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봉술제적벽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14 [국립극장] 완창 판소리 11월 공연, 한승석의 <박봉술제 적벽가>

Array

 

관객과 소통하는 판소리, 한승석 명창의 <정광수제 수궁가>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10년 국립극장(극장장 임연철)의 대표 상설공연인

<완창판소리>가 지난 3월 27일(토) 달오름 극장에서 염경애 명창의 김세종제 <춘향가>로 첫 문을

연 이래 여덟번째 공연을 맞이한다.


2010년 완창판소리의 11월의 주인공은 한승석의 <박봉술제 적벽가>로, 오는 11월 20일(토) 오후3시
 KB국민은행청소년하늘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고수 김청만 · 이태백) 

 

한승석 명창은 단단하면서도 위엄있는 소리를 엄정하면서도 정확하게 구사하는 노력파이다.
한승석 명창은 완창작업과는 별개로 판소리가 오늘의 관중과 호흡하며 소통해야 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 사실 국립극장 완창 판소리 무대는 판소리 준문화재 이상,
대통령상 수상 이상이라는 제한된 참여조건이 있기에 그 품격이 유지되어 왔다.

 
하지만, 이번엔 대학의 판소리 전공 전임교수에까지 그 문호를 넓혀서 한승석 명창을 초청하였다.
한승석의 적벽가는 송만갑→박봉술→안숙선→한승석으로 이어지는 정통 동편제 <적벽가>의
계보를 잇는 것이다.

 

박봉술-안숙선-한승석으로 이어지는 사내들의 걸쭉한 이야기 <박봉술제 적벽가>

 

<적벽가>는 본래 조선시대 무관들이나 병사들의 애환을 담고 있는 음악이다.
부모, 자식과 사랑하는 아내를 두고 전쟁터에 나온 사내들의 슬픔이 있고, 또한 무공을 다투는

호걸들의 무용담도 들어있다. 그리고 ‘화용도타령’에는 진짜로 민중들이 하고자 했던 이야기가 있다.

이런 난리통속에서 벌어지는 떠들썩한 사내들의 입담이 바로 적벽가이다.

 

이번에 한승석 명창을 통해 접하는 적벽가는 본래 박봉술-안숙선-한승석으로 전승된 것으로
음악적 구성이 탁월하여 현대 판소리의 백미로 일컬어진다. 박봉술 명창 이후로는 적벽가도
많이 변했는데, 송순섭, 김일구, 안숙선 등 손꼽는 현대 명창들이 모두 이 적벽가를 부르고 있다.
특히, 여류명창을 통해 전승된 적벽가가 한승석에 이르러 또 어떤 모습으로 드러날지 사뭇
기대해볼만 하다. 한승석 명창은 성량이 크고 음감이 뛰어나 적벽가의 우람한 스케일을 잘 표현하고

우조 성음을 정확하게 표현해낸다. 게다가 원래 사물놀이를 했기 때문에 탁월한 리듬감을 가지고 있다.

 

<공연개요>

    

공 연 명

한승석의 <박봉술제 적벽가>

공연일시

11월 20일(토), 오후 3시

공연장소

KB국민은행청소년하늘극장

주 최

국립극장, 동아일보

주 관

국립창극단

관 람 료

전석 2만원

예매 및 문의

국립극장 고객지원실

02)2280-4115~6 www.ntok.go.kr

티켓링크 1588-7890

인터파크 1544-1555

옥션티켓 1566-1369

예스24 1544-6399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