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피겨, 그 아름다운 이야기’는 한 편의 드라마나 극본보다 더욱 극적이고 열정적이었다. 김연아와 그의 친구들은 지난 5월에 있었던 ‘올댓스케이트 스프링’에 이어, 8월 13일~15일까지 열린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을 통해 피겨의 아름다움이 진정 무엇인지 보여줬다. 'Challenge(성장 스토리)'를 주제로 한 1부의 막이 오르자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가 확정된 순간, 키스앤크라이 팀과 이번 아이스쇼에 참가한 선수들의 영상이 나왔다. 화면이 끝나자 'Fame, What a feeling' 라는 복고풍의 신나는 음악과 선수들이 등장하면서 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연아는 여기서 빠른 리듬에 맞춰 역동적인 스텝 연기를 선보였다. 모든 선수들이 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음악으로 화려하고 신나는 군무를 함께 선보이면서, 드디어 뜨거운 함성으로 가득찬 아이스쇼 1부의 막이 올랐다.

 

Array  Array  

 

  오프닝의 열기를 이어가 본격적으로 선수들은 자신의 성장이야기를 표현냈다. 아름다운 외모와 뛰어난 스케이팅 실력으로 남성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키이라 코르피는 특유의 빠른 스핀과 상큼한 미소를 지으며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잔잔한 음악에 맞춰 연기했던 키이라 코르피 와는 다르게, 플로랑 아모디오는 음악과 함께 자신만의 재밌는 퍼포먼스와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리고 사라마이어는 신나는 디스코풍의 음악인 ‘Not myself Tonight'에 맞춰 멋진 스핀 연기를 보여줬다.

 

 Array  Array    

  

  한편 자신들의 정열적인 사랑 이야기를 주제로 한 제레미 살렛 & 데이비드 펠티에는 부드러운 스케이팅을 기본으로 아름답고 아찔한 공중리프트와 스로우 점프 등을 선보여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 해냈다. 처음으로 한국의 아이스쇼를 찾은 커트 브라우닝은 앞선 연기와는 달리 과거 자신의 선수 생활 때 보여준 뛰어난 표현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특히 그만 소화할 수 있는 특유의 익살스런 동작과 스텝 그리고 지팡이를 이용하여 뛰어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과거 선수들의 모습은 이리나 슬루츠카야의 무대에서도 볼 수 있었다. 선수시절 여성스러운 면모와 박력 있는 스케이팅을 선보였던 이리나는, 과거 보여줬던 우아함을 애절한 노래와 감정표현에 담아 훌륭하게 소화했다.

 

Array  Array

 

  과거의 선수들의 바통을 받아 등장한 패트릭 챈은 자신의 이미지와 딱 맞는 도회적인 모습으로 빠른 템포에 맞춰 신나는 스케이팅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 2011 세계선수권 남자싱글 우승자답게 파워 있는 점프 실력을 선보였다. 사랑스럽고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맞는 테샤 베츄 & 스캇 모이어 커플은 이날 공연에서도 자신들의 모습을 숨김없이 보여줬다. 특히 다양한 리프트 자세로 자신들의 사랑을 그려낸 모습은 단연 압권이었다. 선수로 지내다가 현재는 안무가로 많은 활약을 하고 있는 셰린 본은 자신의 우아함을 담은 스케이팅을 선보였다. 특히 얼음판을 불사르며, 가슴 시린 사랑을 스파이럴로 표현한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Array   Array

 

  한국 팬들도 이제는 매우 익숙해진 스테판 랑피엘은 셰린본과 같이 사랑을 그렸지만, 그만의 기술로 감정을 한층 극대화시켰다. 피아노 선율의 고요한 음악으로 시작한 무대는 스파이럴과 스핀을 지나, 그의 다양한 점프로 감정이 점차 고조 되었다. 또한 그의 얼굴에서 나오는 애끓는 표현력은 셰린 본의 무대와는 또 다른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남자의 사랑을 표현한 스테판 랑비엘과는 다르게 부부로서 남녀간의 애절한 사랑을 더욱 잘 표현하는 셴슈에 & 자오홍보 커플은 이번 공연에서도 빛났다. 서정적이고 애절하면서 감동적인 모습을 스로우 점프와 스파이럴로 표현하였으며, 마지막의 런지에서 감정이 절정에 달하면서 평화롭고 아름다운 사랑연기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했다.

