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국가대표 타이틀이 걸린 2011 회장배 피겨스케이팅 랭킹대회가 24일 고양 어울림누리 얼음마루 빙상장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는 다음시즌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를 뽑는 선발전 중 하나이자, 내년 1월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서 열리는 유스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남, 여 피겨대표 1명을 뽑는 대회이기도 해,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하다.

   여자 1그룹 1위를 한 박소연(강일중2) 선수

가장 관심을 끌었던 여자 1그룹 경기에선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서 4위에 올랐던 박소연(강일중2)이 매우 뛰어난 연기를 선보여 1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첫 점프였던 트리플러츠 점프를 깔끔하게 뛰었으며, 이어진 트리플플립- 더블토룹, 더블악셀 점프도 모두 성공했다. 아름답고 우아한 2분 50초의 연기가 끝나자 매우 기쁜 표정을 지은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에서 53.70점(기술점수 31.33, 예술점수 22.37)을 받아 1위에 올랐다. 또한 유스 올림픽 티켓을 향한 첫 발걸음을 힘차게 뗐다. 박소연은 인터뷰에서 “요즘 연습 때 컨디션이 매우 좋았다. 시합 때도 좋은 모습으로 연기해서 매우 좋다. 주니어 그랑프리를 통해 자신감도 얻었지만, 사실 긴장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여자 1그룹 2위를 한 김해진(과천중2) 선수

2위는 주니어 그랑프리 4차에서 동메달을 따낸 김해진(과천중2)이 차지했다. 쇼트프로그램 음악인 ‘베토벤의 월광’에 맞춰 연기한 김해진은 트리플플립 - 트리플루프 고난이도 컴비네이션 점프에서, 플립 점프의 착지가 불안해 연결 점프를 뛰지 못했다. 김해진은 두 번째 점프였던 트리플러츠에서 더블토룹 점프를 붙여 뛰었지만, 러츠 점프에서 롱에지 판정을 받고 말았다. 김해진은 쇼트프로그램 49.04점(기술점수 27.33, 예술점수 21.71)을 받아 2위로 마쳤다. 김해진은 인터뷰에서 “트리플플립 - 트리플루프 점프에 부담이 있는 건 사실이다. 또한 유스 올림픽 출전권이 있기에 신경이 쓰이지만,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주니어 그랑프리 당시 부츠 문제에 대해선, "시합 3일 전에 바꿨다. 지금 한 달 반 정도째 신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내일 프리경기에 대해선 "트리플 컴비네이션은 그대로 수행할 예정이고, 트리플플립과 트리플러츠를 2번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해, 고난이도로 구성했음을 비췄다.  

    여자 1그룹 4위를 한 곽민정(수리고3) 선수

3위는 ‘백조의 호수’에 맞춰 연기를 해 42.95점(기술점수 23.27, 예술점수 19.68)을 받은 박연준(인천 연화중3)이, 4위는 허리부상을 딛고 새 쇼트프로그램 ‘에덴의 동쪽’을 선보여 42.54점(기술점수 21.66, 예술점수 20.88)을 기록한 곽민정(수리고3)이 차지했다. 5위는 ‘오페라의 유령’을 연기해 많은 박수갈채를 받은 최휘였다. 현 국가대표 이호정(서문여중2)과 조경아(과천중2)는 뛰어난 표현력을 보여줬지만, 점프에서의 실수로 각각 9위와 10위에 그쳤다.

    남자 1그룹 2위를 차지한 이준형(도장중3) 선수

남자 1그룹 경기에선 김민석, 이준형, 이동원의 경쟁이 치열했다. 제일 처음 출전한 이준형(도장중3)은 트리플플립 - 트리플토룹, 트리플러츠, 더블악셀 등을 비롯해 모든 기술을 실수없이 소화해, 주니어 그랑프리 메달리스트다운 면모를 보였다. 특히 그간 에지콜 판정을 받았던 트리플러츠 점프에서 롱에지 판정을 받지 않은 것이 눈에 띄었다. 이준형은 쇼트프로그램에서 59.15점(기술점수 30.97, 예술점수 28.18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남자 1그룹 1위를 한 김민석(고려대1) 선수

