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곽민정이 이번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 추가배정을 결국 받지 못했다. 곽민정은 이번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1~6차까지의 초반 배정에 들지 못했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 동계아시안 게임과 4대륙 선수권에서 선전했지만, 세계선수권에서 다리 부상으로 예선 탈락을 한 것이 원인이었다. 곽민정은 추가 배정 순위에서 3순위까지 올라갔다. 특히 트로피 에릭 봉파르 대회에 2자리 가량이 자리가 남아있었으며, 핀란드의 라우라 레피스토가 부상으로 그랑프리 시리즈를 모두 기권하면서 가능성은 충분했다. 그러나 결국 최종배정을 받진 못했다.

  곽민정은 지난 8월 환태평양 동계대회 1위,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 3위 등을 하며 시즌 초반을 기분좋게 시작했다. 하지만 대회 이후 컨디션 저조로 인하여 9월에 있었던 네벨혼 트로피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곽민정은 11월 19~20일 고양 어울림 누리 빙상장에서 열릴 ‘회장배 랭킹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싱글 금메달리스트 였던 미국의 에반 라이사첵도 그랑프리 시리즈에 불참한다. 에반 라이사첵은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 오랜만에 다시 국제무대에 복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부상으로 인해 컨디션에 문제가 있었으며, 결국 출전을 포기하였다. 이번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는 10월 21~23일 미국 온타리오에서 '스케이트 아메리카' 대회를 시작으로, 6차 대회와 12월 캐나다 퀘벡에서 그랑프리 파이널까지 열린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연준과 김민석이 9월 21~24일까지 독일 오베르스도르프에서 열리는 피겨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 출전한다. 박연준은 원래 출전할 예정이었던 곽민정을 대신하여 이번 대회 여자싱글에 출전하게 되었다. 곽민정은 8월에 있었던 환태평양 동계대회와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 일정을 소화하면서 체력적인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곽민정을 대신하여 올해 시니어 자격을 획득한 박연준이 이 대회에 참가하게 되었다. 박연준은 지난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에서 시니어 여자부 1위에 오르며, 시니어에서도 가능성을 보였다.

 

 

 

 

  한편 남자싱글에는 김민석이 출전한다. 우리나라의 유일한 남자 시니어 선수인 김민석은 지난 시즌 4대륙 대회에서 본인 최고기록을 갱신하며 15위에 올랐으며, 이번시즌 피겨 아시안 트로피에서 4위를 기록했다. 김민석은 아이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선수가 나오는지 정확히는 알지 못하지만, 15등 안에 드는 것이 목표다.” 라고 밝혔다.

  박연준과 김민석이 출전하는 피겨 네벨혼 트로피는 그랑프리 시리즈와 같은 A급 대회는 아니지만, B급 대회 중 가장 권위있는 대회이며, 이 대회에서 5위안에 입상하는 경우 ISU 포인트가 주어진다. 또한 올림픽 시즌에는 올림픽 예선전으로 활용되는 매우 큰 대회이다. 박연준이 출전하는 여자싱글에는 미국의 미라이 나가수, 핀란드의 라우라 레피스토, 러시아의 크세니아 마카로바 등 세계 정상에 서있는 선수들이 출전한다. 김민석이 출전하는 남자싱글은 미국의 맥스 아론, 일본의 하뉴 유주루, 마치다 다츠키, 캐나다의 케빈 레이놀즈 등이 출전한다.

 

* 피겨 네벨혼 트로피 일정 (한국시각)

남싱 SP : 22일 목요일 밤 11시 30분 (김민석 출전) 
여싱 SP : 23일 금요일 오후 5시 (박연준 출전) 
남싱 FS  : 23일 금요일 밤 8시 35분  (김민석 출전)
여싱 FS : 23일 토요일 오후 5시  (박연준 출전)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Array

▲ 2010/11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NHK Trophy, 일본 나고야) - 쇼트 경기 결과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10/11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NHK Trophy)

첫날 쇼트경기에서 카로리나 코스트너(23,이탈리아)가 57.27점으로 1위에 랭크됐다. 

 

10월22일 오후7시(한국시간) 일본 나고야,  총 12명이 출전한 여자부 쇼트 프로그램에서,
카로리나 코스트너는 첫 점프인 트리플토룹+더블토룹 컴비네이션, 두번째 더블 악셀,
세번째 트리플 룹 점프를 모두 성공시키고 이후 요소에서도 실수없이 연기를 수행하여 
1위에 올랐다. 
 
시니어 무대에 데뷔하는 일본의 신예 무라카미 카나꼬(16,일본)는 첫 점프인 트리플토룹+트리플토룹
컴비네이션에서 기초점이 일부 깍이는 것 외에는 다른 점프와 스텝 요소를 착실히 수행하여

56.10점으로 2위를 기록, 무난한 출발을 보였으며 레이첼 플랫(18,미국)은 53.69점으로 3위에

올랐다.

 

점프의 불안정으로 인해 시즌 초반 부진에 빠진 아사다 마오는 이날 쇼트 경기에서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등장 순서는 12명의 출전자 중 가장 마지막.
첫 점프인 트리플악셀과 두번째인 컴비네이션 점프가 회전부족으로 다운그레이드, 세번째

트리플플립은 1회전에 그치는 등 실수가 잇따르며 감점까지 당해 47.95점으로 8위에 머물렀다.    
  
채점규정이 변경된 후 시즌 첫 공식대회로, 세계 랭킹 20위 안에 드는 상위 랭커가 9명이나

명단에 오른 만큼 관심을 모았지만  60점에 접근하는 선수가 한명도 없는 등 전반적으로

저조한 연기를 보였다.
 
최종 순위를 확정짓는 여자부 프리 스케이팅은 10월23일 오후 6시47분(한국시간)에 열린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