 

 

Array

 

  그리고 지난 스프링 공연 때 이어 김연아는 다시 한 번 ‘피버’로 자신의 매력을 한껏 뽐냈다. ‘피버’는 퍼포먼스의 위주의 매혹적인 프로그램이다. 김연아는 지난 공연 때보다 한층 더 성숙된 표현력과 손짓으로 관중들의 함성을 자아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연아는 자신이 주니어 때부터 보여줬던 자신만의 표현력을 최고조로 끌어올려 극찬을 받기에 충분했다.

 

Array

 

  1부에이어 2부 무대에서는 ‘Delight(환희)’을 주제로 한 열정적이고 뜨거운 무대들로 체조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이번 아이스쇼 무대에서 가장 주목을 받이 받았던 무대는 2부의 오프닝에서 김연아의 첫 페어 연기였다. 김연아는 'Running'을 배경음악으로 패트릭챈과 함께 아름다운 페어연기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테사버츄 & 스캇 모히어, 커트브라우닝 & 셰린본 등의 총 네 커플이 화려하면서도 웅장한 아름다움을 한껏 살려 많은 이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Array  Array  

 

  선수들 개개인의 특징이 두드러지는 환희의 무대는 곧 관중들의 환호와 기쁨으로 넘쳐났다. 특히 빠른 비트의 음악에 맞춰 다양한 리프트로 많은 이들의 환호를 받은 제레미 살렛 & 데이비드 펠티, 빼어난 미모와 매혹적인 몸짓, 그리고 신비스러운 분위기로 볼거리를 선사한 키이라 코르피의 무대는 초반부터 경기장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뒤이어 등장한 패트릭 챈은 사랑을 꿈꾸며 여성에게 적극적으로 대쉬하는 남자의 모습을 그려냈다. 실제로 그가 현재 여자 친구를 사귀고 있는 만큼 이 프로그램에서 챈의 풍부한 표현력이 훨씬 돋보였다.

 

Array     Array

 

  1부에서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보여줬던 셰린 본은 2부에서 댄스 음악으로 또 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특히 자신의 댄스실력과 빠른 스텝을 유감없이 보여줬으며, 축제분위기를 연상할 만큼의 정열적이고 얼음판을 누비는 모습은 관중들의 기립박수를 받기에 충분했다. 이 분위기에 맞춰 플로랑 아모디오는 재밌는 퍼포먼스와 스텝으로 빠르게 분위기로 전환하면서 경쾌한 모습을 보여줬다. 신나는 무대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부에서 애절한 모습을 보여줬던 이리나 슬루츠카야는 자신이 좋아하는 역동적인 모습을 'It's raining man'에 담아 선보였다. 자신의 파워풀하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이 곡을 통해 모두 발산하였으며, 댄스와 스핀을 가미시켜 더욱 신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Array Array

 

  한편 스테판 랑비엘은 ‘Don't stop the music'을 스프링 때에 이어 다시 선보였다. 이 곡은 김연아가 지난 2009-2010 시즌 갈라로 사용한 음악이기도 하다. 김연아는 당시 클럽 분위기의 빠른 비트와 댄스로 흥겨운 분위기를 표현했다. 그러나 랑비엘은 클럽에서 여성을 찾아 구애하는 한 남자의 애끓는 사랑을 담아 표현해내 김연아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사랑 이야기를 잘 표현해 내는 센슈에 & 자오홍보 커플은 테이블을 이용한 다양한 리프트와 강한 비트의 음악으로 그간의 아름다운 모습과는 또 다른 면모를 보여줬다.

 

Array  Array

 

  한국 음악으로 관중들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트린 사람도 있었다. 바로 커트 브라우닝이다. 박진영의 ‘허니’의 맞춘 그의 무대는 1부에서 보여줬던 자신만의 스텝과 익살스러운 표정 연기를 또 한 번 음악과 절묘하게 조화시켜 표현했다. 특히 이 음악을 관중들이 함께 따라 부르면서 분위기는 최고조에 달했다. 이 분위기를 이어 테샤 베츄 & 스캇 모이어가 정열적인 삼바연기를 선보였다. 로맨틱하면서도 강렬한 삼바를 페어로 소화시키면서 관중들의 환호를 이끌어 냈다.

