는 박윤희 코치가 임명됐다. 박윤희 코치는 과거 여자싱글 선수로 활동해, 현재 안무 및 싱글 코치를 전담하고 있다. 박 코치는 “여러 팀이 생겨 마음이 든든하고 코치이기 이전에 선수들의 선배이기 때문에 더욱 애착이 간다. 선수들이 싱글 선수로 훈련하면서 기본적인 스킬을 모두 갖춘 선수들로 구성됐기 때문에, 빠른 시간 안에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 날 아이스댄스 선수 중 가장 관심을 끌었던 클라우디아 뮬러(홍은중2)는 “한국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국적을 포기한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어렸을 적에 점프와 스핀을 혹독하게 훈련을 해서 기초를 쌓았다. 이번에 아이스댄스 선수를 선발한다는 공고를 보고 지원했는데 선발돼서 매우 기쁘다”고 얘기했다. 특히 지난 8월까지 방송됐던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에 출연해 아이스댄스를 경험한 것에 대해선, “아이스댄스를 그동안 보면서 에지 사용이 가장 중요하다 생각했는데,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의 호흡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고백했다.

클라우디아 뮬러에 대한 두 지도자의 기대감도 매우 컸다. 지난 선발 기간 동안 클라우디아 뮬러 선수를 특히 눈여겨봤다는 세르게이 아스타셰프 코치는 “매우 재능 있는 선수다. 첫 훈련도 잘 마쳐 앞으로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고, 박윤희 코치는 “뮬러는 신체조건이 매우 좋다. 거는 기대가 정말 크다. 표현력을 조금만 더 다듬는다면, 국제무대에서도 손색없는 선수로 성장할 것이다”고 말했다.

클라우디아 뮬러와 함께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 방송에 출연했던 차오름(삼육대1)은 “싱글은 혼자서 편하게 탈 수 있지만, 아이스댄스는 서로 간의 호흡도 중요하고, 내가 타던 방식이 아니라 파트너에 맞춰서 타야 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다. 선수생활을 오랫동안 하지 않다가 다시 시작했기 때문에 천천히 나아갈 것이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말했다.

남자 국가대표 육성팀에 뽑힌 장원일(인천 연화중2)은 “오늘 뮬러와 함께 탔는데 리드를 매우 잘해줬다. 백크로스 동작이 조금 어려웠다. 어렸을 적에 늦게 시작하기도 했고 아이스댄스를 하고 싶어 파트너를 찾으려 애썼지만 쉽지 않았다. 이번에 선발전에 합격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꿈꾸며 시작된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육성팀은, 앞으로 매주 평일 오후 5~8시에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세르게이 아스타세프와 박윤희 코치의 지도 아래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가며, 내년 11월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한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피겨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육성팀 여자대표로 발탁된 클라우디아 
                            뮬러(홍은중2) 선수

‘평창의 꿈’을 이루기 위한 피겨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육성팀이 최종 확정되었다. 빙상연맹은 지난 8일 1차 선발전과 관찰훈련을 통한 2차 선발전을 거쳐, 최종 남자 5명, 여자 5명의 선수를 14일에 확정했다.

남자 선수로는 차오름(삼육대1), 이명수(부산 외국어대1), 전태호(한영고2), 장원일(인천 연화중2), 오재응(부천 고강초6)이 선발됐고, 여자 선수는 이현지(수리고2), 클라우디아 뮬러(홍은중 2), 이세진(신목중2), 양시진(방이초6), 김지원(한성화교초6)이 발탁됐다.

특히 남자 선수 육성팀으로 뽑힌 차오름과 여자 선수 육성팀으로 선발된 클라우디아 뮬러는 지난 8월 종영된, SBS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에서 각각 손담비와 유노윤호와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해, 환상적인 아이스댄스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특히 클라우디아 뮬러는 긴 다리와 서구적인 외모를 지니고 있어, 아이스댄스에 적합하다는 피겨 팬들의 의견이 많았다. 또한 이번에 발탁된 10명의 선수 모두 한국 피겨를 이끌어나갈 미래의 유망주라는 점에서도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육성팀에 발탁된 10인의 국가대표는 21일부터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매일 오후 5~8시, 러시아의 세르게이 아셰타셰프 코치의 지도 아래,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간다. 또한 선수 육성 과정을 거쳐 내년에 최종적으로 국가대표 선발이 이루어진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향한 한국 피겨의 희망 중 하나인 아이스댄스 팀이 드디어 첫걸음을 뗐다. 꿈을 이루기 위한 희망의 싹이 이제 막 성장하기 시작한 것이다. 과연 '앙태화 - 이천군' 팀 이후 맥이 끊긴 한국 아이스댄스가 다시 새로운 모습을 보일지 관심 있게 지켜볼 일이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여자 아이스댄싱 국가대표 심사에 참가한 최다빈(방배초6) 선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향한 꿈나무 육성 프로젝트 중 하나인 피겨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선발전이 8일 오후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열렸다.

