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연아 선수(20,고려대)가 새 코치에 올림픽 페어

동메달리스트인 피터 오피가드(51)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피터 오피가드는 5회 월드챔피언을 지낸 미국의 탑 스케이터 미셸 콴의 형부.
그는 세번의 미국 페어 챔피언을 지냈으며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에서 Jill Watson과

페어로 동메달을 따기도 했다.

 

미국 페어선수인 린제이 데이비스 & 테미 레프테리스 등을 코치하고 있으며,

과거 남나리 선수(페어 시절)와 1997년 전미 페어 동메달리스트인 스테파니 스테이글러 &
존 짐머맨, 싱글로는 2회 전미 동메달리스트인 안젤라 니코디노프와 최근에는 2010 전미
노비스 챔피언 리아 카이저를 지도한 바 있다. 세계적인 스타급 선수를 지도하는 것은
김연아가 처음이다. 그는 김연아가 어렸을 때 여름 전지훈련 기간 중 Lake Arrowhead에서
더블 악셀을 가르킨 적이 있으므로 초면은 아니다.    

  

캘리프 아르테시아에 있는 East West Ice Palace에서 피터 오피가드와 함께 기자회견에 임

김연아는, "새 코치, 새 스케이트 동료와 함께 LA에서 연습에 매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나에게 새로운 자극제가 된다" 고 말했다.
 
또 새 코치에 대해서는 "독특한 스타일을 갖고 있는 분이다, 예술면이나 기술면 등 여러 부분에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피터 오피가드는 김연아에 대해, "이미 많은 성공을

거두고 있지만 스케이팅을 더 향상시키려고 의욕을 갖고 있다, 앞으로 모든 요소들을 둘이서

확인해 갈 것" 이라고 말했다.

 

그간 피터 오피가드 외에 미셸 콴의 옛 멘토인 프랭크 캐롤과 라파엘 아르투니안 그리고 
덜 알려진 몇몇 코치까지 포함, 누가 김연아의 코치가 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으나

피터 오피가드를 선택하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명성보다는 정신적인 안정을 줄 수 있고

상호 호흡을 중시하는 타입의 코치를 원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20세를 맞은 김연아는 4년간 지도해왔던 브라이언 오서와 결별한 후 훈련지를 캐나다

토론토에서 미국 LA로 옮겼으며, 다가오는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미셸 콴의 개인 훈련장이기도 한

East West Ice Palace를 거점으로 삼을 예정이다.

 

김연아는 내년 동경에서 열리는 세계 선수권대회를 겨냥해 이달부터 데이빗 윌슨의 안무로

새로운 쇼트프로그램 구성에 들어간다.

 

 

(인용) AFP BBNews, icenetwork.com, examiner.com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 남자부 결과 종합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Array

 ▶ 남자부 프리 결과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일본의 카루이자와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한국의 이동원 선수(14, 과천중2)가 프리 경기에서 101.96점을 얻어

총점 154.07점으로 종합 11위에 랭크됐다. 

    
총 23명이 출전한 가운데 9월25일 오후 2시45분(한국시간)에 시작된 남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까지

종합한 결과, 1위는 188.60점의 안드레이 로고진(17,캐나다), 2위는 179.82점의 맥스 아론(18,미국),

3위는 172.28점의 아브잘 라킴갈리예프(18,카자흐스탄)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오후 6시45분부터 시작된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는 이호정 선수(13,서문여중1)가 7위를

기록했으며 종합에서는 122.86점으로 6위에 랭크됐다. 

 

남자부와 마찬가지로 23명이 출전한 여자 싱글의 종합 결과는 1위에 149.39점의 쇼지 리사(14,일본),

2위에 138.70점의 키리 바가(15,미국), 3위에는 134.08점의 장 커쉰(15,중국)이 각각 순위에 올랐다.   

    

한편, 같은 시기(9월23~25일)에 독일 오베르스도르프에서는 2010 네벨혼 트로피 대회가 열렸으며,
여자 싱글에서 키이라 코르피(22,핀란드,세계랭킹11위)가 총점 162.88(58.45+104.43)로 1위,

남자 싱글에서는 마치다 타츠끼(20,일본,세계랭킹35위)가 총점 221.22(71.41+149.81)로 1위를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여자부 결과 종합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Array

 ▶ 여자부 프리 결과 -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일본, 카루이자와)

신고

Array

 ▶ 쇼트 결과,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오스트리아, 그라츠) 남자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오스트리아의 그라츠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 출전 중인 한국의 김민석 선수(17,수리고3)가 첫날 경기에서

50.47점으로 10위에 랭크됐다. 
 
총 20명의 선수가 출전한 가운데 9월17일 오전 1시반(한국시간)부터 시작된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에는 63.44점의 Artem Grigoriev(18,러시아), 2위에는 59.03점의 Itai Fumiya(18,일본),

3위에는 54.64점의 Zhan Bush(17,러시아)가 각각 순위에 올랐다.

           

최종 순위를 확정짓는 프리 스케이팅 경기는 9월18일 오후 5시15분(한국시간)부터 시작된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