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아찔한 첫 점프였다. 1년여만에 '지젤'로 돌아온

피겨여왕은 균형을 잃은 착지 순간을 버텨낸 후 다음 점프에서 예정에 없던 컴비네이션

점프를 실행하며 실점을 일부 복구하는 기지를 연출했다.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맨 마지막 순서로 링크에 등장한 김연아(21,고려대)는 오랜만의

실전무대에 긴장한 듯 큰 숨을 들여마시며 포즈를 잡고 움직임을 시작했다. 연기를

구성하는 수행요소 중 가장 비중이 큰 첫 컴비네이션 점프(트리플러츠+트리플토룹)에서

러츠점프를 착지하는 순간, 균형이 흔들리며 뒤 점프를 연결하지 못해 5~6점을 실점하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어진 트리플플립 점프 직후, 예정에 없던 더블 토룹을 연결, 일부 점수를

만회하며 안정을 찾았고 더블 악셀의 매끈한 착지에 이은 스텝, 스핀 연기에서 모두 1점

내외의 가산점을 얻어냈다.

 

발레를 중흥시킨 러시아에서 대회가 열릴 것을 예견이라도 했던 듯, 낭만발레의 대표작인
'지젤'을 테마로 한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는 발레 동작을 가미하며 특유의 표정연기와
느낌이 있는 라인을 연출, PCS(예술점수)에서 출전자 중 최고점(32.94점)을 받아내며
합계 65.91점으로 쇼트 1위에 올랐다.

 

안도 미키(일본,24)는 첫 점프를 트리플러츠+더블룹 컴비네이션으로 성공시키면서 모든

요소를 특별한 실수없이 클린했지만, 단점인 밋밋한 연기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기술점수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예술점수를 받아 0.33점 차이로 2위에 랭크됐다.

 

당초 포디움과는 거리가 멀어보였던 러시아의 크세니아 마카로바(19)는, 특별한 실수없이
기술요소를 수행해 내는 의외의 분전으로 61.62점을 획득하며 3위에 올랐다.

 

미국의 알리샤 시즈니(24)는 두번째 점프인 트리플플립에서 롱에지 판정을 받았지만
나머지 요소를 착실히 수행, 61.47점으로 4위에 랭크되며 포디움 진입의 가능성을 남겼다.

  

한편, 김연아의 바로 앞 순서로 출장한 아사다 마오(21,일본)는 첫 점프인 트리플악셀에서
다운그레이드, 두번째 점프에서는 회전부족 판정을 받으며 대거 실점했다. 다른 요소에서
점수만회를 위해 애를 썼지만 58.66점으로 7위에 그쳐 올시즌 지속된 저조한 컨디션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을 확인케 했다.
 
30일 오후 6시30분(한국시간)에 시작되는 프리스케이팅에서 김연아는 마지막 그룹의

여섯명 중 세번째 순서로 출장한다.

 

 

* 사진출처 : icenetwork.com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