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연아 선수(20,고려대)가 새 코치에 올림픽 페어

동메달리스트인 피터 오피가드(51)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피터 오피가드는 5회 월드챔피언을 지낸 미국의 탑 스케이터 미셸 콴의 형부.
그는 세번의 미국 페어 챔피언을 지냈으며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에서 Jill Watson과

페어로 동메달을 따기도 했다.

 

미국 페어선수인 린제이 데이비스 & 테미 레프테리스 등을 코치하고 있으며,

과거 남나리 선수(페어 시절)와 1997년 전미 페어 동메달리스트인 스테파니 스테이글러 &
존 짐머맨, 싱글로는 2회 전미 동메달리스트인 안젤라 니코디노프와 최근에는 2010 전미
노비스 챔피언 리아 카이저를 지도한 바 있다. 세계적인 스타급 선수를 지도하는 것은
김연아가 처음이다. 그는 김연아가 어렸을 때 여름 전지훈련 기간 중 Lake Arrowhead에서
더블 악셀을 가르킨 적이 있으므로 초면은 아니다.    

  

캘리프 아르테시아에 있는 East West Ice Palace에서 피터 오피가드와 함께 기자회견에 임

김연아는, "새 코치, 새 스케이트 동료와 함께 LA에서 연습에 매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나에게 새로운 자극제가 된다" 고 말했다.
 
또 새 코치에 대해서는 "독특한 스타일을 갖고 있는 분이다, 예술면이나 기술면 등 여러 부분에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피터 오피가드는 김연아에 대해, "이미 많은 성공을

거두고 있지만 스케이팅을 더 향상시키려고 의욕을 갖고 있다, 앞으로 모든 요소들을 둘이서

확인해 갈 것" 이라고 말했다.

 

그간 피터 오피가드 외에 미셸 콴의 옛 멘토인 프랭크 캐롤과 라파엘 아르투니안 그리고 
덜 알려진 몇몇 코치까지 포함, 누가 김연아의 코치가 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으나

피터 오피가드를 선택하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명성보다는 정신적인 안정을 줄 수 있고

상호 호흡을 중시하는 타입의 코치를 원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20세를 맞은 김연아는 4년간 지도해왔던 브라이언 오서와 결별한 후 훈련지를 캐나다

토론토에서 미국 LA로 옮겼으며, 다가오는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미셸 콴의 개인 훈련장이기도 한

East West Ice Palace를 거점으로 삼을 예정이다.

 

김연아는 내년 동경에서 열리는 세계 선수권대회를 겨냥해 이달부터 데이빗 윌슨의 안무로

새로운 쇼트프로그램 구성에 들어간다.

 

 

(인용) AFP BBNews, icenetwork.com, examiner.com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