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가 열띤 경연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출전자 중 가장 특이한 퍼포먼스로 예선과 세미 파이널을 통과한 유타 이시카와(일본)가 눈에 들어온다.

 

1983년 일본 동경도(東京都) 출생인 그는 일본 오비린(桜美林)대학 재학시절부터 배우로 활동했고,

재학중인 2004년에 댄스 퍼포먼스단인 e.g.MILK를 결성, 졸업후에도 댄서 활동을 계속했다.

이번 대회 예선에서 연기한 작품은 몇년전 무대에 올린 바 있는 그의 대표작 'opaqueness'(불투명)를

경연대회에 맞게 재구성한 것.

 

다소 음울한 느낌의 전자음악을 배경으로 상의의 후드를 머리에 걸친 채 연기 전반부엔 크지 않은 동작으로

주제를 시사하는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후반부에도 정적인 모션을 이어가던 그는 무대 뒤쪽으로 터벅터벅

걸어가 돌아선 자세로 1분 이상 우두커니 선 채 연기를 마쳤다.

 
무심코 감상하면 가장 심심한 연기로 간주할 수 있을 법했다. 현대무용이 관객의 적극적인 감상태도와

상상력을 요구한다는데 어떤 해석으로 연기를 소화해야 할지, 어떤 정서적 공감에 채널을 맞춰야 할지

난감할 수 있다. 

  

준결선에서는 신작인 'Dust Park'를 연기했다. 이름 모를 풀이 한 움큼 들어간 배낭을 메고 천천히 원을

그리며 맴돌다가 다급해지는 듯 속도를 올리더니 풀을 하나 꺽어서 누군가에 전해주려 하기도 하고... 

연기 후미에는 다시 무대위를 서성거리며 마무리.

 

대부분의 출전자가 무용의 전통적 요소인 신체의 라인을 살리고 멋지고 큰 기술을 믹스하면서 작품을

표현한데 비해 그는 100%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퍼포먼스를 지향했다.

 

파이널 진출이 확정된 후 그는 일본의 e.g.MILK 블로그에,

"한국의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에 참가하고 있으며 이틀에 걸쳐 예선과 준결선을 거쳐 결선에 올라오게

되어 영광이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솔로 연기를 하고 있다. 내가 무대에 나왔을 때 심사위원이 쓴웃음을

짓는 게 인상적이었다. 아무튼 상에 연연하지 않고 늘 하던대로 내 춤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쓴웃음'이라고 스스로 표현한 것은 그의 길지 않은 과거 흔적이 무용계와 어떤 역접(逆接)의 히스토리로

남아있기 때문일까?

 

8월11일 펼쳐질 최종 결선에서 그의 퍼포먼스가 어떤 결과를 거두게 될 지 자못 궁금하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Array

 

 

 

신고

Array Array  

세미 파이널에서 연기에 몰입하고 있는 장안리(한국)와 알렉 가비쉐프(러시아)   

 

'장안리(한국), 국제대회 2관왕 도전'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제1회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파이널 진출자 14명이 확정됐다. 

 

8월9일 오후 7시, 상명대학교 계당홀에서 진행된 세미 파이널에서 여자부 9명 · 남자부 16명의 무용수가

치열한 연기 대결을 벌인 결과, 여자부 5명 · 남자부 9명 총 14명이 파이널에 진출했다. 

이날 파이널 진출자 명단은 아래와 같다.

 

-여자 (5명)

번호 /이름 / 국가

F2 / 정아란 Jung, A Ran / 한국 Korea
F6 / 김서윤 Kim, Seo-Youn / 한국 Korea
F7 / 에바 코라로바 Eva Kolarova / 체코 Czech
F8 / 장안리 Chang, An-Lee / 한국 Korea
F9 / 이예진 Lee, Ye-Jin / 한국 Korea

 

-남자 (9명)

번호 / 이름 / 국가

M1  / 진병철 Jin, Byoung Cheol / 한국 Korea
M3  / 정수동 Jung, Soo Dong / 한국 Korea
M4  / 전환성 Jeon, Hwan-Sung / 한국 Korea
M5  / 최재혁 Choi, Jae-Hyuk / 한국 Korea
M9  / 알렉 가비쉐프 Oleg Gabyshev / 러시아 Russia
M10 /주지휘 Zhou Zhihui / 중국 China
M12 /유타 이시카와 Yuta Ishikawa / 일본 Japan
M13 /김환희 Kim, Hwan-Hee / 한국 Korea
M14 /신영준 Shin Young Jun / 한국 Korea

 

여자부의 장안리(한국, 댄스 씨어터 온)는 지난 달 개최된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 현대무용 여자부

1위를 차지한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 2관왕을 바라보게 됐으며, 같은 대회의 남자부에서 격려상을

받았던 김환희(한국, 세종대)와 전환성(한국, 한국예술종합학교)도 다시 한번 상위 입상을 노릴 수

있게 되었다. 

 

최종전인 파이널은 8월11일 오후 7시 상명대 계당홀에서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