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연준이 피겨 네벨혼 트로피 대회 여자싱글에서 최종 12위를 기록했다. 박연준은 록산느의 탱고 음악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했다.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넘어지며, 회전수 부족과 롱에지 판정을 받고 감점 당했다. 이어진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도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다. 트리플 토루프 점프와 레이백 스핀에서 레벨3 판정을 받으며 분위기를 반전시킨 박연준은 더블악셀 점프도 깔끔하게 뛰었다. 하지만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 점프에서는 살코 점프에서 언더로테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다. 후반부의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는 넘어지며 다운그레이드를 받으면서, 연결 점프를 잇지 못했다. 직선스텝과 더블악셀 + 더블 토루프 그리고 컴비네이션 스핀 순으로 이어가며 박연준은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마쳤다.

  박연준은 프리스케이팅 70.95점(기술점수 36.43, 예술점수 36.52, 감점 2점)을 받아 총점 109.11점으로 전체 12위에 올랐다. 비록 박연준이 이번 대회에서 제 기량을 다 보여주진 못했지만, 그러한 상황에서도 쟁쟁한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12위의 기록을 기록한 것으로 보면, 앞으로도 더 많은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박연준과 김민석이 9월 21~24일까지 독일 오베르스도르프에서 열리는 피겨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 출전한다. 박연준은 원래 출전할 예정이었던 곽민정을 대신하여 이번 대회 여자싱글에 출전하게 되었다. 곽민정은 8월에 있었던 환태평양 동계대회와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 일정을 소화하면서 체력적인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곽민정을 대신하여 올해 시니어 자격을 획득한 박연준이 이 대회에 참가하게 되었다. 박연준은 지난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에서 시니어 여자부 1위에 오르며, 시니어에서도 가능성을 보였다.

 

 

 

 

  한편 남자싱글에는 김민석이 출전한다. 우리나라의 유일한 남자 시니어 선수인 김민석은 지난 시즌 4대륙 대회에서 본인 최고기록을 갱신하며 15위에 올랐으며, 이번시즌 피겨 아시안 트로피에서 4위를 기록했다. 김민석은 아이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선수가 나오는지 정확히는 알지 못하지만, 15등 안에 드는 것이 목표다.” 라고 밝혔다.

  박연준과 김민석이 출전하는 피겨 네벨혼 트로피는 그랑프리 시리즈와 같은 A급 대회는 아니지만, B급 대회 중 가장 권위있는 대회이며, 이 대회에서 5위안에 입상하는 경우 ISU 포인트가 주어진다. 또한 올림픽 시즌에는 올림픽 예선전으로 활용되는 매우 큰 대회이다. 박연준이 출전하는 여자싱글에는 미국의 미라이 나가수, 핀란드의 라우라 레피스토, 러시아의 크세니아 마카로바 등 세계 정상에 서있는 선수들이 출전한다. 김민석이 출전하는 남자싱글은 미국의 맥스 아론, 일본의 하뉴 유주루, 마치다 다츠키, 캐나다의 케빈 레이놀즈 등이 출전한다.

 

* 피겨 네벨혼 트로피 일정 (한국시각)

남싱 SP : 22일 목요일 밤 11시 30분 (김민석 출전) 
여싱 SP : 23일 금요일 오후 5시 (박연준 출전) 
남싱 FS  : 23일 금요일 밤 8시 35분  (김민석 출전)
여싱 FS : 23일 토요일 오후 5시  (박연준 출전)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8월3일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피겨 주니어 선발전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남녀 선수 화보(쇼트 순위順)

 

 

Array 

 ▲ 김해진(과천중2)
Array 

 ▲ 이호정(서문중2)
Array 

 ▲ 박연준(연화중3)
Array 

 ▲ 박소연(강일중2)
Array 

 ▲ 조경아(과천중2)
Array 

 ▲ 최 휘(과천중2)
Array 

 ▲ 클라우디아 뮬러(홍은중2)
Array 

 ▲ 정희라(서울크리스찬스쿨9)
Array  

 ▲ 이태연(과천중1)
Array 

 ▲ 김태경(평촌중1)
Array 

 ▲ 최다혜(서문고1)
Array 

 ▲ 이동원(과천중3)
Array 

 ▲ 김진서(오륜중2)
Array 

 ▲ 이준형(도장중3)
Array 

 ▲ 김환진(방산고1)
Array 

 ▲ 감강찬(휘문중3)
Array 

 ▲ 감강인(휘문중2)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 김해진 ... 피겨 주니어선발전 첫날 쇼트프로그램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97라인의 선두주자 김해진(14,과천중2)이 피겨 주니어 선발전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올랐다.


8월3일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첫날 경기에서 김해진은 고난이도의 컴비네이션(트리플플립+트리플룹)

점프를 첫 점프로 뛰었다. 앞 점프인 플립에서 롱에지 판정을 받은데 이어 연결점프 착지시 넘어지면서
감점을 당했으나 8.3점의 높은 기술점수를 기록했다. 이어진 트리플러츠에서는 착지가 불안했으나

더블악셀을 깨끗하게 성공시키면서 페이스를 찾은 김해진은 스핀과 스텝 연기를 무난하게 마무리하며

50.22점을 획득, 11명이 출전한 여자부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부상에서 회복한 듯 가벼운 몸놀림을 보인 이호정(14,서문중2)은 첫 점프(트리플러츠)를 더블러츠로 뛰는

실수가 있었을 뿐 전반적으로 안정적이고 깔끔한 경기운영을 했으나 낮은 기초점의 영향으로 2위(44.22점)

랭크됐다.

