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이탈리아에서 선보이는 발레 한류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발레단이 창단 49년 만에 처음으로 이탈리아의

최고 무대(Teatro di San Carlo, 산카를로 극장)에 오른다.

   

산카를로 극장 재단 주최의 ‘산카를로 댄스 페스티벌’ 오프닝 무대에 초대되어 10월 12일, 13일

양일간 2회 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발레 탄생지인 이탈리아의 유서 깊은 산카를로 극장에서 

데뷔 무대를 갖는 국립발레단은 한국 고유의 설화를 스토리로 한 발레 <왕자호동>을 공연하여

유럽에 한국의 미를 알리게 된다. 

 

‘산카를르 댄스 페스티벌’에는 국립발레단 외에 파격적인 지젤로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프랑스의 현대발레단인 리옹발레단(10월16일, 18일), 현대무용의 대모로 불리우는 카롤린 칼송

컴퍼니(10월25일~27일)가 초청돼 산카를로극장 발레단(10월22일,23일)과 함께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또한 이번 국립발레단의 산카를로 극장 공연은 2011년 올해 통일 150주년을 맞이하는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이탈리아 통일 150주년 기념공연’으로도  지정되어 한-이 양 국가간의 우호증진에

더욱 뜻 깊은 공연이 될 전망이다.

 

 
최고에게만 열려있는 275년 전통의 산카를로 오페라극장

 

이번 공연이 올려지는 산카를로 극장은 밀라노의 라스칼라극장, 로마의 로마오페라극장과 함께
이탈리아 3대극장으로 불리며, 특히 이탈리아 극장들 중 가장 역사가 깊은 극장이다.


산카를로 극장은 밀라노 라스칼라극장보다 40여 년 먼저 찰스 부르봉 왕정 하에 1737년 지어졌다.
장엄한 객석으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극장”으로 알려져 있으며 당대 유럽각지에서
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나폴리악파의 중심지로 18세기부터 19세기의 로맨틱한 드라마에
이르는 동안 이탈리아 오페라와 음악계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극장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산 카를로 극장은 라 스칼라 극장과 함께 1816년 문을 연 다른 학교들과 함께 최초의
이탈리아 발레 학교를 열어 그 정통성 인정받고 있는 극장이다.

 

이탈리아에서의 국립발레단 공연은 이미 국립발레단 소속 수석무용수 김지영의 공연을 통해
시작되었다. 김지영은 2009년 카를라 프라치의 초청으로 로마오페라극장에서 <돈키호테>의
키트리를 공연한 바 있으며, 2010년 시칠리아의 마시모극장에서 <신데렐라>의 주역을 맡아
성공적인 공연을 펼친 바 있다. 

 

발레 탄생지인 이탈리아의 두 주요극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한국 발레의 좋은 인상을 심었던 

김지영은 파리오페라발레단에서 11년간 활동하고 귀국해 활동하고 있는 김용걸과 함께 호흡을

맞춰 <왕자호동>의 산카를로극장 프리미어를 멋지게 장식할 예정이다.

 

두 번째 날은 브누아드라당스 여성무용수상에 빛나는 국립발레단의 대표 무용수 김주원과

페름국제콩쿨 그랑프리의 주인공 정영재가 한국발레의 아름다움을 이탈리아 관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해진 선수(과천중2)가 제53회 피겨 종별 선수권대회에서

여중부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기록한 가운데 15일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이어진 여중부 A조의

프리스케이팅 마지막 순서로 나선 김해진은, 중요한 첫 점프인 트리플토룹+트리플토룹 컴비네이션

점프를 무난하게 소화하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두번째 트리플러츠 점프에서 롱엣지 판정으로 약간의

감점을 당했지만 이후 트리플플립 등 5번의 점프를 깨끗하게 착지했고 세차례의 4레벨 스핀을

가산점까지 챙기며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 결과, 프리스케이팅에서 105.39점(기술점수 58.45, 예술점수 46.94)을 얻은 김해진은 쇼트와

프리 합계 155.39점으로 2위와 20여점의 격차를 벌리며 종합우승을 차지, 지난 1월 열렸던 종합선수권

대회에 이어 2연승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5점 뒤진 부담을 안고 링크에 나선 박소연(강일중2)은 첫 점프인

더블악셀+트리플토룹 컴비네이션 점프가 회전부족 판정을 받은 이후 플립점프가 1회전에 그치는 등

실수가 잇따른 탓에 프리스케이팅에서 86.91점, 합계 131.93점으로 2위에 머물렀다.