1위는 김민석(고려대1)이 차지했다. 김민석은 이번 시즌 새 쇼트프로그램 ‘캐리비안의 해적 4탄 OST'를 국내에서 처음 선보였다. 첫 점프였던 트리플악셀 점프를 완벽히 뛴 뒤, 그동안 성공한 적이 없던 트리플살코 - 트리플루프 점프도 완벽히 뛰어, 관중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김민석은 아이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으로 살코 - 루프 점프를 성공해 기분이 좋았다. 플립 점프가 조금 흔들린 것이 아쉬웠다. 그동안 연습하면서 3개의 점프를 모두 완벽히 성공한 적이 없어 매우 어렵게 느껴졌는데, 오늘은 성공해 기쁘다”고 말했다. 또한 “처음 국내에서 이 프로그램을 선보여 저도 굉장히 기대됐다.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쇼트프로그램처럼 클린 프로그램을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내일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동원(과천중3)이 쇼트프로그램 3위에 올랐다. 이동원은 트리플플립- 트리플토룹, 트리플러츠, 더블악셀 점프를 모두 성공했지만, 스핀에서 이준형보다 낮은 레벨을 받아 58.86점(기술점수 30.85, 예술점수 28,21)을 기록해 이준형과 근소한 차이로 3위에 올랐다.

한편 트리플악셀 점프를 과감히 뛰었던 김진서(오륜중2)는 점프 착지가 흔들린 뒤, 나머지 2개의 점프도 모두 실패해 6위로 밀려나고 말았다. 김환진(동북고1)은 트리플러츠, 트리플플립 점프 등 모든 기술을 완벽히 소화해내 49.75점을 기록하며 4위에 올라 내일 경기에서의 활약을 예고했으며, 피겨 형제 감강찬(휘문중3), 감강인(휘문중2)은 5위와 7위를 기록했다.

앞서 열렸던 남자 2그룹 경기는 차준환(잠신초4)이 홀로 출전했다. 차준환은 더블악셀 점프를 깔끔히 뛰었지만, 트리플토룹 - 더블토룹 점프에서 연결 점프의 회전수가 부족했다. 또한 더블러츠 점프는 롱에지 판정을 받았다. 차준환은 39.73점(기술점수 19.59점, 예술점수 21.14점)을 기록했다.


    ▷여자 2그룹 1위를 한 최다빈(방배초6) 선수


여자 2그룹 경기에선 최다빈(방배초6)이 1위를 차지했다. 최다빈은 쇼트프로그램 음악 ‘Sing Sing Sing'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점프인 트리플플립 - 더블토룹 점프는 성공했지만, 두 번째 점프였던 트리플러츠에선 롱에지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최다빈은 기술점수 26.87점, 예술점수 18.09점을 기록해, 총점 44.96점으로 1위에 안착했다.

최다빈은 아이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연습한 만큼 실수 없이 잘해서 좋았다. 연습 내내 점프 자세가 좋지 못해 걱정했는데, 다행히 잘되었다. 내일 경기에서도 러츠와 플립 점프를 잘 뛰어서 연습한 만큼 잘 나왔으면 좋겠다”며 내일도 선전을 이어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내일은 오후 12시부터 8시 45분까지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이어지며, 내일 남자, 여자 1그룹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선수에겐 유스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이준형과 박소연이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남자,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모두 4위를 차지하는 쾌조의 스타트를 보여줬다. 먼저 스타트를 끊은 것은 이준형이었다. 이준형은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2그룹 3번째로 출전해 연기를 시작했다.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 - 트리플 토루프 점프에서 깔끔한 점프실력을 보여주며 0.9점의 가산점까지 챙겼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는 잘못된 에지사용으로 롱에지판정과 함께 착지에서 조금 흔들려 감점 당했다. 마지막 더블 악셀 점프를 소화하며 0.5점의 가산점을 받은 이준형은 플라잉 싯스핀에서 레벨 4, 직선 스텝 레벨2, 마지막 컴비네이션 스핀에서 레벨3를 받으며 자신의 연기를 모두 소화했다. 쇼트프로그램 57.98점(기술점수 29.65, 예술점수 28.33)을 받아 전체 4위에 올랐다.

 

                                                 

 