 
밝은 색의 눈길을 끄는 의상으로 등장한 박연준(14,연화중3)은 큰 동작과 빠른 스케이팅으로 활발한

연기를 보였다. 첫 점프인 트리플러츠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은 것을 빼고는 다른 점프 및 스핀, 스텝

요소를 무난하게 수행하며 42.91점으로 3위에 올랐다.

 

한편, 워밍업에서 높은 점프를 선보였던 박소연(14,강일중2)은 경기초반 감미로운 배경음악속에 짧지만

아름다운 스파이럴을 선보이며 좋은 경기를 예고하는 듯 했으나 컴비네이션 점프(트리플플립+더블토)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았고 세번째 점프(더블악셀)를 뛰지 못하면서 상당한 손실을 봤다. 그러나 스핀과

스텝요소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41.84점으로 4위를 차지한 박소연은, 2위와의 점수차이가 크지 않아

내일 열릴 프리스케이팅에서 주니어 그랑프리 출전 티켓을 확보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됐다. 

 

6명이 출전한 남자부에서는 이동원(15,과천중3)이 흠잡을데 없는 연기를 펼치며 57.31점으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고 김진서(15,오륜중2)가 48.77점으로 2위, 이준형(15,도장중3)이 46.37점으로 3위에 각각

랭크됐다.

 

프리스케이팅은 4일 오후 2시부터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이동원 ... 피겨 주니어선발전 첫날 쇼트프로그램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해진 선수(과천중2)가 제53회 피겨 종별 선수권대회에서

여중부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기록한 가운데 15일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이어진 여중부 A조의

프리스케이팅 마지막 순서로 나선 김해진은, 중요한 첫 점프인 트리플토룹+트리플토룹 컴비네이션

점프를 무난하게 소화하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두번째 트리플러츠 점프에서 롱엣지 판정으로 약간의

감점을 당했지만 이후 트리플플립 등 5번의 점프를 깨끗하게 착지했고 세차례의 4레벨 스핀을

가산점까지 챙기며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 결과, 프리스케이팅에서 105.39점(기술점수 58.45, 예술점수 46.94)을 얻은 김해진은 쇼트와

프리 합계 155.39점으로 2위와 20여점의 격차를 벌리며 종합우승을 차지, 지난 1월 열렸던 종합선수권

대회에 이어 2연승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5점 뒤진 부담을 안고 링크에 나선 박소연(강일중2)은 첫 점프인

더블악셀+트리플토룹 컴비네이션 점프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은 이후 플립점프가 1회전에 그치는 등

실수가 잇따른 탓에 프리스케이팅에서 86.91점, 합계 131.93점으로 2위에 머물렀다.

 

시즌초에 비해 전반적인 컨디션 난조를 보인 이호정(서문여중2)은 프리스케이팅에서 79.29점,

합계 122.87점으로 3위에 그쳤다.

   

여중부 B조는 프리스케이팅 결과, 합계 106.33점을 얻은 채송주(대화중1)가 종합1위, 105.01점의

박연준(연화중3)이 2위, 97.89점의 이태연(과천중1)이 3위에 각각 올랐다.

 

여고부 B조에서는 합계 98.30점의 김지영(화정고3)이 종합 1위, 85.52점의 김혜린(수리고2)이 2위,

84.51점의 김나연(화정고1)이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해진 선수(과천중2)가 제53회 피겨 종별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여중부 1위에 랭크됐다.

 

14일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여중부 A조 경기에 나선 김해진은 첫 점프인 트리플토룹+트리플토룹

컴비네이션 점프를 큰 실수없이 소화한 후 트리플플립, 더블악셀 점프를 깨끗하게 착지해냈다.

스텝, 스핀 연기까지 무난하게 마무리한 김해진은 50.00점(기술점수 28.11, 예술점수 21.89)을 기록,

다른 선수와 상당한 격차를 벌려 놓으며 우승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첫 점프 실수로 다운그레이드를 당한 박소연(강일중2)은 45.02점을 얻어 2위에 랭크됐으며
이호정(서문여중2) 역시 첫 점프에서 다운그레이드를 당하며 43.58점으로 3위에 랭크됐다.

 

한편 B조 여중부에서는 채송주(대화중1)가 39.05점으로 1위, 박연준(연화중3)이 37.96점으로 2위,

조경아(과천중2)가 34.11점으로 3위에 각각 랭크됐다.

 

B조 여고부에서는 김지영(화정고3)이 34.26점으로 1위, 김혜린(수리고2)이 32.06점으로 2위,

김나연(화정고1)이 30.21점으로 3위에 각각 올랐다.

