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지금 글로벌 스포츠웨어 업체들은 앞 다투어 다양한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미 국내외 기업들의 지원을 통해 대학 스포츠과학 연구기관과 협업을 통해 국가대표선수들을 위한 유니폼을 계속 발전시키고 있다.
효자종목을 주목받는 스피드스케이팅과 쇼트트랙 스케이트 종목은 순간적인 스피드와 공기 저항, 근육 서포팅을 통한 운동능력 개선을 이루어 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0.001초 차이로 승부가 판가름되는 기록경기에서는 유니폼의 무게와 공기 저항, 땀을 흡수하고 발한시키는 기능성 등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한 의류업체는 비행기에 적용되는 공기의 영향을 인공 장치로 시험하는 윈드터널 테스트를 통해 훈련복의 효과를 주장하였고, 유럽의 유니폼 연구자료에서는 운동역학적인 방법을 통한 체형에 맞는 유니폼 제작을 통한 운동기능 향상을 언급하기도 하였다.
나이키, 언더아머와 FILA(휠라), 헌터 등 글로벌 브랜드에서는 지속적인 스포츠기능연구에 투자를 해왔으며, 국내에선 고려대학교 스포츠과학연구소 포티움社에서는 솔베이사에서 개발된 emana특수원단과 근육모양으로 구성한 테이핑 서포팅 직조방법으로 “muscle pump” 효과를 통한 운동능력 향상과 Recovery(피로회복)에 관한 연구논문발표를 했다.
고려대학교 기술지주 자회사로 설립된 스포츠과학연구소 포티움에는 스포츠의학전문가와 재활의학, 정형외과 의대교수 및 의류학과 전문교수들이 참여하여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해오고 있다.

 

 

 

 

 훈련복 개발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국가대표팀 의무부분과 부위원장이자 인천아시안게임 도핑검사관이었던 엄성흠 책임연구원은 이상화 선수 이후로 주목받고 있는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선수와 곽윤기, 이강석, 박승희 선수의 재활트레이닝을 담당했었다. 탁구의 유승민, 농구 이승현, 허웅, 허훈, 박재현 등 많은 선수들의 부상회복과 경기력 증진을 연구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2015년부터 아이스슬레지하키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의 유니폼 개발에 참여 했으며, 스포츠선수들의 유니폼의 과학적전을 위해 많은 연구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들과 인천유나이티드 선수들과 유소년 팀에게 리커버리 의류를 제작해주어 선수들의 ‘하지피로도 경감’과 ‘쥐나는 현상 경감’, 근육부상예방과 경기 중 리커버리에 많은 기여를 하였다고 해당 팀의 의무담당자가 효과를 전했다.
스포츠과학연구소에서는 국내의 빙상선수들의 체형과 종목의 특성에 맞는 테이핑서포터를 개발하여 스포츠개발원의 연구위원들의 자문을 받아 기능개선을 위한 프로젝트가 시행중이며, 단거리선수들의 근육과 장거리 선수들의 근육 형태에 맞는 적정한 압력과 근육서포팅 포인트를 찾아내어 일부 선수들에게 적용하고 있다.
국내 스포츠브랜드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육성하기 위해서 디자인과 브랜드 마케팅만이 아닌 기본에 충실한 스포츠과학 연구와 기능성 소재 개발 등을 한 R&D에도 힘을 쓰는 기능성 스포츠웨어 기업이 나타나야 할 것이다.

 

 

세계인들의 축제이자 대한민국의 오랜 기다림 끝에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수들의 멋진 경기를 기대한다면, 유니폼 선정과정에 있어서도 마케팅이나 이해관계가 아닌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접목되어야 하겠다.
국내 대학 연구소기업의 연구결과는 스포츠과학적 연구성과를 통해 기능성 스포츠의류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