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이탈리아에서 선보이는 발레 한류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발레단이 창단 49년 만에 처음으로 이탈리아의

최고 무대(Teatro di San Carlo, 산카를로 극장)에 오른다.

   

산카를로 극장 재단 주최의 ‘산카를로 댄스 페스티벌’ 오프닝 무대에 초대되어 10월 12일, 13일

양일간 2회 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발레 탄생지인 이탈리아의 유서 깊은 산카를로 극장에서 

데뷔 무대를 갖는 국립발레단은 한국 고유의 설화를 스토리로 한 발레 <왕자호동>을 공연하여

유럽에 한국의 미를 알리게 된다. 

 

‘산카를르 댄스 페스티벌’에는 국립발레단 외에 파격적인 지젤로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프랑스의 현대발레단인 리옹발레단(10월16일, 18일), 현대무용의 대모로 불리우는 카롤린 칼송

컴퍼니(10월25일~27일)가 초청돼 산카를로극장 발레단(10월22일,23일)과 함께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또한 이번 국립발레단의 산카를로 극장 공연은 2011년 올해 통일 150주년을 맞이하는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이탈리아 통일 150주년 기념공연’으로도  지정되어 한-이 양 국가간의 우호증진에

더욱 뜻 깊은 공연이 될 전망이다.

 

 
최고에게만 열려있는 275년 전통의 산카를로 오페라극장

 

이번 공연이 올려지는 산카를로 극장은 밀라노의 라스칼라극장, 로마의 로마오페라극장과 함께
이탈리아 3대극장으로 불리며, 특히 이탈리아 극장들 중 가장 역사가 깊은 극장이다.


산카를로 극장은 밀라노 라스칼라극장보다 40여 년 먼저 찰스 부르봉 왕정 하에 1737년 지어졌다.
장엄한 객석으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극장”으로 알려져 있으며 당대 유럽각지에서
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나폴리악파의 중심지로 18세기부터 19세기의 로맨틱한 드라마에
이르는 동안 이탈리아 오페라와 음악계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극장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산 카를로 극장은 라 스칼라 극장과 함께 1816년 문을 연 다른 학교들과 함께 최초의
이탈리아 발레 학교를 열어 그 정통성 인정받고 있는 극장이다.

 

이탈리아에서의 국립발레단 공연은 이미 국립발레단 소속 수석무용수 김지영의 공연을 통해
시작되었다. 김지영은 2009년 카를라 프라치의 초청으로 로마오페라극장에서 <돈키호테>의
키트리를 공연한 바 있으며, 2010년 시칠리아의 마시모극장에서 <신데렐라>의 주역을 맡아
성공적인 공연을 펼친 바 있다. 

 

발레 탄생지인 이탈리아의 두 주요극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한국 발레의 좋은 인상을 심었던 

김지영은 파리오페라발레단에서 11년간 활동하고 귀국해 활동하고 있는 김용걸과 함께 호흡을

맞춰 <왕자호동>의 산카를로극장 프리미어를 멋지게 장식할 예정이다.

 

두 번째 날은 브누아드라당스 여성무용수상에 빛나는 국립발레단의 대표 무용수 김주원과

페름국제콩쿨 그랑프리의 주인공 정영재가 한국발레의 아름다움을 이탈리아 관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Array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마에스트로 정명훈의 서울시향과 국립발레단이 함께하는 발레

<로미오와 줄리엣>이 올 가을 주목해야할 명품 공연으로 무용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공연소개를 위해 9월8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모임에는 정명훈(서울시향

지휘자), 최태지(국립발레단장) 외에 주요 출연자인 김용걸(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로미오역), 김주원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줄리엣역), 이동훈(국립발레단 무용수, 로미오역)이 함께했다. 
 
오는 10월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공연되는 <로미오와 줄리엣>이 각별한 것은 국립발레단의 50년

역사상 최초로 세계적 마에스트로 정명훈과 그가 이끄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이 함께 하여 발레만이 아닌 

음악적으로도 한층 완성된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인사말에서 최태지단장을 포함한 무용수들은 지휘자 정명훈과 함께하는 이번 공연에 고무된 듯
큰 기대감을 나타냈는데 특히 김용걸은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성사됐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정명훈은 현재 우리나라 발레수준이 놀랍게 향상됐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지금보다 더욱 성장하기

위해선 공연 준비에 소요되는 제반 '서포트'가 중요함을 특유의 조용한 톤으로 강조했다.

 

11년만에 다시 같은 역에 출연하는 김용걸은 김지영(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와 짝을 이뤄 연기하며,
역시 11년만에 같은 작품에 나서는 김주원(당시 캐플랫 부인 역)은 이동훈과 함께 로미오와 줄리엣을

연기하게 된다.
  