 

시즌초에 비해 전반적인 컨디션 난조를 보인 이호정(서문여중2)은 프리스케이팅에서 79.29점,

합계 122.87점으로 3위에 그쳤다.

   

여중부 B조는 프리스케이팅 결과, 합계 106.33점을 얻은 채송주(대화중1)가 종합1위, 105.01점의

박연준(연화중3)이 2위, 97.89점의 이태연(과천중1)이 3위에 각각 올랐다.

 

여고부 B조에서는 합계 98.30점의 김지영(화정고3)이 종합 1위, 85.52점의 김혜린(수리고2)이 2위,

84.51점의 김나연(화정고1)이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김해진 선수(과천중2)가 제53회 피겨 종별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여중부 1위에 랭크됐다.

 

14일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여중부 A조 경기에 나선 김해진은 첫 점프인 트리플토룹+트리플토룹

컴비네이션 점프를 큰 실수없이 소화한 후 트리플플립, 더블악셀 점프를 깨끗하게 착지해냈다.

스텝, 스핀 연기까지 무난하게 마무리한 김해진은 50.00점(기술점수 28.11, 예술점수 21.89)을 기록,

다른 선수와 상당한 격차를 벌려 놓으며 우승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첫 점프 실수로 다운그레이드를 당한 박소연(강일중2)은 45.02점을 얻어 2위에 랭크됐으며
이호정(서문여중2) 역시 첫 점프에서 다운그레이드를 당하며 43.58점으로 3위에 랭크됐다.

 

한편 B조 여중부에서는 채송주(대화중1)가 39.05점으로 1위, 박연준(연화중3)이 37.96점으로 2위,

조경아(과천중2)가 34.11점으로 3위에 각각 랭크됐다.

 

B조 여고부에서는 김지영(화정고3)이 34.26점으로 1위, 김혜린(수리고2)이 32.06점으로 2위,

김나연(화정고1)이 30.21점으로 3위에 각각 올랐다.

 

프리스케이팅은 15일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01.jpg

지젤-김지영, 알브레히트-이동훈, 힐라리온-이영철, 페전트 파드되-박슬기 & 김윤식, 윌프레드-배민순

 

로맨틱 발레의 종결자 <지젤>, 국립발레단이 빚어 낸 서정의 드라마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1막이 따뜻한 낮이라면 2막은 스산한 밤이다. 낮과 밤이 모여

하루를 만들고 일상을 일구듯이 지젤은 두개의 막을 통해 아주 대조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지젤 특유의

서정을 구축하고 있다.
  
전원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경쾌한 음악 속에 젊은 청춘남녀가 인연을 꽃피우며 바쁜 몸놀림만큼이나
샘솟듯 넘치는 인생의 활력을 무대위에 펼쳐 보인다. 예쁜 복장을 차려입은 무용수들이 둘러모인 가운데
댄스 배틀하듯이 펼쳐지는 춤의 향연은 우리들이 공유해야 할 행복의 순간이다.    
 
로맨틱 발레의 종결자라고도 감히 말할 수 있는, 서정으로 가득찬 이 작품이 봄을 앞둔 시기에

국립발레단의 136번째 정기공연으로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올랐다. 표정연기에 능한 김지영이

지젤 역으로 나섰고 탄탄한 체력을 과시하는 듯 매끄러운 리프트를 선보이는 이동훈이 알브레히트 역을

맡았다.

 

1막이 많은 등장인물과 화려한 움직임 속에 오페라같은 느낌으로 엔터테인먼트의 컨셉을
갖추고 있는 반면, 2막은 발레 특유의 미학적인 움직임과 사랑의 서정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지젤을 멤버로 영입한 순백의 윌리들이 전개하는 군무는, 매끄러운 음향과 손잡고 관객을 꿈결같은
시간으로 안내한다. 속절없이 사로잡힌 마음은 무대앞을 떠날 수 없다.

  

밝고 명랑한 분위기인 1막과는 달리 2막은 다소 어두운 조명 속에서 윌리들의 군무가 냉정한 아름다움을
그려 나간다. 이런 가운데 지젤과 알브레히트가 마주하는 파드되는 짧은 생으로 좌초된 사랑의 파편을
찾아 헤매듯 내내 처연한 분위기로 공연의 하이라이트를 이룬다. 여기에 감미로운 음색으로

분위기에 협력하는 오케스트라는 연주자들이 무대앞에 따로 있다는 공간감마저 잃게 만든다.
 
