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Array

 여자 골드, 카테리나 카니우코바(우크라이나)

  

[아이스뉴스(ICENEWS)=최진목 기자] 2011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 메달의 주인이 정해졌다.

 

비입상자들의 연기도 분명히 뛰어났다. 그저 그날 운이 그에게 손짓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한다면

가식적인 말이 될 수도 있겠으나 실제 상황은 이에 가깝지 않을까?

  
장마가 주춤한 가운데 쾌적한 날씨를 보인 7월5일 결선. 많은 관객이 경연장인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을

찾았다. 저녁 7시30분에 시작된 결선은 시니어와 주니어가 각각 2부로 나뉘어 진행되면서 많은 시간이

소요, 11시20분이 되어서야 종료됐다. 회수를 거듭할수록 참가자가 늘어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변별하기가 더욱 어려운 양상을 보인 올 시즌 콩쿠르의 최종 입상자는 아래와 같다.

 

<최종 입상자 명단>

 

Senior

 

남자부

 

>Gold Medal
Aidos Zakan(Kazakhstan)

 

>Silver Medal
Seung Hyun Lee(Korea)

Jun Tanabe(Japan)

 

>Bronze Medal
Gyeong Sik Kim(Korea)
Min Woo Kang(Korea)
Dong Tak Lee(Korea)

 

여자부

 

>Gold Medal
Kateryna Khaniukova(Ukraine)

 

>Silver Medal
Kaori Fukui(Japan)
Eun Won Lee(Korea)

 

>Bronze Medal
Ye Ji Park(Korea)
Juri Homura(Japan)

 

 
⊙Junior

 

남자부

 

>Gold Medal
Taiyu He(China)
 
>Silver Medal
Chao yi Zhang(China)
Jin Chang Gu(China)

 

>Bronze Medal
Meirambek Nazargozhayev(Kazakhstan)
Farukh Sadyrkulov(Kyrgyz Republic)

 

여자부

 

>Gold Medal
Qing Xin Wang(China)

 

>Silver Medal
Jae Eun Jeong(Korea)

 

>Bronze Medal
Se Hyun Jin(Korea)
Paulina Druka(Latvia)
Ji Hyun Lee(Korea)

 

 

특별상

 

>Korean Competitor Acknowledgement Award(Korean Ballet Foundation)
Young Jun Kim(Korea)

 

>Presidential Sponsorship Award 
Balazs Istvan Szijarto(Hungary)

 

>Jury Encouragement Award
Andrii Pisariev(Ukraine)

 

>Danseur Noble Award: Senior Men’s Division
Andrii Pisariev(Ukraine)

 

>Prima Ballerina Award: Senior Women’s Division
Eun Won Lee(Korea)

 

  

기다렸던 결선은 '온리 발레'의 향연이었다.
창작 작품을 들고 나와 개성이 두드러졌던 준결선과는 달리, 결선은 콩쿠르 위원회에서 지정한
발레 작품 리스트 중에서 선택하여 연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모든 참가자가 돈키호테, 해적,

지젤 등 관객의 눈과 귀에 익은 작품의 하이라이트를 선보였다. 
 

'파리의 불꽃' 파드되를 선택한 강민우(한국)는 송호진과 듀엣을 이뤄 안정감있는 연기를 보이며
관객의 환호를 이끌었다. '백조의 호수'를 연기한 이은원(한국)은 김휘현과 팀를 이뤄 프로무용수답게
머뭇거림없는 매끈한 움직임을 이어가 눈길을 끌었으며, 타나베 준 & 후쿠이 카오리(일본) 팀은

남녀 모두 발레 기술과 확실한 자세 표현이 두드러져 객석으로부터 유난히 큰 호응을 받았다.

싱글로 출전한 호무라 주리(일본)도 밝은 표정속에 아름다운 라인을 연출해내는 일관성있는 연기로

좋은 인상을 남겼다.

 

준결선에서 과감한 성묘사 장면으로 객석에 작은 놀람을 일으켰던 안드레이 피사리에프 & 카테리나

카니우코바(우크라이나) 팀은 결선에서도 불편함없는 아기자기한 듀엣 연기를 보여주었으나 안드레이

피사리에프는 약간 불안정한 상황을 노출하기도 했다.

 

아이도스 자칸(카자흐스탄)은 마지막 순서로 출전하는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큰 점프와 회전 등,

역동적인 움직임이 두드러지면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이번 결선에서, 분장한 상태로는 동양인인지 서양인인지 분간이 쉽지않을 정도로 체형,체격이 좋아진
우리 무용수들의 움직임이 전반적으로 좋았으며 일본 출전자들의 탄탄한 기본기와 과감한 연기도

인상적이었다.

 
시상과 갈라공연은 7월6일 저녁 6시30분에 시작된다.

 

 

아이스뉴스=최진목 기자(realtree99@hanmail.net)  [Copyright ICE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ray 

  남자 골드, 아이도스 자칸(카자흐스탄)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