 

Array  Array

 

  그리고 광복절을 맞이하여 김연아가 ‘오마주 투 코리아’를 선보였다. 이 프로그램은 김연아가 지난 4월 세계선수권에서 프리 스케이팅으로 처음 선보였으며, 이번 아이스쇼에서 3분 30초로 편집하여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것이다. 그녀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의 전통 정서인 ‘한’과 대표 민요곡인 ‘아리랑’을 절묘하게 접목시켜 구슬프면서도 우아한 아름다움을 한껏 발산했다. 게다가 트리플 토룹, 살코, 더블악셀 등으로 기술 요소를 줄이고, 이나바우어와 유나스핀 등으로 예술성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특히 이 프로그램의 백미인 스파이럴은 한국의 비상과 감정의 해소를 자신만의 뛰어난 표현력과 함께 극적으로 나타냈다. 그리고 프로그램이 끝나자 관중들은 전원 기립 박수로 그녀의 조국에 대한 감사를 환호성으로 화답했다.

 

Array  Array

 

   이후 김연아의 소개로 SBS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 프로그램의 우승자인 크리스탈 & 이동훈이 등장했다. ‘카르멘’을 연기한 이들은 방송에서 고난이도 리프트를 여러 차례 선보여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커플 중 하나였다. 매혹적이면서 아름답고 강력한 매력을 내뿜는 ‘카르멘’을 스파이럴과 자신들의 장기인 리프트로 한층 끌어올려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이들의 공연은 지난 4~5개월 간 키스앤크라이를 통해 피겨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높아지고, 모든 출연진들의 피겨에 대한 열정을 그동안 실력을 쌓으면서 점차 발전한 모습을 대변하는 뜻 깊은 무대였다.

 

Array

 

  그리고 마지막 피날레와 커튼콜로 락과 클래식, 그리고 가사가 접목된 ‘Don't stop Believing' , 그리고 영상으로 김연아와 아이유가 함께 부른 얼음꽃이 나오면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끝까지 모두가 하나가 되어 함께 무대를 즐기는 쇼맨십을 발휘했다.

  ‘피겨, 그 아름다운 이야기’는 화려함, 웅장함, 슬픔, 기쁨 등 헤아릴 수 없는 다양한 감정들이 아름다운 피겨 기술과 표현력으로 어우러진 각본 없는 드라마와도 같았다. 그리고 관중들은 그러한 무대를 보면서 피겨에 대해 알아가고 배우며, 진정으로 피겨를 즐길 줄 알고 사랑하게 되었다. 그렇기에 이번 쇼에서의 관중 함성이 그 어느 때의 공연보다도 더욱 크고 기립박수 또한 많이 나왔던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여기에 김연아 자신이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뜻의 오마주 투 코리아를 국민들에게 선물하면서, 이번 무대는 광복절을 맞이하여 더욱 의미 있고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아이스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 사진: 최진목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잠실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 이틀째

(8월14일) 공연이 화려하게 펼쳐졌습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의 쉴 틈 없는 환호와 뛰어난 색감의

조명이 어우러지는 가운데 어느 때보다도 열정적인 연기를 펼쳐 보인 스케이터들의 화보기사 올립니다. 

     

 

Array 

 ▲ 오프닝 - Running (by Sarah Brightman)

Array 

 ▲ 제이미 살레 & 데이비드 펠티에(캐나다) - Let's Go Crazy (by Prince)

Array 

 ▲ 키이라 코르피(핀란드) - Cry Me a River (by Ella Fitzgerald)

Array 

 ▲ 패트릭 챈(캐나다) - Moondance (by Michael Buble)

Array 

 ▲ 셰린 본(캐나다) - Waka Waka (by Shakira featuring Freshlyground)

Array 

 ▲ 플로랑 아모디오(프랑스) - Pop Medley (by Various Artist)

