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차 승급심사에서 7급에 합격한 김환진(동북고1) 선수

피겨선수들의 3차 승급심사가 11월 4일 오전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진행됐다. 이번 승급심사는 5~8급으로 승급하고자 하는 4~7급 선수들이 출전했으며, 5급 29명, 6급 18명, 7급 7명, 8급 5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특히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급수는 단연 가장 높은 7, 8급이었다.

7급에 합격하기 위해선 여자는 트리플 2종, 남자는 트리플 3종 점프를 뛰어야 하며, 플라잉 카멜 스핀 8회전 이상, 그리고 트리플 컴비네이션 점프(트리플 - 더블 컴비네이션 점프 또는 트리플 - 트리플 컴비네이션 점프)를 구사해야 한다. 8급은 여자는 트리플 3종, 남자는 트리플 4종 점프와 함께, 플라잉 카멜 스핀 8회전 이상, 그리고 트리플 컴비네이션 점프를 뛰어야만 합격할 수 있다.

7급에선 윤선민(방배초6)과 김환진(동북고1)의 활약이 돋보였다. 윤선민은 지난 시즌 5,6급을 연달아 통과한 데 이어, 이번 승급심사에서도 7급에 합격해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줬다. 김환진 역시 남자싱글의 유망주답게 7급 심사에 합격했다. 김환진은 프리스케이팅 심사에서 트리플토룹, 트리플살코 컴비네이션 점프 등을 뛰어, 점프에서 한층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같은 급수 심사에 참가한 현 국가대표 조경아(과천중2)는 필수요소 심사에서 트리플 컴비네이션 점프에서 실수해, 프리스케이팅 심사를 받지 못했다.

이어진 8급 심사에선 김진서(오륜중2), 최다빈(방배초6), 변지현(연광초6)이 합격했다. 김진서는 피겨에 입문한 지 2년 정도 밖에 안 된 신인이지만 무서운 성장을 과시하며, 8급까지 단 한 번의 불합격도 없이 통과했다. 김진서는 프리스케이팅 심사에서 트리플러츠, 플립, 토룹, 트리플살코 컴비네이션 점프 등을 뛰었다.

최다빈 역시 빠른 성장세를 보여주며 8급까지 합격했다. 최다빈은 2000년생으로 현 국가대표 선수들(96~97년생)을 이을 것으로 기대받는 유망주로 얼마 전 열렸던 피겨 꿈나무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최다빈은 트리플러츠 - 더블토룹, 트리플플립, 트리플루프 등을 뛰어 기대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줬다.

변지현 역시 좋은 연기를 선보이며 8급에 안착했다. 변지현은 지난 시즌부터 급속도로 성장해, 최다빈과 경쟁구도를 만들고 있다. 변지현은 트리플토룹, 트리플살코 컴비네이션, 트리플루프 등을 실수 없이 구사했다.

한편 이들과 함께 8급 심사에 출전했던 최휘(과천중2), 이호정(서문여중2)은 아쉽게도 합격하지 못했다. 최휘는 지난 8월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 당시, ‘오페라의 유령’과 ‘블랙스완’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후 부상을 당해, 이번 심사에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이호정 역시 지난 시즌 복사뼈 제거수술 이후, 점프에서 난조를 보여 불합격했다.

이외에 5급에선 변세종(경신중1), 김한슬(경대사대부초6), 이연수(과천초6), 임아현(송파초6), 김은수(안화초6), 유지희(서현중3), 조경진(천천중1), 정유진(경북대 사대부초6)이 합격했으며, 6급은 김세나(은석초6), 임소연(노원초6), 안재영(대화중1), 차준환(잠신초4), 김태경(평촌중1), 박세연(성재중1)이 통과했다.

피겨 승급심사는 정식대회는 아니지만, 현 국가대표와 피겨 유망주들의 발전하는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또한 주니어 그랑프리 국제무대에 출전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에 출전하기 위해선, 반드시 5급 이상 이어야만 참가할 수 있기 때문에 승급심사는 매우 중요하다 할 수 있다.   

이번 피겨 승급심사에서 피겨 유망주들의 가파른 성장세와 치열한 경쟁을 다시 한 번 볼 수 있었다. 얼마전 치러진 피겨 꿈나무대회에 이어 승급심사는 '김연아 키즈'들의 또 하나의 무대가 되고 있다. 

특히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놀라운 선전을 하고 돌아온 현 국가대표 주니어 선수들과 함께, 이번 승급심사에 참가한 선수 중, 여자선수는 최다빈, 변지현, 남자선수는 김진서, 김환진 등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피겨 선수층도 점차 두터워 지고 있다. 이들은 곧 다가오는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국가대표 타이틀을 걸고, 또 한 번 불꽃 뛰는 경쟁을 펼친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8월3일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피겨 주니어 선발전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남녀 선수 화보(쇼트 순위順)

 

 

Array 

 ▲ 김해진(과천중2)
Array 

 ▲ 이호정(서문중2)
Array 

 ▲ 박연준(연화중3)
Array 

 ▲ 박소연(강일중2)
Array 

 ▲ 조경아(과천중2)
Array 

 ▲ 최 휘(과천중2)
Array 

 ▲ 클라우디아 뮬러(홍은중2)
Array 

 ▲ 정희라(서울크리스찬스쿨9)
Array  

 ▲ 이태연(과천중1)
Array 

 ▲ 김태경(평촌중1)
Array 

 ▲ 최다혜(서문고1)
Array 

 ▲ 이동원(과천중3)
Array 

 ▲ 김진서(오륜중2)
Array 

 ▲ 이준형(도장중3)
Array 

 ▲ 김환진(방산고1)
Array 

 ▲ 감강찬(휘문중3)
Array 

 ▲ 감강인(휘문중2)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 프리 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김해진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97년생 여자 피겨 선수들의 본격적인 경쟁 시대 개막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해진 선수(14,과천중1)가 피겨 종합선수권 대회를 2연패하며

대한민국 여자 싱글 차세대를 책임질 기대주임을 재확인시켰다.