  우리나라 시각으로 새벽에 열린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는 지난주 5차 대회에 이어 박소연이 연달아 출전했다. 박소연은 5그룹 첫 번째로 출전해 연기를 펼쳤다.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점프를 깔끔하게 구사했지만 0.1점의 감점을 당했다. 이어진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 컴비네이션 점프에서는 살코 점프에서 착지가 불안하면서 스텝 아웃 되었다. 하지만 이나바우어 동작 후 더블악셀 점프는 깔끔하게 성공했다. 플라잉 싯스핀에서 레벨3를 받은 뒤, 직선스텝을 수행하고, 마지막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과 레이백 스핀 모두 레벨4를 받으며 연기를 마쳤다.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에서 49.06점( 기술점수 25.88, 예술점수 23.18)을 받아 시즌 최고기록을 갈아 치우며, 4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두 선수에게 내년 3월에 열리는 주니어 세계선수권 출전이 걸려있는 중요한 대회이다.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는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의 성적 포인트를 합산하여 남자, 여자 각각 1명의 선수가 출전하게 된다. 이준형은 이번 대회에서 6위안에 들면 출전이 가능하고, 박소연은 2위안에 들면 출전이 가능하다. 이준형의 프리스케이팅 경기는 10월 8일 토요일 새벽, 박소연의 경기는 10월 8일 토요일 밤에 열린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소연이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마지막 5그룹 첫번째 주자로 나서, 시크릿가든 작곡의 'Poeme'에 맞춰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했다. 깜찍한 안무와 뛰어난 표현력으로 연기를 시작한 박소연은, 자신의 장기이자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착지가 조금 불안하였다. 이후 두 번째 점프였던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를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로 난이도를 조금 낮춰 깔끔하게 구사했다. 마지막으로 이너바우어 후 들어가던 더블악셀 점프를 아깝게 놓치고 말았다. 하지만 실수에 연연하지 않고 직선스텝과 플라잉 싯스핀,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 그리고 마지막 레이백 스핀까지 실수없이 깔끔하게 소화하여 좋은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과 아시안 트로피에서 다소 낮게 평가받았던 직선스텝에서 레벨3라는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스핀도 모두 레벨 4를 받았다.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 46.27점(기술점수 26.00, 예술점수 20.27)을 받아 전체 8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우리나라 97년생 중 생일이 가장 늦어 이번시즌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무대를 밟았다. 박소연은 다른 선수들과 소수점 차이의 점수로 프리스케이팅 마지막 그룹에 드는 것은 아깝게 실패했다. 하지만 점수 상 더블악셀 점프만 성공하였다면 쇼트 프로그램 50점대를 충분히 넘을 수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국제무대의 자신의 경쟁력을 보여주기는 충분했다. 또한 이번 쇼트프로그램 점수는 이번 시즌 들어 가장 높이 받은 시즌베스트의 점수로 박소연은 주니어 그랑프리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박소연은 내일 자정에 프리스케이팅 무대에 나선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김해진이 루마니아 브라죠브에서 열리고 있는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쇼트 프로그램에서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 - 트리플 루프 점프를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로 난이도를 다소 낮춰 구사했다. 그러니 플립 점프에서 또다시 롱에지 판정을 받으며 감점을 받았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착지가 약간 불안하여 1.10점이 깎였다. 더블 악셀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하여 분위기를 다시 이어갔지만, 플라잉 싯스핀에서 0점 처리를 받는 등 스핀에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냈다. 김해진은 쇼트프로그램 44.78점으로 (기술점수 23.30, 예술점수 21.48) 전체 6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지난 2차 대회 당시 신었던 부츠의 사이즈가 맞지 않아 어려움을 겪어, 이번에 다시 바꿔 적응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2위까지 와의 점수차가 4점, 1위와는 5점 가량 차이가 나고 있기 때문에  프리스케이팅에서의 결과에 따라 성적은 달라질 수 있다. 김해진 프리스케이팅에서 마지막 그룹 4번째 주자로 나와 멘델스존의 피아노 협주곡 F단조를 연기한다. 지난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지만,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제일 마지막에 출전하여 긴장감이 큰 탓에 실수를 하여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이번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는 마지막 선수가 아닌 중간에 나와 연기하기 때문에 다소 긴장감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흥미로운 것은 김해진의 프리스케이팅 연기 순서가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곡과 같은 곡을 쓰는 러시아의 폴리나 선수 바로 다음에 출전한다. 결국 심판들은 같은 곡을 2번 연달아 듣게 되는 재밌는 장면이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 김해진은 이를 이용하여 자신의 예술성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실수만 줄인다면, 지난 2차 대회에서 받았던 예술점수 43점대 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이동원이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7위를 기록했다. 이동원은 트리플 플립 - 트리플 토룹 점프를 깔끔하게 뛰면서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를 싱글로 처리했다. 이후 더블악셀 점프를 성공시키면서, 다시 분위기를 반전시켰고 스텝과 스핀 모두 실수없이 마무리 하였다. 이동원은 쇼트프로그램 53.31점(기술점수 26.70, 예술점수 26.61점)으로 전체 19명 선수 가운데 7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3위권 선수까지의 점수차가 4점내로 나고 있어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동원은 지난해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 출전하여 4위에 오르는 등의 선전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부상과 심리적인 슬럼프가 오면서 강릉에서 열렸던 세계선수권에서 예선 탈락을 하였다. 하지만 올 시즌 다시 기량을 끌어올리면서 국내 주니어 그랑프리 선반전 1위, 환태평양 동계대회 1위, 아시안 트로피 3위 등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이동원은 토요일에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캐리비안 해적을 연기한다.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김해진이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다. 김해진은 ‘베토벤의 월광’ 음악에 맞춰 쇼트 프로그램 연기를 시작했다.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 -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 트리플 플립에 롱에지 판정, 트리플 루프에서 회전수 부족 언더처리를 받았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를 깔끔하게 뛰었지만 약간의 감점이 있었다. 마지막 더블 악셀 점프를 깔끔하게 뛰면서 점차 분위기를 끌어올린 김해진은 스핀과 스텝에서 모두 실수 없이 완벽하게 연기를 소화해냈다. 김해진은 쇼트 프로그램 52.26(기술점수 29.57, 예술점수 22.69)을 받아 여자싱글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쇼트프로그램 결과는 당초 외신들의 예상을 완전히 뒤엎은 결과였다. 해외 포럼과 전문가들은 미국, 러시아, 일본 선수들이 포디움 권에 들것이며, 김해진에 대한 언급은 거의 하지 않았다. 특히 호주의 한 관계자가 김해진의 연기를 보고 ‘brilliant!"라고 말하며 환호하기도 했다. 지난 시즌 갑작스런 부상으로 제 실력을 다 발휘하지 못했던 김해진은 이번 시즌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며 한국 피겨의 전망을 더욱 밝게 하고 있다. 특히 지난주 열렸던 1차 대회에서 이준형이 4위, 이호정이 12위를 기록하는 등 계속 되는 선전으로 한국 피겨의 발전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김해진 내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하여 주니어 그랑프리 포디움에 도전한다.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이준형이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58.06점(기술점수 30.40, 예술점수 27.66)을 받아 3위를 차지했다. 이준형은 트리플 플립 - 트리플 토루프 점프를 깔끔하게 뛰며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롱에지 판정을 받아 약간의 감점을 받았다. 하지만 뒤이은 더블악셀 점프를 완벽하게 뛰었으며, 스텝과 스핀 모두 무난하게 연기했다. 이준형은 지난달 태릉에서 열렸던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에서 남자싱글 2위를 차지하여, 그랑프리 출전권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특히 이번 시즌이 자신의 첫 국제무대 데뷔인 무대였던만큼 이준형의 선전은 매우 놀라웠다. 이준형은 내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주니어 그랑프리 첫 메달 도전에 나선다. 

