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알리샤 시즈니의 프리 스케이팅 . . . . . 2010 그랑프리 파이널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남녀 모두 모처럼 북미세가 강세를 보인 파이널이었다. 관심을 모은

여자부는, 쇼트 순위 그대로 종합 순위가 정해질만큼 출장하는 선수마다 앞 선수를 넘어서는 결과를 내며

흥미로운 승부가 연출됐다.

 
11일 저녁, 쇼트 점수차이가 크지 않은 상위 4명이 저마다 선두 진입을 노리는 가운데 남자부 프리에 이어
여자부 프리 스케이팅이 열렸다. 스즈키 아키꼬(25,일본)와 무라카미 카나꼬(16,일본) 그리고 이탈리아의

카로리나 코스트너(23)가 연이어 좋은 연기로 총점에서 자신들의 시즌 베스트를 경신, 압박감을 더하는

가운데 알리샤 시즈니(23,미국)가 마지막 순서로 출장했다.

 

부드러운 표정을 머금으며 연기를 시작한 알리샤 시즈니는 점프에서 회전부족과 불안정한 착지를 한차례씩

범해 약간의 감점을 당했다. 한번이라도 큰 점프 실수가 나오면 순위가 급락할 수 밖에 없는 긴박한 상황.

그러나 7차례의 점프를 무난하게 넘긴 후 특유의 우아한 스핀, 스파이럴을 펼쳐 보이며 아름다운 움직임을

이어가 예술 평가에서 출전자 중 최고점을 획득, 포디움의 정상을 차지했다.

  
23세의 알리샤 시즈니는 올 시즌 그랑프리 2차 대회 우승에 이어 파이널에서도 챔피언에 오르는 피겨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았으며, 총점 180.75로 새 시즌들어 180점을 돌파한 첫 선수가 됐다.

 

카로리나 코스트너 역시 실수없이 모든 점프를 성공시키며 예술 평가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으나 낮은

기초점이 발목을 잡아 178.60점으로 2위에 랭크됐다. 일본의 기대주 무라카미 카나꼬는 러츠점프가 롱에지,

플립점프가 1회전에 그쳤지만 활발한 움직임으로 다른 요소를 깨끗하게 수행하면서 178.59점으로 3위에

올랐다.

  

올 들어 쇼트에서 부진하다가 프리에서 강점을 보이던 안도 미키(23,일본)는 이날 연기에서 모든 힘을 쏱아

클린했다. 122.70점의 가장 높은 프리 점수를 얻으며 총점 173.15점을 기록했지만 쇼트에서의 실점이 너무

큰 탓에 승부를 뒤집지 못하며 5위에 머물렀다.

  

한편, 남자부 프리 스키이팅 결과, 캐나다의 패트릭 챈(20)이 총점 259.75로 역전 우승했으며, 일본의

오다 노부나리(23)와 코즈카 타카히꼬(21)가 각각 242.81점, 237.79점으로 2,3위를 차지했다.

   

----------------------------------------------------------------------------

 

일본은 남녀 각각 3명씩 모두 6명의 선수가 파이널에 진출, 동반 우승을 기대하며 기세를 올렸으나
모두 정상에서 밀려나 결정력이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 여자부의 유력한 우승후보였던 안도 미키는

프리의 최고점 클린 연기에도 불구하고 쇼트에서의 점프 실수로 순위가 크게 밀려버리는 빈곤한 경쟁력을

드러냈다. 이는 탑 레벨의 차상위 계층을 이루는 집단의 실력이 종이 한장 차이에 불과해, 언제든 순위가

뒤바뀔 수 있으며 그들에 대해 추세적으로 예측하기가 곤란함을 의미한다. 
  

천재란 우연적 우승이나 호들갑스런 이미지 메이킹에 의해 출현하는게 아닌, 탁월한 실력과 실적의

스펙트럼으로 스스로를 증명하며 존재를 드러낸다. 오늘날 피겨를 포함, 우리 사회가 보유한 몇몇 불세출의

영웅들은 외적 조건과 조직의 협업 체계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 아닌, 치열한 개인의 역사위에 오롯이

스스로 일궈 세운 결과이기에 대견하며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사회 모든 분야가 그렇듯 경쟁이 치열한 (여자 싱글) 피겨 역시, 그저 그런 기반위에 특정 솔루션만 앞세워

제 앞가림을 할 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  종합적인 경쟁력에서 차원이 다를 정도의 위상을 키워 압도하지

않는 한, 오늘의 영광이 내일의 추락이라는 하룻밤 잔치로 끝나기 십상임을 오늘밤 고만고만한 실력의

스케이터들이 확인시켜 주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여자부 종합 순위. . . . . 2010 그랑프리 파이널

Array 

  여자부 프리 스케이팅 결과. . . . . 2010 그랑프리 파이널 

신고

Array

  쇼트 선두에 나선 알리샤 시즈니 . . . . . 2010 그랑프리 파이널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알리샤 시즈니(23,미국)가 매혹적인 연기를 펼치며

쇼트 선두로 나선 가운데 그랑프리 파이널의 우승자 경쟁이 4명으로 압축됐다.

 

10일 오후 8시30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부 쇼트 프로그램.
출전자 6명중 5번째 순서로 나선 알리샤 시즈니는, 앞선 선수들이 연거푸 60점이 넘는
호조를 보였기에 긴장할 법했으나 본인도 컨디션이 최상이라는 듯 안정적인 점프와

특유의 감성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올 시즌 쇼트 프로그램에서 사라진 스파이럴을,

짧으나마 선수 중 유일하게 선보이며 아름다운 연기에 장식 효과를 더했다.

 

이번 시즌들어 다시 주목받고 있는 알리샤 시즈니는 예술평가에서는 카로리나 코스트너

(23,이탈리아) 에게 0.46점 뒤진 2위였으나 기술평가에서 33.62점으로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하며 합계 63.76점으로 쇼트 선두에 올랐다.

 

역시 안정된 점프와 큰 키로 선명한 표현력을 과시하며 무결점 연기를 선보인 이탈리아의

카로리나 코스트너(23)는 62.13점을 받아 1위와 근소한 차이로 2위에 랭크됐으며,  일본의

무라카미 카나꼬(16)는 신예답게 시종 활력있는 움직임 속에 실수 없는 점프와 연기로

61.47점을 받아 3위를 차지했다. 스즈키 아키꼬(25,일본) 역시 특별한 실수없이 평상시의

연기를 이어간 끝에 58.26점으로 4위를 기록, 다음 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선두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놓지 않았다.

 

한편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안도 미키는 두번이나 점프 미스를 범한데다가 활력이 떨어진

연기로 인해 50.45점의 낮은 점수를 기록, 대회 우승 가능성에서 멀어졌다. 

 

이에 앞서 열린 남자부 쇼트에서는 일본의 오다 노부나리(23)가 86.59점으로 1위, 캐나다의

패트릭 챈(20)이  85.59점으로 2위, 타카하시 다이스케(24,일본)가 82.57점으로 3위를 각각

기록했다.

 

2010 그랑프리 파이널의 최종 승자를 가리는 프리 스케이팅은 내일 오후 5시55분에 남자부가,

오후 7시10분에 여자부가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쇼트 프로그램 순위 . . . . . 2010 그랑프리 파이널

Array 

   쇼트 프로그램 세부 성적 . . . . . 2010 그랑프리 파이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