어느 덧 장면은 진행되어,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지젤이 알브레히트의 비탄을 뒤로하고
어둠 속으로 사라지면서 막이 닫힌다. 그제사 공연이 끝났구나 하는 인식으로 되돌아온다. 
1,2막이 각각 50분씩 같은 시간이라지만 넋을 놓고 바라보게 되는 2막에서는 다소 음산한 가운데
마치 최면에라도 걸린 듯 몽환적인 느낌에 빠져 든다. 하얀 무용수들의 군무는 그만큼 중독성이
강하다. 여기에 깃드는 지젤과 알브레히트의 파드되에서는 시간 감각을 잊고 몰입의 정점을 이룬다.

 

지젤의 감성은 2막 전체를 관통한다. 순결한 백색 튀튀로 무장한 윌리들은 매혹의 몸짓으로 어두운
무대를 밝히는 한편, 묘한 느낌의 배경으로 도열해 있으면서 보는 이의 눈길을 빼앗는다.
이런 우아한 풍경에 마음이 꽂히지 않는다면 인간으로써 수분 함량에 문제가 있을 터.

그렇게 흰색 <지젤>의 몸짓을 빌려 서정의 강물은 도도히 흐른다.  <지젤>이 로맨틱 발레의

대표주자로 거론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젤>은 24일부터 27일까지 이어지는 5번의 공연이 모두 매진될 만큼 발레 애호가들에게 잘 알려진

인기 높은 작품이다. 국립발레단의 대중 친화적인 접근이 유례없는 매진사태에 큰 몫을 했겠지만,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피겨 여왕 김연아가 때마침 이번 시즌 프로그램에 <지젤>을 테마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의 관심을 더욱 촉발시키지 않았을까 짐작해본다.
  
작년 여름, 발레 국제콩쿠르에서 지젤의 파드되 연기를 보고는 느꼈던 짧은 감상을 다시 옮겨볼까.
'지젤의 서정적인 리듬이 무대를 감싼다. 남녀 무용수가 나긋나긋한 몸짓으로 만남을 수줍어하고
존중의 손끝을 나눈다. 어느새 삶은 푸근해지고 잊어 왔던 인간의 존엄이 눈을 뜬다.
시대를 관통하고 있는 클래식은 생명현상이다'

 

백색 정서에 취해 말랑말랑해진 심장때문일까, 공연 후 바로 귀가길에 나서지 못했다. 맛있는 식사

후에 한동안 음식맛이 입안에 남아 있듯, 예술의 전당 분수대앞 광장을 한동안 서성이며 느낌을

되돌아 본 것이 필자만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2.jpg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 23일 오후, 예술의 전당 오페라 하우스에서 열린 국립발레단의 제136회 정기공연 <지젤> 전막 리허설 화보

 

 (지젤-김지영, 알브레히트-이동훈, 힐라리온-이영철, 페전트 파드되-박슬기 & 김윤식, 윌프레드-배민순)

 

DSC_5756.jpg
DSC_5760.jpg
DSC_5767.jpg
DSC_5794.jpg
DSC_5823.jpg
DSC_5826.jpg
DSC_5842.jpg
DSC_5875.jpg
DSC_5884.jpg
DSC_5911.jpg
DSC_5917.jpg
DSC_5941.jpg
DSC_5945.jpg
DSC_5953.jpg
DSC_5964.jpg
DSC_5971.jpg
DSC_5984.jpg
DSC_6000.jpg
DSC_6010.jpg
DSC_6030.jpg
DSC_6047.jpg
DSC_6062.jpg
DSC_6073.jpg
DSC_6077.jpg
  

DSC_6083.jpg
DSC_9999.jpg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회장배 랭킹대회] 김지영 선수

포토 스토리 2010.11.18 22:43 Posted by 아이스뉴스

Array

2010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쇼트 프로그램 연기중인 김지영(17,화정고2) 선수

신고

 

asian-trophy.jpg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지난 5월말 개최 예정이었으나 태국의

내정 문제로 다시 연기되었던 아시안 피겨 스케이팅 트로피 대회가 8월 27일부터

29일까지 방콕에서 개최된다.

 

이에 따라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여자 싱글에서

시니어부에 김혜린 선수(15·수리고)와 김지영 선수(17·화정고),

주니어부에 서채연 선수(14·오륜중)와 최다혜 선수(15·서문중),

노비스부에 이호정 선수(13·서문중)와 조경아 선수(13·과천중)를 참가 선수로 정했으며
남자 싱글에서는 주니어부에 이동원 선수(14·과천중)를 참가 선수로 정해 공고했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