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메이저 대회로는 3월 일본 토쿄에서 열리는 세계 선수권 대회만

남겨 놓은 현재, 김연아(21,고려대)는 4024점의 랭킹포인트로 변함없는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시즌 중 랭킹1위 도전에 가장 유리한 입장이었던 스즈키 아키꼬(26,일본)는 4대륙 선수권 대회에서
6위 이내에만 들면 1위를 차지할 수 있었으나 뒷심 부족으로 7위로 밀려나며 1위에 불과 14점 부족한

4010점으로 2위에 올랐다.

 

스즈키 아키꼬는 3위인 카로리나 코스트너(24,이탈리아), 5위인 키이라 코르피(23,핀란드)와 함께

(탑 레벨 선수들은 별반 참가하지 않는) C급 대회에 자주 참가함으로써 랭킹포인트를 쌓은 덕분에

현재의 높은 랭킹을 얻을 수 있었다. 이런 점 때문에 이들을 랭킹포인트만으로 A,B급 대회에만 출전하는

선수와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올 시즌 최고의 컨디션을 보이며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안도 미키(24,일본)조차 3760점으로 4위에
머물고 있으며 작년 이후 기량의 하향세를 보이고 있는 아사다 마오(21,일본)는 3418점으로 6위로

처져 있다. 거의 한 시즌을 쉬면서도 랭킹1위를 고수하는 모습을 통해, 지난 두 시즌 동안 김연아가

얼마나 압도적인 성적을 내면서 질주해 왔는가를 제대로 확인할 수 있다.

 

돌발 변수가 없는 한 김연아는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우승이 유력하다. 이 경우 360점이 상승한

4384점까지 오르므로 이번 시즌이 종료될 때까지 1위를 고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랭킹은 선수의 현재 위상을 나타내는 명예 이외에도 일부 금전적인 보상이 따른다.

ISU(세계빙상경기연맹)는 매년 해당 시즌의 랭킹 포인트를 매겨 3위까지 보너스를 지급한다.
1위는 4만5천US$(약 5천만원), 2위는 2만7천US$(약3천만원), 3위는 1만8천US$(약2천만원)으로,
1위와 2위의 차이가 2천만원 정도로 작지 않으므로 기왕이면 선두를 고수하는 것이 경제적으로도
이롭다.
 
4대륙 선수권 대회까지 마무리된 현재, 지속적으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선수로는 안도 미키가

두드러진다. 그동안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에 밀려 3인자 정도로 취급받던 안도 미키는 그랑프리 시리즈

두번 우승, 4대륙 대회 우승으로 생애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기분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

 

피겨 스케이팅에서의 승부도 여타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의외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평균적인 기량과

최근 보여주던 컨디션을 크게 벗어나기 어렵다는 점에 비추어 볼 때 다음 달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김연아의 아성에 도전할 수 있는 선수로는 안도 미키가 유일하다.

 
한편, 이번 시즌 동안 자국과 국제 경기를 통털어 포디움 정상에 선 적이 없는 아사다 마오는
객관적인 전력상 우승 경쟁자로 보기 어려우며, 알리샤 시즈니(24,미국), 카로리나 코스트너와 함께

3위권을 바라볼 수 있겠다. 혹 그 이상의 성적을 원한다면 아주 많은 운에 기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점차 기량이 향상되고 있는 레이첼 플랫(19,미국)과 무라카미 카나꼬(17,일본)도 3위권을 두드릴 수

있는 레벨이지만 이들간의 기량엔 뚜렷한 격차가 없기 때문에 당일의 컨디션이 순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세상에는 많은 피겨 스케이터가 있고 각자 특징을 갖고 있지만 유독 눈길을 사로잡는 이들이 있는 바
김연아와 알리샤 시즈니 그리고 조애니 로셰트(25,캐나다)가 그들이다. 이들은 감성적인 표정에 더해

음악과 통합되는 미학적인 움직임으로, 피겨가 스포츠를 넘어 공연예술에 가깝다는 인상을 준다.

  

긴 추위 끝에 봄을 맞는 마음으로, 이들이 세계 선수권대회라는 시즌 중 가장 큰 무대에서 펼쳐 보이게

멋진 프로그램을 기다린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

Array

 

시즌 쉬고 있는 김연아는 부동의 세계랭킹 1위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11 4대륙 선수권 대회(대만 타이뻬이)에 참가 중인

곽민정 선수(17,수리고)가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종합 8위를 차지했다.

 

24명이 출전한 프리스케이팅에서 13번째 순서로 나선 곽민정은, 두번째 플립점프가 롱에지 판정을 받고

살코점프가 1회전에 그친 것 외에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96.68점을 획득, 총점 147.15점을 기록하며

시즌 베스트 경신과 함께 종합 8위에 올랐다.

 

윤예지(17,과천고)는 총점 111.86점으로 12위, 김채화(23,관서대)는 101.79점으로 16위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호조세를 이어가며 대회 이전부터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안도 미키(24,일본)는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시종 안정감있는 클린 연기를 펼치며 134.67점을 획득, 총점 201.34점으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아사다 마오(21,일본)는 다소 활력이 부족한 인상을 주면서 한차례의 롱에지와 두번의 회전부족 판정을

받았으나 전반적으로 큰 실수없는 경기를 운영하면서 132.89점을 기록, 총점 196.30점으로 2위에 올라

이번 시즌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그간 프리 스케이팅에서 약점을 보이던 미라이 나가수(18,미국)는 점프에서 한차례 롱에지 판정을

받은 것 외에는 다른 요소를 활력있는 움직임으로 마무리하면서 129.68점을 얻어 총점 189.46점으로
3위에 올랐다.

 

우아한 연기가 인상적인 알리샤 시즈니(24,미국)는 두번째 플립점프에서 넘어지며 페이스가 흔들렸고
러츠 점프가 다운 그레이드, 토룹 컴비네이션 점프가 회전부족을 받으면서 크게 실점하여 총점

168.81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한편, 종합 6위 이내에는 무난히 들 것으로 전망되던 스즈키 아키꼬(26,일본)는, 이번 시즌 들어 가장

불안정한 컨디션을 보이며 점프 실수를 연발한 끝에 총점 162.59점을 얻으면서 7위로 밀려나

세계랭킹 1위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날려 버렸다. 세계랭킹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김연아(21,고려대)에

179점의 랭킹포인트가 부족했던 스즈키 아키꼬는 이번 대회에서 6위에만 올라도 랭킹 1위를 차지할 수

있었으나 7위로 한계단 처지는 바람에 165점 오른 4010점을 기록, 4024점의 김연아에 이어 2위가 됐다.
 
시즌 후반이 될수록 선수들의 기록이 좋아지는 경향이 있지만, 상위 랭커들에게 집중적으로 점수가

후해진 인상을 준 이번 대회에선 김연아, 조애니 로셰트, 에반 라이사첵 같은 정상급 스케이터가 시즌을

쉬는 가운데 일본 선수가 남녀 싱글 1,2위를 독차지하며 피겨 강국의 입지를 확인시켰다.

 

올 시즌 진정한 챔피언을 가리는 세계 선수권 대회는 다음 달 21일부터 일주일간 일본 도쿄에서 열리며

김연아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