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 축하공연 '태평무'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주요 무용장르(민족무용,컨템포러리무용,발레)를 아우르며

우리나라에서 주관하는 국제무용콩쿠르로는 가장 큰 규모인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가 7월24일 저녁,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서 개막됐다.

 

무대위에 콩쿠르 집행위원과 심사위원 등 내빈이 자리한 가운데 지난 대회 참가자의 경연 영상이 배경

화면에 흐르면서 개막식이 시작됐다. 사단법인 서울국제문화교류회 스태프인 박서영과 박철영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에서 먼저 축하인사를 위해 김성재 회장(서울국제문화교류회)이 연단에 나섰다.

 
 

Array

   
"서울국제문화교류회가 주최하는 이 콩쿠르가 명실공히 국내는 물론 세계 정상급의 콩쿠르로

자리잡게 됐다. 이렇게 세계적인 콩쿠르로 올라서게 된 것은 무용을 사랑하는 관객여러분과

심사위원 그리고 참가한 무용수들의 애정 덕분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본 대회를 헌신적으로 이끌어오고 성장하도록 노력한 허영일 집행위원장과 위원여러분, 그리고

전세계에서 심사위원으로 참석하는 분들과 실무자, 관계자, 정부와 기업까지, 이런 분들의 노력과

사랑,열정이 합쳐져서 8회에 이르면서 더욱 성장하게 됐다. 이 모든 분들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지난 7회 대회에 이어 올해에도 심사위원장을 맡은 웨인 이글링(캐나다, 영국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의
축하인사가 이어졌다. 

 

 

Array

 

"다시 한번 심사위원장이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매해 여름, 아름다움과 열정이 함께하는

콩쿠르에서 여러분과 같이 숨 쉴 수 있음에 감사한다. 한국과 다른 나라에서 이 콩쿠르가 얼마나

명성있고 훌륭하게 평가되는지 여러분께 알려드리고 싶다. 올해도 보시는대로 각국의 수많은

무용수들이 참가하는 모습이 그걸 증명하는 것 같다.

 

콩쿠르가 이처럼 발전하기까지 많은 분들의 노력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오늘처럼 굳건하게 서있지 못했을 것이다. 그분들의 노력에 박수를 드린다.

 

앞으로 펼쳐질 모든 경연을 기대한다. 참가자들에게 행운을 빌며 그간의 경험을 잘 살려 실력을

발휘하고 다른 참가자와 동료애를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마지막 순서로 연단에 나선 허영일 집행위원장이 짤막한 인사와 함께 개회를 선언했다.

 

 

Array

 
"토월극장을 찾아주신 무용을 사랑하는 여러분, 이 자리는 세계무용인들이 장르를 초월하여
모두가 한마음이 되는 자리다. 이제 여러분의 열정과 패기, 순수의 몸짓을 펼치기 바란다.

세계무용계의 주역은 여러분임을 알려드리며, 집행위원장으로써 역사적인 제8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개막을 선언한다."

 

 

개막 의식이 간소하게 마무리된 후, 네가지의 축하공연이 이 콩쿠르에서 다루는 장르에 발맞추듯

한국무용-발레-현대무용의 순으로 이어졌다.

   

 

Array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에서 출연한 '태평무'는 아름다운 의상과 짜임새 있는 군무가 돋보였으며
시종 기품을 잃지않는 움직임으로 한국무용의 미를 격조있게 표현해냈다. 

 

 

Array 

 

세계적인 발레단인 파리오페라발레단에 입단이 확정된 유망주 박세은(한국종합예술학교)은 이날

쾌조의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김기완(한국예술종합학교)과 호흡을 맞추며 돈키호테의 그랑 파드되를

안정적으로 연기, 관객의 갈채를 받았다.

 

 

Array 

 

지난해 대한민국무용대상 솔로&듀엣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변형된 감각'(출연 이윤경,류석훈)은
당시 연기와 동일한 구성으로, 현대무용만의 자유로우면서도 세련된 느낌이 묻어나는 움직임을 연결하며
탁월한 듀엣 연기를 수행, 큰 박수를 받았다. 
    

 

Array 

 

마지막 순서로 출연한 예원학교 학생들은 하이든의 시계교향곡을 테마로 하여 발레의 예쁜 양식미를

군무로 선보였다. 

 

  
사단법인 서울국제문화교류회가 주최하고 KB금융그룹, KT, 미래에셋 등이 후원하는 올해 콩쿠르의
심사위원단은, 민족무용에 두 가오(중국, 베이징 댄스 아카데미 교수), 박진희(한국, 상명대 교수) 등 6명,
컨템포러리무용에 실비아 워터스(미국, 엘빈에일리 예술감독), 히라야마 모토코(일본, 쓰쿠바대 부교수)

7명, 발레에는 웨인 이글링(캐나다, 영국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마리안느 크루즈(독일, 함부르크시티

발레오페라학교 교장) 등 9명으로, 총 22명(외국 16명, 한국 6명)의 심사위원으로 구성되었으며 위원장과

부위원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웨인 이글링과 실비아 워터스가 각각 연임하면서 두 가오가 부위원장에

합류, 3개 경연 장르를 각각 총괄하는 체제로 편성됐다.   
    