 

16일 오후 속개된 프리 스케이팅. 전날 쇼트에서 3위에 랭크된 가운데 시니어 마지막 순서로 출장한 김해진은
처음 두번의 컴비네이션 점프를 무난히 성공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플립 점프에서 착지 실수로 넘어지긴 했지만 동요하지 않고 나머지 요소를 활발한 움직임으로 마무리하자

경기를 지켜보던 객석은 높은 성적을 예감하는 분위기. 결국 프리에서 98.47점을 획득한 김해진은
합계 145.29점으로 종합 1위로 도약, 작년 대회에 이어 2연패하며 시즌 초 부상의 아픔을 날려보냈다.

    

쇼트 2위였던 박소연(14,강일중1) 역시 프리 스케이팅에서 한차례 점프 착지 실수로 넘어진 것 빼고는
전반적으로 안정된 기술과 멋진 연기를 선보였다. 예술평가에서 47.15점으로 출전자 중 가장 좋은 평가를

받으며 합계 142.29점을 기록, 선배 곽민정을 간발의 차이로 제치면서 종합 2위에 올랐다.

 

쇼트 1위로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던 곽민정(17,수리고2)은 이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특유의 아름다운 라인을

연출하며 좋은 연기를 보였으나 첫 러츠 점프가 컴비네이션으로 연결되지 못했고 단독 러츠가 1회전에

그치면서 큰 점수를 잃은 것이 뼈아팠다.  결국 합계 142.26점으로 3위에 머문 곽민정은 시즌 초에 비해

컨디션을 회복한 듯 보여 이후 경기에 대한 전망을 밝게 했다.
 
남자부에서는 이동원 선수(15,과천중2)가 합계 179.21점으로 종합 1위에 올랐으며 김민석(18,수리고3)은
178.18점으로 2위, 이준형(15,도장중2)은 159.28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한편 주니어 여자부에서 조경아 선수(14,과천중1)가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최고 득점을 올리며

합계 120.21점으로 종합 1위를 차지했고 최휘(13,과천중1)가 105.01점으로 2위, 변지현(12,연광초5)이
103.79점으로 3위에 올랐다,
 
주니어 남자부에서는 김진서 선수(15,오륜중1)가 전일 쇼트에 이어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좋은 기량을
발휘하며 합계 142.56점으로 종합 1위, 감강찬(16,휘문중2)은 129.38점으로 2위, 김환진(15,방산중3)이
123.20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97년생 동갑내기(속칭 97라인)들이 부각되면서 여자 싱글의 전반적인 기량 향상과 함께 관전의 흥미를
더해주고 있다. 이번 대회 시니어 부문에 출전한 김해진,박소연,이호정과 주니어 부문의 조경아, 박연준,

클라우디아 뮬러 그리고 한살 위아래로 경쟁대열에 속해 있는 서채연,최휘 등이 이 현상의 주역들이다.

 

최근 각종 대회 상위권에 입상하면서 선배들을 밀어내고 있는 이들은  2~3년 내에 우리나라 여자 피겨의

주축을 담당할 재목들이다. 어느 틈에 대한민국 최고의 피겨 스케이터를 다투는 자리의 주요 멤버가

되어버린 이들과, 곽민정을 비롯한 기존 시니어 선수들이 벌이는 뜨거운 경쟁 양상은 그 열기만큼이나

우리 나라 피겨가 국제적인 경쟁력을 확보해가는데 기름진 환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프리 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박소연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Array 

 ▲ 프리 스케이팅, 시니어 여자부 곽민정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신고

Array

 ▲ 주니어 여자부 조경아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97라인의 또 다른 유망주 조경아 선수(14,과천중1)가

쇼트 프로그램 선두에 올랐다.

 

15일 저녁,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막을 올린 제65회 피겨 종합선수권 대회에서 조경아는

당찬 연기력으로 TES(기술평가) 25.47점, PCS(예술 평가) 18.47점, 합계 43.94점을 얻어내며

주니어 여자부 쇼트 선두에 올랐다.

 

주니어 남자부에서는 김진서 선수(15,오륜중1)가 TES 28.42점, PCS 23.96점, 합계 52.38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주니어 여자부(16명 출전)

 

1위: 조경아(과천중1)          43.94점
2위: 최 휘 (과천중1)           37.77점
3위: 김혜린(수리고1)          36.88점
4위: 박경원(구름산초6)       36.48점
5위: 클라우디아 뮬러(홍은중1) 35.56점

 

>주니어 남자부(4명 출전)

 

1위 김진서(오륜중1)       52.38점
2위 감강찬(휘문중2)       45.41점
3위 차준환(잠신초3)       37.16점
4위 김환진(방산중3)       34.39점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주니어 남자부 김진서 선수 . . . . . 제6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신고

[2010 회장배 랭킹대회] 김진서 선수

포토 스토리 2010.11.16 09:39 Posted by 아이스뉴스

Array

 2010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쇼크 프로그램 연기 중인 김진서(14,오륜중1) 선수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