Array 

 ▲ 이리나 슬루츠카야(러시아) - It's Raining Men (by Geri Halliwell) 
Array 

 ▲ 스테판 랑비엘(스위스) - Don't Stop the Music (by Jamie Cullum)
Array 

 ▲ 셴 슈에 & 자오 홍보(중국) - Sweet Dreams (by Eurythmics)
Array 

 ▲ 커트 브라우닝(캐나다) - Honey (by 박진영)
Array 

 ▲ 테사 버츄 & 스캇 모이어(캐나다) - Samba Medley (by Various Artist)
Array 

 ▲ 김연아(한국) - Homage to Korea (by Various Artist)
Array 

 ▲ 김연아(한국) - Homage to Korea (by Various Artist)
Array 

 ▲ 크리스탈 & 이동훈(키스 & 크라이 최종우승자) - 카르멘

Array 

 ▲ 피날레 & 인사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제이미 살레, 셰린 본 등 90년대부터 현재까지, 20년간의 피겨스타를 한자리에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피겨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출연하는 ‘삼성 갤럭시★하우젠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에서 원조 피겨 스타들과 현역 최고의 피겨 스타들이 한무대에 선다. 1990~2000년대를

화려하게 장식하던 원조 피겨 스타들과 현역 최고의 스케이터들이 대거 출연, 무더운 여름 밤 10대부터 70대

어른까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8월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 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특설링크에서 열리는 이번 무대에 출연하는

제이미 살레, 데이빗 펠티에, 셰린 본과 이리나 슬루츠카야는 이름만으로도 오랜 피겨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원조 피겨스타.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에 명성을 날리던 이들은 30대의 나이지만 현역 못지 않은 노련한

스케이팅 실력으로 지금까지 사랑 받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번 한국 팬들을 찾은 2002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페어 금메달리스트 ‘제이미 살레’와

‘데이비드 펠티에’(캐나다) 조는 환상적인 호흡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또한, 현재 세계 최정상급 스케이터들의

안무가로 활동중인 셰린 본(캐나다)은 2003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이며, 정열적이고 카리스마 있는 무대로

다시 한번 ‘은반 위의 디바’로 돌아올 예정이다.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첫 출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이리나 슬루츠카야(러시아)도 피겨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2002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은메달, 2006 토리노 올림픽 동메달에 빛나는 올림픽 2회 연속 메달리스트로

미셸 콴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러시아의 피겨 전설의 모습을 이번 아이스쇼에서 만날 수

있다.

  

여기에 현역 최정상급 피겨 스케이터들이 선보이는 최고의 퍼포먼스는 원조 피겨 스타들의 공연과 어우러져

아이스쇼의 정점을 찍는다. 특히 ‘피겨여왕’ 김연아와 ‘피겨여신’ 키이라 코르피의 무대는 주목을 끌고 있다.

  

모든 세대에 걸쳐 최고의 사랑을 받고 있는 스케이터 ‘피겨여왕’ 김연아는 본 올댓스케이트 무대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한다.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의 주역 중 한 명으로 손꼽히며 다시 한번 최고의 스포츠스타로 자리매김

김연아는 최근 SBS ‘키스 앤 크라이’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모든 세대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이번 아이스쇼는 ‘오마주 투 코리아’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무대로 그동안 많은 응원을 보내준 국민과 나라에 대한

감사와 애정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김연아와 함께 밴쿠버 동계올림픽 최고 미녀로 꼽힌 2010년 유럽선수권대회 동메달리스트 키이라 코르피(핀란드)

역시 뛰어난 외모와 물오른 연기로 국내 피겨팬들에게 많이 알려진 인기 피겨 스타이다.

  

90년 후반~2000년 초반을 풍미했던 피겨스케이터계의 전설과 현역 최고 선수들이 함께하는 '삼성 갤럭시★하우젠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 공연은 온 가족이 함께 하면서 여름밤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피겨, 그 아름다운 이야기’를 주제로 펼쳐질 '삼성 갤럭시★하우젠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은 오는 8월 13일(토)

오후 7시, 14일(일) 오후 7시, 15일(월) 오후 5시 30분 공연 등 3일에 걸쳐 진행된다. 입장권 구매 및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 티켓(www.interpark.com, 1544-1555)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