이번 콩쿠르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7/31(일) 폐막 갈라 공연까지 발레, 민족무용, 컨템포러리무용의

3개 부문의 경연을 비롯, 워크숍, 원포인트레슨, 심포지엄에 이르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경연은 7월25일(월) 민족무용 세미파이널부터 시작되어 7월30일(토) 발레 파이널까지 매일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서 이어지며 자세한 전체 일정은 홈페이지(www.si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종업데이트 2011.7.26 22:00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창작발레 <인어공주>, 10주년 기념공연 열린다

컬처 2011.01.05 18:18 Posted by 아이스뉴스

Array

 

10년 역사로 빚어낸 아름다운 신화. 가족들을 위한 겨울선물

지금 사랑하는 연인들을 위해 발레로 쓰는 겨울 시()

클래식 창작 전막발레 <인어공주>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01(1) 초연 당시 “우리나라 안무가에 의한 창작발레 1호의 명예를

간직할 지 모른다”고 평가 받으며 탄생을 알렸던 발레 <인어공주>. 20분짜리 발레 소품 <인어의 노래>에서 시작한 

<인어공주>는 곧 전막발레로 서울과 광주에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창작발레로의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러냈다.

 

아동청소년을 위한 발레 창작에 각별한 애정을 기울여온 안무가 김선희가 “내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작품을

만들겠다”는 마음으로 제작해 초연한 <인어공주>2001(5, 토월극장) 2003(7, 호암아트홀)

2004(12, 양주문예회관, 동해문예회관, 경기예술의전당) 지방문예회관 순회공연을 통해 동화발레로 입지를 굳혔다.

2008(2,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김선희는 <인어공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발레의 본고장

러시아 출신 작곡가 드미트리 파블로프와 무대 디자이너 이리나 쿠스토프가 협력해 <인어공주>만을 위한 오케스트라

음악과 무대를 선보였으며 동화적 판타지를 극대화시킨 마술사용으로 작품의 완성도는 물론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2010(1, 서울열린극장 창동)에는 보다 업그레이드 된 마술, 우수한 기량의

무용수들과 함께 전 공연 매진 기록을 세우며 관객들로부터 격찬 받았다.

 

2011, 탄생 10주년 맞아 발레 <인어공주>에는 오케스트라가 합류한다. 지휘자 김훈태가 이끄는 43인조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보다 풍성하고 밀도 있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비한 바다 풍경, 웅장한 궁전 등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무대연출로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던 무대 역시 화려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실제 바다 속 연상시키는 입체적이고

밀도 있는 디자인, 디테일이 살아있는 생동감 넘치는 무대 연출을 통해 관객들은 보다 극대화된 판타지를 만날 수 있다.

 

김현웅(국립무용단 주역무용수), 이용정/이동탁/김명규(유니버설발레단)

인어공주가 배출한 내로라하는 발레스타와 인재들이 한 자리에!

 

발레 <인어공주> 탄생 10주년을 기념해 그 동안 공주와 왕자로 활약해온 영광의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2001년 초연

2003년 왕자 역으로 출연한 ,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현웅은 평론가들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차세대 스타로

일찍이 주목 받았으며 현재 국립발레단 주역무용수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김현웅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유난희 역시

유니버설발레단을 거쳐 현재는 국립발레단 솔리스트로, 2003년 인어공주 역의 한상이는 네덜란드 국립발레단 솔리스트

거쳐, 현재는 역시 국립발레단 솔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2004년 김현웅에 이어 왕자로 주목 받았던 이현준은 현재

유니버설발레단 주역무용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8년 주역 윤전일과 한서혜는 각각 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발레단

솔리스트로 맹활약 중이다. 2009년 당시 17세의 나이로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주역을 맡으며 발레계의 최대

유망주로 주목을 받은 김기민유니버설발레단의<호두까기인형>의 주역으로 발탁된 이동탁, 이용정 역시 2010년 왕자,

인어공주 역으로 출연하여 호연을 펼쳤다.

 

이번 무대에서는 김현웅, 이용정, 이동탁 등 영광의 주역들과 함께 뉴욕아메리칸발레시이터 Ⅱ에서 활동을 마치  2010

바르나 국제발레콩쿠르 금상 을 수상한 박세은과 서울국제무용콩쿠르 1등 상에 빛나는 김민정 그리고 탁월한 신체 조건과

우수한 기량으로 국립발레단의 새로운 얼굴로 주목 받는 이재우 등이 인어공주와 왕자로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박세은과 함께 유니버셜발레단<호두까기인형> 주역으로 출연했던 김명규는 유니버설발레단 입단을 앞두고 있으며 이번

발레<인어공주>에서 완벽한 마법의 문어 역으로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공연 개요>

 

u  공연명: 10주년 기념, 발레 인어공주

u  일시: 2011 1 21() 8pm/ 1 22(), 23 () 3:00 / 7:30pm

u  장소: 예술의전당 토월극장

u  공연시간: 70

u  주최: 김선희발레단

u  관람연령: 4 이상 (48개월 이상)

u  티켓가격: VIP 7만원, R 5만원, S 35천원, A 2만원

 예매처: 인터파크 ticket.interpark.com 1544-1555

티켓링크 www.ticketlink.co.kr 1588-7890

옥션 ticket.auction.co.kr 1566-1369

    예술의전당 www.sacticket.co.kr 02)580-1300

u  안내 문의

 김선희발레단: 02-3216-1185  / http://balletmermaid.com/

장애인(1~3) 국가유공자 동반1인까지 50%, 장애인(4~6) 본인만 50%

(티켓수령시 증빙카드 제시)

3 가족 이상 30% 할인

단체 20 이상 25% 이상

 

 * 캐스팅 일정

예술의전당
토월극장

인어공주

왕자

마법의 문어

마법의 인어

용왕

1/21()

8pm

박세은

김현웅

김명규

오누리

이재우

1/22()

3pm

이용정

이동탁

한성우

원진호

김태석

1/22()

7:30pm

박세은

김현웅

김명규

심현희

이재우

1/23()

3pm

김민정

김현웅

김명규

양채은

이승환

1/23()

7:30pm

이은원

이재우

한성우

오누리

변성완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