이번 공연에서 정명훈의 지휘로 연주되는 세르게이 프로코피에프의 '로미오와 줄리엣'(OP.64)은
제1 모음곡과 제2 모음곡의 두 그룹에 총 14곡으로 편성된 발레모음곡이다.  '민중의 춤'과 '정경'으로

시작하여 '줄리엣 무덤앞의 로미오'로 마무리되는 이 모음곡은 정명훈의 곡 해석과 서울시향의 연주를

통해 우리나라 최고 무용수들의 발레 춤사위에 실리게 된다. 
     
안무를 맡은 장-크리스토프 마이요(몬테카를로 발레단 상임안무가)는 21세기적인 감성으로 감각적이고,
표현적 안무로 이 클래식 작품을 재탄생시킨 바 있다. 마이요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1996년 12월23일
몬테카를로 오페라극장에서 초연된 후 세계적으로 ‘마이요 스타일’을 확립시키면서 마이요가 동시대의

주요한 안무가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했으며, 이후 유럽은 물론 미국대륙, 아시아 등 세계

각지에서 꾸준히 공연되고 있다. 

 

한편 이 작품에는 마이요의 드림팀이 협업하고 있다. 무대 디자인은 에른스트 피뇽-에른스트, 의상은
제롬 카플랑, 조명은 도미니크 드리요가 각각 맡아 그만의 독자적 스타일을 뚜렷이 구현해 보일 예정이다. 

 

클래식발레가 핵심역량인 국립발레단은 이 작품을 2000년 처음 무대에 올렸다. 초연 당시 국립발레단은

현대적인 감각의 이 발레 작품을 통해 세계무대로의 도약 가능성을 확인하고 국내에서의 발레단 위상을

굳건히 한 바 있다. 이후 <로미오와 줄리엣>은 2002년 재공연됐으며 오는 10월, 음악적인 중무장과 함께

배가된 공연 능력의 뒷바침으로 리빌드되어 다시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신고

Array

▲ '돈키호테'의 한 장면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국립발레단(예술감독 최태지)이 지방으로 찾아가는

발레 여행길에 나선다.

 

국립발레단은 대한지적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 지방곳곳을 찾아 <전막해설발레 돈키호테>와

<지젤갈라> 공연에 나서기로 했으며 대한지적공사는 공연장 확보와 관람객 유치를 맡는다.

 

7월 4일부터 '찾아가는 발레 이야기'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공연은, 농어촌민, 다문화가정,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저소득층 등 공연 문화를 접하기 힘든 소외계층을 무료로 초청하여

부담 없이 발레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100여명의 단원, 스태프가 두 팀으로 나뉘어 한 팀은 당진, 논산, 아산, 보은, 문경을 순회하며
<전막해설발레 돈키호테>를, 또 한 팀은 군위, 함안, 여주, 전주에서 <지젤갈라>를 공연한다.
 
<돈키호테>는 투우사 춤과 스페인 민속춤, 주인공 2인무 등으로 구성된 춤동작이 경쾌하다.
또 발레리나 최고의 테크닉인 32회전 ‘훼떼’(제자리 돌기)와 남성 무용수가 여성 무용수를
한 손으로 들어 올리는 리프트,공중회전 등 고난도의 발레 기교를 선보인다.

 

<지젤>은 예술의전당 공연에서 전회 전석 매진으로 화제를 모은 낭만발레의 대표작으로,
1막의 극적인 스토리와 2막에서 윌리들의 춤이 어우러지는 환상적인 감동을 하이라이트로

선사하게 된다.

   

<공연 일정>

지역

공연장

공연일정

비고

당진군

문예의전당

7.4(월) 4

 

돈키호테

(70분 공연)

논산시

문화예술회관

7.5(화) 4

아산시

아산시청 대강당

7.6(수) 4

보은군

문화예술회관

7.8(금) 4

문경시

문희아트홀

7.9(토) 3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

7.5(화) 4

 

지젤 갈라

(70분 공연)

함안군

문화예술회관

7.6(수) 4

여주군

세종국악당

7.7(목) 4

전주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7.9() 3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 '지젤' 2막 중 한 장면

 

 

신고

01.jpg

지젤-김지영, 알브레히트-이동훈, 힐라리온-이영철, 페전트 파드되-박슬기 & 김윤식, 윌프레드-배민순

 

로맨틱 발레의 종결자 <지젤>, 국립발레단이 빚어 낸 서정의 드라마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1막이 따뜻한 낮이라면 2막은 스산한 밤이다. 낮과 밤이 모여

하루를 만들고 일상을 일구듯이 지젤은 두개의 막을 통해 아주 대조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지젤 특유의

서정을 구축하고 있다.
  
전원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경쾌한 음악 속에 젊은 청춘남녀가 인연을 꽃피우며 바쁜 몸놀림만큼이나
샘솟듯 넘치는 인생의 활력을 무대위에 펼쳐 보인다. 예쁜 복장을 차려입은 무용수들이 둘러모인 가운데
댄스 배틀하듯이 펼쳐지는 춤의 향연은 우리들이 공유해야 할 행복의 순간이다.    
 