 

프리스케이팅은 15일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 종합 우승을 차지한 곽민정, 이동원의 프리 스케이팅 . . . . . 2010 회장배 피겨 랭킹대회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곽민정(16, 수리고2)이 2010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힘겹게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10월30일 고양시 어울림누리 빙상장, 약 500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은 가운데 2010 회장배 랭킹대회의
2일째 프리 스케이팅이 이어졌다. 관심의 대상인 여자부 13세 이상 그룹에는 17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경기 종반, 쇼트 프로그램 성적 상위자 6명이 남은 가운데 첫 출전자인 곽민정은 어제와 마찬가지로
워밍업부터 점프 감각이 완전하지 않아 애를 먹는 듯 보였다.
 
이는 본경기에서 그대로 나타났는데, 두번째 플립점프에서 롱에지, 네번째 러츠점프에서 회전부족
판정에 더해 넘어진 점프에 대한 감점(-2점)까지 받게되어 종합 126.20점으로 우승권에서 멀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뒤이어 나온 선수들도 긴장감을 다스리지 못하며 실수를 연발, 모두 낮은 점수로
처지면서 곽민정의 우승이 확정됐다.
 
종합 124.78점으로 종합 2위를 차지한 박연준(13, 연화중2)은 외견상 무난하게 기술요소를 수행한
보였지만 세차례 점프에서 회전부족 판정을 받아 수행등급(GOE)에서 2.8점이 깍이면서 아깝게
1위를 놓쳤다.  
 
쇼트 1위로 좋은 출발을 보인 이호정(13, 서문여중1)은 이날도 PCS(예술평가)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얻었으나 한차례의 큰 점프 실수와 상대적으로 낮은 기초점이 발목을 잡아 종합 124.37점으로
3위로 내려 앉았다. 
이날 시상대에 오른 1,2위의 점수 차이는 1.42점, 2,3위는 불과 0.41점.
 
남자부에서는, 쇼트 2위였던 이동원(14, 과천중2)이 나이답지 않은 원숙한 연기를 실수없이
이어가 종합 169.60점으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167.20점을 기록하며 2위로 내려 앉은
김민석(17, 수리고3)에게는 연기 중반 두차례의 점프 미스가 뼈아팠으며, 3위에는 151.75점의
이준형(14, 도장중2)이 올랐다.
 
한편, 10명이 출전한 만13세 미만 그룹에서는 박소연(13, 강일중1)이 탁월한 기량을 뽐내며
종합 132.03점으로 낙승했다. 2위는 116.84점의 최휘(12,과천중1), 3위는 109.27점의
조경아(13,과천중1)가 각각 차지했다.  
 
 

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남자부(만13세 이상) 입상자 (좌로부터) 김민석, 이동원, 이준형 . . . . . 2010 회장배 피겨 랭킹대회
Array

 ▲ 여자부(만13세 이상) 입상자 (좌로부터) 박연준, 곽민정, 이호정 . . . . . 2010 회장배 피겨 랭킹대회

Array  

 

신고

Array

 ▲ 쇼트 1위에 오른 김민석, 이호정 . . . . . 2010 회장배 피겨 랭킹대회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이호정(13, 서문여중1)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10월 29일 오전 11시, 경기도 고양시 어울림누리 빙상장에서 올 피겨 시즌을 여는 첫 전국 대회인

2010 회장배 피겨 랭킹 대회가 시작됐다.

 
지난 달, 2010 ISU(세계빙상경기연맹) 주니어그랑프리 두차례 경기에서 모두 상위 30%에 속하는
호성적을 거둔 이호정은, 이 대회에서도 페이스를 이어가는 듯 1그룹(만13세 이상, 7월1일 기준)에서

쇼트 프로그램 1위를 기록했다.  점프 요소에서 눈에 두드러지지 않는 약간의 미스외에는 경기내내

안정된 연기를 선보이며 가장 좋은 TES(기술평가)를 받았다.

 

김채화(22,일본 관서대4)도 특별한 실수없이 안정적인 연기로 TES와 PCS(예술평가) 양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46.41점으로 2위에 올랐다.

 

이호정-김해진(13, 과천중1)-박소연(13, 강일중1) 등과 함께 치열한 '97라인'을 형성하고 있는
박연준(13, 연화중2)은, 점프에서 약간의 감점을 받은 것 외에는 전반적으로 좋은 기량을 발휘하며

45.3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날, 부상에서 회복 중인 김해진은 40.55점으로 7위, 박소연은 2그룹(만13세 미만, 7월1일 기준)에서
45.92점으로 1위.

 

한편, 워밍업에서 점프에 어려움을 겪으며 좋지 않은 컨디션임을 드러낸 곽민정(16, 수리고2)은

첫 러츠 점프에서 균형을 잃어 GOE(수행등급)가 2점 깍이고 두번째 살코 점프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부드럽고 안정된 연기를 되찾으며 PCS(예술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아 45.01점으로

4위에 올랐다.

 

남자부문에서는 김민석(17,수리고3)이 TES와 PCS에서 모두 최고점을 기록하며 57.86점으로
1위에 랭크됐다.

 

최종 순위를 확정짓는 프리 스케이팅은 10월30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 

 

 

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