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꿈나무’들의 무대인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경기가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는 10월 20~23일 4일간 열렸다.

3일차에 열린 여자 2급 고학년부 경기에선 이채영이 35.70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 2급은 이번 대회 종목별 선수 인원 중 가장 많은 57명이 출전했으며, 프리스케이팅 경기만 치뤄졌다. 남자 5급에선 유일하게 이 급수에 출전한 차준환이 총점 109.28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여자 5급은 김나현이 110.67점을 받으며 1위를 기록했고, 여자 6급은 김규은이 110.00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가장 높은 급수인 여자 7급은 최다빈이 1위를 기록했다. 최다빈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트리플 러츠, 플립, 살코 등을 넣어 구사했다. 경기 총점 130.01점을 받아 2위인 변지현과 10점 가량의 점수 차를 내며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 김규은과 최다빈은 현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주목받는 유망주로 꼽히고 있다. 김규은은 지난 8월 종영한 SBS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의 첫 회 오프닝 공연에서 ‘죽음의 무도’를 연기해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최다빈은 아직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7급이라는 높은 급수를 따낸 무섭게 떠오르는 신인이다.

특히 지난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에서 여자 노비스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아직 점프 에지와 회전수 부족 문제가 있지만, 유망주로서 점차 발전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마지막 23일엔 남녀 1,2급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열렸다. 여자 1급 고학년부는 안소현이, 여자 1급 저학년부엔 임은수, 여자 2급 저학년부는 박고은이 정상에 섰다. 남자 1급은 저학년부는 우공, 남자 2급 고학년부는 이시형, 남자 2급 저학년부엔 정덕훈이 1위를 차지했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올해 선수 등록한 피겨 새싹들을 대상으로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개최된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가 3일간(12.2~4)의 바쁜 경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 대회는 초등학교 여자부 153명(1~6급)과 남자부 9명(1~5급)이 참가한 가운데, 1급~2급은 D조 과제의

프리 스케이팅만 실시하고 3~4급은 C조 과제의 쇼트와 프리, 5~6급은 B조 과제의 쇼트와 프리를 치르는

방식으로 했으며 ISU(세계빙상경기연맹) 채점 방식에 따라 진행됐다.  

 

4일, 여자 5~6급의 프리 스케이팅을 끝으로 확정된 각 급수별 우승자는 다음과 같다.

 

<여자부>

6급(출전자 2명) 1위 변지현(연광초5) 95.60점

5급(출전자 5명) 1위 박경원(구름산초6) 104.80점

4급(출전자 19명) 1위 김규은(위례초5)  79.94점

3급(출전자 25명) 1위 박주영(안양부안초4) 69.54점

2급 고학년부(출전자 33명) 1위 김지수(송전초4) 36.07점

2급 저학년부(출전자 11명) 1위 최민지(문원초3) 37.29점

1급 고학년부(출전자 32명) 1위 이서영(관문초4) 37.42점

1급 저학년부(출전자 26명) 1위 강수민(삼일초3) 34,82점

 

<남자부>

5급(출전자 1명) 1위 차준환(잠신초3) 99.02점

4급(출전자 1명) 1위 변세종(경북대부초6) 66.26점

3급(출전자 1명) 1위 유성민(대전문정초5) 48.96점

2급 고학년부(출전자 3명) 1위 안건형(장성초4) 19.35점

2급 저학년부(출전자 1명) 1위 유성진(대전문정초3) 13.29점

1급 저학년부(출전자 2명) 1위 정덕훈(경북대부초2) 15,57점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5급 1위 박경원(구름산초6) 104.80점 . . . . .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
Array

 6급 1위 변지현(연광초5) 95.60점. . . . .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
 Array

  4급 1위 김규은(위례초5) 79.94점. . . . . 제12회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대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