신고

Array

 ▲ 김해진 ... 피겨 주니어선발전 첫날 쇼트프로그램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97라인의 선두주자 김해진(14,과천중2)이 피겨 주니어 선발전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올랐다.


8월3일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첫날 경기에서 김해진은 고난이도의 컴비네이션(트리플플립+트리플룹)

점프를 첫 점프로 뛰었다. 앞 점프인 플립에서 롱에지 판정을 받은데 이어 연결점프 착지시 넘어지면서
감점을 당했으나 8.3점의 높은 기술점수를 기록했다. 이어진 트리플러츠에서는 착지가 불안했으나

더블악셀을 깨끗하게 성공시키면서 페이스를 찾은 김해진은 스핀과 스텝 연기를 무난하게 마무리하며

50.22점을 획득, 11명이 출전한 여자부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부상에서 회복한 듯 가벼운 몸놀림을 보인 이호정(14,서문중2)은 첫 점프(트리플러츠)를 더블러츠로 뛰는

실수가 있었을 뿐 전반적으로 안정적이고 깔끔한 경기운영을 했으나 낮은 기초점의 영향으로 2위(44.22점)

랭크됐다.

 
밝은 색의 눈길을 끄는 의상으로 등장한 박연준(14,연화중3)은 큰 동작과 빠른 스케이팅으로 활발한

연기를 보였다. 첫 점프인 트리플러츠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은 것을 빼고는 다른 점프 및 스핀, 스텝

요소를 무난하게 수행하며 42.91점으로 3위에 올랐다.

 

한편, 워밍업에서 높은 점프를 선보였던 박소연(14,강일중2)은 경기초반 감미로운 배경음악속에 짧지만

아름다운 스파이럴을 선보이며 좋은 경기를 예고하는 듯 했으나 컴비네이션 점프(트리플플립+더블토)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았고 세번째 점프(더블악셀)를 뛰지 못하면서 상당한 손실을 봤다. 그러나 스핀과

스텝요소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41.84점으로 4위를 차지한 박소연은, 2위와의 점수차이가 크지 않아

내일 열릴 프리스케이팅에서 주니어 그랑프리 출전 티켓을 확보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됐다. 

 

6명이 출전한 남자부에서는 이동원(15,과천중3)이 흠잡을데 없는 연기를 펼치며 57.31점으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고 김진서(15,오륜중2)가 48.77점으로 2위, 이준형(15,도장중3)이 46.37점으로 3위에 각각

랭크됐다.

 

프리스케이팅은 4일 오후 2시부터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이동원 ... 피겨 주니어선발전 첫날 쇼트프로그램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