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벨기에 쁠라스 극장의 현대무용 <파지나 비앙카(Pagina Bianca)>가 10월 21일~22일 양일간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되었습니다.

다니엘라 루카가 홀로 무대를 이끌어가는 이 작품은 올해 한-벨기에 수교 110주년을 기념하여 아시아에선 처음으로 2011 세계국립극장페스티벌에서 공연된 것입니다.
 
이 작품은 4명의 안무가들에게 영감을 준 뮤즈들의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 번째 작품인 <연결을 소리내다>는 아일랜드의 소설가 제임스 조이스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던 아내 노라 바나클을 뮤즈로 하여 그려낸 것이며, 두 번째인 <별의 시대>는 브라질의 신화적인 가수 마리아 베타니아의 노랫말을 몸짓으로 담아낸 작품입니다.

세 번째 작품인 <당신이 한 번도 그려본 적 없는 미소처럼>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모나리자 사이의 대화를 춤으로 표현했으며, 네 번째 작품인 <부재>는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지만 그들에 의해 존재 자체가 흡수되어 버리는 뮤즈의 신비한 존재감과 그 느낌에 대해 표현했습니다. 

산만할 수도 있는 4가지 다른 주제의 작품이 휴식시간 없이 이어졌지만 각기 뚜렷한 개성이 드러났는데 지속적인 몰입을 이끄는 연출위에 다니엘라 루카의 탁월한 연기력이 더해지며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특히 두 번째 <별의 시대>에서는 영상과 조명을 최대한 활용하여 신비한 느낌을 살렸으며, 네가지 작품을 이어가는 과정에서 부자연스러움을 메우려는 듯, 무대 뒤쪽에 배치한 분장실에서 다음 작품을 위해 다니엘라 루카가 준비하는 모습도 연기의 한 부분으로 보여주는 것이 이색적이었습니다. 
    
게다가 홀로 짊어지기엔 큰 부담이 될 법한 1시간 20분의 공연을 일관된 집중력으로 소화해 내는 모습을 보면서 탑 레벨 무용수의 진면목이란 바로 이런 것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비록, 외국 작품이기 때문에 연기 중 대사를 알아듣기 힘든 점과 문화적 차이로 인해 감상 포인트를 100% 포착하긴 힘들다는 제약에도 불구하고 다니엘라 루카의 노련하면서도 색깔있는 연기는 작품마다 의도하고 있는 느낌을 객석에 던져주기에 충분했습니다.
 
무용이라지만 마임이면서 연극이기도 한 <파지나 비앙카>는 벨기에 현대무용의 진수라는 수식어가 부족하지 않을 만큼 다양한 재능이 투입되어 빚어진 작품이라 보이며, 차분한 분위기의 사색적인 무용을 선호하는 이들이 특히 좋아할만한 공연으로 생각됩니다.

2011 가을축제를 느낌있게 장식한 작품 <파지나 비앙카>를 아래 화보로 옮깁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
(
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은 2011세계국립극장페스티벌의 해외초청 마지막 작품으로 벨기에 쁠라스 극장의 현대무용 <파지나 비앙카(Pagina Bianca)>를 오는 10월 21일(금) 부터 10월 22일(토)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 올린다.

  

이 작품은 네 명의 안무가가 만든 네 개의 작품을 한 명의 무용수가 잇달아 한 무대에서 보여주는 독특한 형식으로, 무용수 다니엘라 루카의 다양한 변신이 주목받는 작품이다. 지난해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런칭한 이래, 2011~12년 벨기에 쁠라스극장의 레퍼토리공연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올해한-벨기에 수교 110주년을 기념하여 아시아에선 처음으로 2011 세계국립극장페스티벌에서 공연된다. 


한 명의 무용수 다니엘라 루카가 표현해낼 이 작품은 4명의 안무가들에게 영감을 준 뮤즈들의이미지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작품 <연결을 소리 내다(Klanglink)>는 아일랜드 출신의 소설가 ‘제임스 조이스’의 아내 ‘노라 바나클’을 뮤즈로 하여 만든 작품이다. 노라는 조이스의 아내이면서 동시에 그의 뮤즈로서, 그의 소설에 나오는 모든 여주인공의 모델로도 알려져 있다. 자유를 고취시키는 노라, 세상에 대한노라의 확신과 즐거움, 통찰이 무용수 다니엘라 루카의 신체언어를 통해 15분간 무대에서 펼쳐진다.


두 번째 작품 <별의 시대(A hora da estrela)>는 브라질의 신화적인 가수 ‘마리아 베타니아’의 노랫말을  몸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마리아는 무려 40년간 브라질의 대중음악을 이끌었던 전설적인가수로, 힘들고 어려운 인생을 딛고 우러나오는 그녀의 목소리는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의 원천이되어왔다.

 
세 번째 작품 <당신이 한번도 그려본 적 없는 미소처럼>은 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모나리자 사이의 대화를 1인 춤으로 풀어내는 작품이다. 모나리자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에게 전하고자 했던 말을 상상하며 그들의 인간적 관계와 더불어 모나리자의 아픔과 고독을 춤으로 이끌어 낸 작품이다.

 

마지막 작품 <부재 (Absentia)>는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지만 그들에 의해 존재 자체가 흡수되어버리는 뮤즈의 신비로운 존재감과 그 느낌에 대해 표현한 작품이다. 예술가가 뮤즈에게 영감을받아 그를 흡수하는 시간 동안 펼쳐지는 강렬한 존재감과 불현듯 나타나는 부재의 느낌을 다니엘라루카의 실존적인 움직임을 통해 보여준다. 


 

<공연 개요>

 

공 연 명

벨기에 쁠라스극장 (Le Theatre de la place, Belgium)

<파지나 비앙카 _ Pagina Bianca>

공연일시

2011년 10월 21일(금)~22일(토)

금_ 오후 8시 / 토_ 오후 3시

공연장소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관 람 료

R :50,000, S :30,000, A :20,000

관람등급

초등학생이상 관람가

공연시간

75분 (인터미션 없음)

예 매 처

국립극장 02-2280-4115~6(www.ntok.go.kr)

※국립극장 자체예매가능(예매수수료 없음)

티켓링크 1588-7890(www.ticketlink.co.kr)

인터파크 1544-1555(www.interpark.com)

옥션티켓 1566-1369(http://ticket.aution.co.kr)

예스티켓 1544-6399(www.yesticket.net)

문 의

고객지원팀 02)2280-4115~6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