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이준형이 한국 피겨 사상 처음으로 ISU 주관 국제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준형은 우리나라 시각으로 토요일 새벽에 열린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마지막 5그룹 5번째 주자(끝에서 2번째)로 나서 경기를 펼친 이준형은, 첫 번째 트리플 플립 - 트리플 토루프 점프를 쇼트프로그램 때와 마찬가지로 깔끔하게 뛰었다. 두 번째 점프인 트리플 루프 점프 역시 깔끔하게 뛰며 순조롭게 경기를 이어나갔고,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는 롱에지 판정을 받아 감점 1점을 받았다.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에서 레벨4를 받은 뒤, 트리플 플립. 트리플 루프 - 더블 토루프, 더블 악셀 - 더블 토루프 - 더블 토루프 등 후반의 컴비네이션 점프 등을 모두 완벽하게 뛰었다. 하지만 트리플 살코 점프에서 점프 축이 약간 기울어져 착지가 좋지 못해 감점을 받았다. 플라잉 싯스핀, 직선스텝에서 모두 레벨2를 받았다. 마지막 점프인 더블악셀을 깔끔하게 뛴 뒤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프리스케이팅 경기를 마무리 했다.

  이준형은 프리스케이팅 118.50점(기술점수 57.52, 예술점수 60.98)을 받아 총점 176.48점으로 1위 중국의 얀한, 2위 미국의 제이슨 브라운에 이어 3위를 기록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동시에 지난 1차대회에서 기록했던 171점의 기록을 5점 가량 올리면서 한국 남자 피겨 최고 기록을 올리는데도 성공했다. 그리고 내년 3월 열리는 주니어 세계선수권 남자싱글 경기도 출전하게 되었다. 이준형은 이번 대회에서 무엇보다 완벽한 연기를 하는 것이 목표였다. 특히 프리스케이팅에서의 실수를 줄이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다, 그리고 이번 경기에서 그 목표를 이뤄내는데 성공했다. 또한 자신의 이러한 목표는 메달로까지 이어지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준형의 이번 주니어 그랑프리 동메달은 한국 피겨 남자싱글 사상 처음으로 ISU 주관 국제대회에서 나온 메달이다. 그렇기에 이번 이준형의 메달은 의미는 대단히 크다. 올 시즌 이준형은 가파른 성장을 이어갔다. 8월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에서 2위로 주니어 그랑프리 티켓을 거머쥔 뒤, 피겨 아시안 트로피에서는 2위를 기록하였다. 8월 말에 있었던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는 예상을 뛰어넘는 놀라운 선전으로 4위를 기록하였다. 그리고 드디어 마침내 이번 6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였다.

  그동안 한국 피겨 남자싱글은 김민석, 이동원 등이 선전을 했지만, 주니어 그랑프리에서는 4위가 최고성적이었다. 그렇지만 드디어 이번에 메달이 탄생하면서, 한국 피겨는 또 한번 발을 내딛으며 전진했다. 그동안 김연아의 눈부신 활약으로 많은 노비스 선수들이 탄생했다. 그러나 대부분은 여자선수였으며, 남자선수는 거의 없어 남자선수들은 그동안 여자선수들과 함께 힘겨운 훈련을 해야 했다. 이번 이준형의 메달로 여자싱글 뿐만이 아니라 남자싱글도 주목받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김해진의 여자싱글 동메달과 이번 이준형의 남자싱글 동메달에서 보여 지듯이, 한국 피겨의 전망은 한층 더 밝아지고 있다. 한편 이준형과 같은 대회에 출전한 박소연은 오늘 밤 9시 55분에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 출전한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이동원이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최종 5위를 기록했다. 이동원은 프리스케이팅 109.18(기술점수 58.68, 예술점수 50.50)을 받아 총점 166.93점으로 최종 5위를 기록했다.

  이동원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 트리플 토루프 연속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가산점을 0.4점 챙겼다. 이어진 더블악셀, 트리플 플립 - 더블 토루프까지 모두 소화해 내며 전반부 연기를 마쳤다. 플라잉 싯스핀에서 레벨2를 받으며, 트리플 살코, 트리플 플립을 모두 성공시켰고, 후반부의 트리플 러츠 점프와 더블악셀 - 더블 토루프 - 더블 루프의 3연속 점프도 모두 성공했다. 그러나 마지막 점프였던 트리플 루프 점프를 싱글로 처리한 것이 뼈아팠다. 마지막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을 레벨3으로 마무리 지으면서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마무리했다.

  이동원은 지난 시즌부터 주니어 그랑프리에 출전하여 계속해서 포디움에 근접한 기록을 내고 있다. 더욱이 이번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3위로 기분 좋은 출발을 하였고, 함께 출전한 김해진이 여자싱글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남녀 동반 금메달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졌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동반 메달의 꿈은 이뤄지지 않았다.

  비록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이동원은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계속해서 5위권의 성적을 내면서 자신의 가능성을 계속 내비치고 있다. 한편 이동원의 그랑프리 대회 경기가 모두 마무리 되면서, 3월에 있을 주니어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선수는 그랑프리 성적 상위자가 출전한다는 빙상연맹의 규정에 따라 1차 대회에서 4위를 했던 이준형이 출전하게 되었다. 이준형은 이탈리아에서 있을 6차 대회에 또 한번 출전한다.

신고

Array

 ▶ 김민석, 8월 주니어 선발전에서의 프리 스케이팅 연기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민석 선수(17,수리고3)가 오스트리아의 그라츠에서

열리고 있는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종합 11위를 차지했다. 
 
김민석은, 앞선 쇼트 경기에서 50.47점으로 10위에 랭크된 가운데 18일 오후 5시15분(한국시간)부터

시작된 프리 스케이팅에서 15번째 순서로 등장하여 95.38점을 획득, 12위를 기록했다.

총점에서는 145.85점으로 출전자 20명 중 종합 11위에 랭크됐다. 

 

프리 스케이팅까지 종합한 결과, 남자 싱글의 금메달은 총점 170.48의 Han Yan(14,중국),

은메달은 166.04의 Artem Grigoriev(18,러시아), 동메달은 164.56의 Zhan Bush(17,러시아)가

각각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종합,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오스트리아, 그라츠) 남자 싱글 최종 

 Array

    ▶ 프리 스케이팅 결과,  2010/11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오스트리아, 그라츠) 남자 싱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