이번 선발전엔 남자선수 10명, 여자선수 43명이 참가했다. 심사에선 크로스와 백크로스, 스트레이트 스텝, 트위즐, 스핀 등 기본적인 아이스댄스 기술과 함께, 무작위로 나오는 음악에 맞춰 리듬을 타고 동작으로 표현해 낼 줄 아는 능력 등을 평가했다.

남자 국가대표 심사에 출전한 차준환(잠신초4)은 아이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싱글도 좋지만, 아이스댄스에 이전부터 관심이 있어서 이번에 출전하게 됐다”고 출전 계기를 밝혔다.

차준환과 같은 심사를 본 김환진(동북고1)은 “2년 전 누나(김현정 코치)와 함께 토론토로 전지훈련을 갔다. 스트로킹을 배우고자 갔는데, 그때 코치님께서 누나와 함께 아이스댄스를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권유하셔서 누나와 잠깐 해봤다. 이번에 한국에서 아이스댄스 선수를 뽑는다고 해 지원했다”고 말했다. 심사에 대해선 “부츠가 새 것이라 걱정했는데 잘 탔다. 훈련은 따로 시간을 내서 하기보단, 기존 훈련 끝나고 10분쯤에 연습했다”고 준비과정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여자싱글의 떠오르는 유망주이자, 여자 국가대표 심사에 참가한 최다빈(방배초6)은 “싱글도 해보고 아이스댄스도 참가해 보고 싶어 왔다. 지금은 싱글로 뛰고 있지만, 기회가 된다면 도전해 보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1차 선발전 결과 남자 국가대표는 현 남자싱글 국가대표 이동원(과천중2)을 제외한 9명의 선수가 합격했으며, 여자 국가대표는 43명 중 27명이 합격했다. 합격한 선수들은 9~11일까지 관찰훈련을 실시해, 최종 심사를 거쳐 국가대표를 확정한다.

최종 선발된 국가대표는 지난 양태화 - 이천군 팀 이후 맥이 끊긴 한국 아이스댄스를 새로이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최근 빙상연맹이 영입한 러시아의 세르게이 아셰타셰프 코치의 지도 아래 훈련에 들어간다.

* 피겨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1차 선발전 합격명단

남자선수 합격자: 김환진, 차오름, 차준환, 장원일, 이명수, 오재응, 김범수, 전태호, 김형우

여자선수 합격자: 민유라, 서채연, 이태연, 클라우디아 뮬러, 김나연, 이현지, 김혜린, 김태경, 박세연, 이문정, 장혜승, 김지원, 신은정, 이연주, 차인영, 이세진, 양시진, 김아영, 노지연, 김수지, 김유미, 양혜림, 이현지, 여세라, 서주희, 이혜민, 김레베카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DSC_5898.jpg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빙상연맹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한 피겨 아이스댄싱 선수 모집 공고를 내놓았다. 빙상연맹은 지난 8월말 러시아 출신의 세르게이 아스타쉐프 코치를 영입하여, 현재 피겨 국가대표 선수들의 스케이팅 스킬 훈련을 전담케 하고 있다. 러시아 코치는 인터뷰에서 한국의 맥이 끊긴 아이스댄싱 선수를 육성하고 싶다고 밝혔으며, 빙상연맹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한 아이스댄싱 선수들을 모집하겠다고 하였다. 이번 아이스댄싱 선수는 10월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의 공모기간 동안 지원 서류를 받아 25일 1차 합격 선수를 발표한다. 이후 11월 8일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1차 실기 테스트를 실시한다. 테스트에 합격된 선수는 11월 9~11일까지 관찰훈련과 함께 12일에 2차 실기 테스트를 거친다. 그리고 11월 14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해 아이스댄싱 육성선수를 가려낸다. 합격된 선수는 11월 21일부터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주5일 오후 5~8시까지 훈련을 하게 된다.

  지원 자격은 만 10세~23세까지의 피겨 2급 이상의 급수를 가지고 있거나, 아이스댄스 급수 보유자이다. 또는 외국 취득 급수 및 외국 댄스 선수도 경력을 인정해 준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 사진: 8월 올댓스케이트 서머에서의 테사베츄 & 스캇모이어 아이스댄싱 선수]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