로맨틱 발레의 종결자라고도 감히 말할 수 있는, 서정으로 가득찬 이 작품이 봄을 앞둔 시기에

국립발레단의 136번째 정기공연으로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올랐다. 표정연기에 능한 김지영이

지젤 역으로 나섰고 탄탄한 체력을 과시하는 듯 매끄러운 리프트를 선보이는 이동훈이 알브레히트 역을

맡았다.

 

1막이 많은 등장인물과 화려한 움직임 속에 오페라같은 느낌으로 엔터테인먼트의 컨셉을
갖추고 있는 반면, 2막은 발레 특유의 미학적인 움직임과 사랑의 서정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지젤을 멤버로 영입한 순백의 윌리들이 전개하는 군무는, 매끄러운 음향과 손잡고 관객을 꿈결같은
시간으로 안내한다. 속절없이 사로잡힌 마음은 무대앞을 떠날 수 없다.

  

밝고 명랑한 분위기인 1막과는 달리 2막은 다소 어두운 조명 속에서 윌리들의 군무가 냉정한 아름다움을
그려 나간다. 이런 가운데 지젤과 알브레히트가 마주하는 파드되는 짧은 생으로 좌초된 사랑의 파편을
찾아 헤매듯 내내 처연한 분위기로 공연의 하이라이트를 이룬다. 여기에 감미로운 음색으로

분위기에 협력하는 오케스트라는 연주자들이 무대앞에 따로 있다는 공간감마저 잃게 만든다.
 
어느 덧 장면은 진행되어,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지젤이 알브레히트의 비탄을 뒤로하고
어둠 속으로 사라지면서 막이 닫힌다. 그제사 공연이 끝났구나 하는 인식으로 되돌아온다. 
1,2막이 각각 50분씩 같은 시간이라지만 넋을 놓고 바라보게 되는 2막에서는 다소 음산한 가운데
마치 최면에라도 걸린 듯 몽환적인 느낌에 빠져 든다. 하얀 무용수들의 군무는 그만큼 중독성이
강하다. 여기에 깃드는 지젤과 알브레히트의 파드되에서는 시간 감각을 잊고 몰입의 정점을 이룬다.

 

지젤의 감성은 2막 전체를 관통한다. 순결한 백색 튀튀로 무장한 윌리들은 매혹의 몸짓으로 어두운
무대를 밝히는 한편, 묘한 느낌의 배경으로 도열해 있으면서 보는 이의 눈길을 빼앗는다.
이런 우아한 풍경에 마음이 꽂히지 않는다면 인간으로써 수분 함량에 문제가 있을 터.

그렇게 흰색 <지젤>의 몸짓을 빌려 서정의 강물은 도도히 흐른다.  <지젤>이 로맨틱 발레의

대표주자로 거론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젤>은 24일부터 27일까지 이어지는 5번의 공연이 모두 매진될 만큼 발레 애호가들에게 잘 알려진

인기 높은 작품이다. 국립발레단의 대중 친화적인 접근이 유례없는 매진사태에 큰 몫을 했겠지만,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피겨 여왕 김연아가 때마침 이번 시즌 프로그램에 <지젤>을 테마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의 관심을 더욱 촉발시키지 않았을까 짐작해본다.
  
작년 여름, 발레 국제콩쿠르에서 지젤의 파드되 연기를 보고는 느꼈던 짧은 감상을 다시 옮겨볼까.
'지젤의 서정적인 리듬이 무대를 감싼다. 남녀 무용수가 나긋나긋한 몸짓으로 만남을 수줍어하고
존중의 손끝을 나눈다. 어느새 삶은 푸근해지고 잊어 왔던 인간의 존엄이 눈을 뜬다.
시대를 관통하고 있는 클래식은 생명현상이다'

 

백색 정서에 취해 말랑말랑해진 심장때문일까, 공연 후 바로 귀가길에 나서지 못했다. 맛있는 식사

후에 한동안 음식맛이 입안에 남아 있듯, 예술의 전당 분수대앞 광장을 한동안 서성이며 느낌을

되돌아 본 것이 필자만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2.jpg

신고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 23일 오후, 예술의 전당 오페라 하우스에서 열린 국립발레단의 제136회 정기공연 <지젤> 전막 리허설 화보

 

 (지젤-김지영, 알브레히트-이동훈, 힐라리온-이영철, 페전트 파드되-박슬기 & 김윤식, 윌프레드-배민순)

 

DSC_5756.jpg
DSC_5760.jpg
DSC_5767.jpg
DSC_5794.jpg
DSC_5823.jpg
DSC_5826.jpg
DSC_5842.jpg
DSC_5875.jpg
DSC_5884.jpg
DSC_5911.jpg
DSC_5917.jpg
DSC_5941.jpg
DSC_5945.jpg
DSC_5953.jpg
DSC_5964.jpg
DSC_5971.jpg
DSC_5984.jpg
DSC_6000.jpg
DSC_6010.jpg
DSC_6030.jpg
DSC_6047.jpg
DSC_6062.jpg
DSC_6073.jpg
DSC_6077.jpg
  

DSC_6083.jpg
DSC_9999.jpg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