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평창동계 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회(위원장 나경원)와 공식후원사인 신한카드는 대회 참가 선수단에 전달될 목도리를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뜨개질해서 기증하는 “색다른 목도리 프로젝트(Special Scarf Project 이하 프로젝트)"캠페인을 시작한다.

 

‘색다른 목도리’는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마스코트 라(Ra), 인(In), 바우(Bow)의 색상을 형상화한 것으로, 서로 다른 색이 어울려 아름다운 무지개를 이루 듯 지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할 때 비로소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Rainbow)를 나타낸다.

 

이 캠페인은 2013 평창 동계 스페셜대회에 참가하는 전세계 120여개국, 3,300명 지적장애 선수 전원에게 자원봉사자들이 손수 뜬 목도리를 내년 1월29일 본 대회 개막식때 선물하는 컨셉으로 참가선수들이 대회기간 내내 우리나라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첫 번째 행사는 5월19일에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 대강당에서 대회 공식후원사인 신한카드 임직원 260명이 참가하는 것을 시작으로, 부산(120명), 광주(35명), 춘천(70명), 강릉(40명), 제주(30명)등 전국 6곳에서 555명이 참가하여 목도리를 뜰 예정이다.

 

향후 본 프로젝트를 널리 확산하고자 중고등학교, 사회단체, 동호회 등 참여 희망 단체에 목도리 키트를 지원하며 아울러 일반인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신한카드에서 홈페이지를 자세한 참가방법을 안내 ․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대회 공식후원사인 신한카드와 뜻 깊은 행사에 참석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정성이 가득한 “색다른 목도리(Special Scarf)"가 세계 지적장애선수들에게 따뜻함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색다른 목도리 (Special Scarf)의 유래는 2009년 미국 아이다호에서 개최된 스페셜올림픽 동계세계대회에서, 선수들에게 줄 수 있는 특별한 선물이 무엇일까 고민 끝에 생각한 프로젝트에서 비롯되었다. 5천개를 목표로 시작한 스카프 기부운동은 각종 지면과 온라인상 블로그, 커뮤니티, 뉴스레터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었다. 그렇게 시작한 스카프 기증운동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어느덧 2천개를 넘어섰고, 이 소식이 호주, 그리스, UAE, 영국, 푸에르토리코, 캐나다, 일본 등 전 세계로 알려지면서 마침내 6만개가 넘는 스카프가 조직위원회로 기증되었다. 스카프 뜨개질 참가자들 중에는 뜨개질학원생, 학교학생들, 주부 등 남녀노소할 것 없이 모든 사람들이 포함되었다. 암과 투병중인 어느 여인이 직접 뜨개질 하여 보내온 스카프를 비롯, 기증된 6만개의 모든 스카프에는 기증자 개개인의 사연과 동기, 다양한 뒷이야기가 담겨있어 그 의미를 더했다. 참가자들 모두의 소중한 시간과 재능이 배어 있는 진정한 기부캠페인으로, 참가선수들이 직접 만지고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기부로 기억된다.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는 전 세계 지적발달 장애인들에게 지속적인 스포츠 훈련 기회를 제공해 운동능력과 사회 적응력을 향상시켜 생산적인 사회구성원으로 인정받도록 하는 데 기여하고자 하는 국제 스포츠 대회로 오는 2013년 1월 29일부터 2월 5일까지 8일간 강원도 평창 및 강릉 일대에서 개최된다.

 

[아이스뉴스(ICENEWS) 글=박영진 기자, 사진=스페셜올림픽 보도자료]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