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모델 성시백을 넘어라

대한민국 쇼트트랙 사상 가장 불운한 선수를 꼽는다면, 아무래도 ‘섹시백’ 성시백을 꼽아야 할 것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실력을 갖추고도 선발전에서 번번이 미끄러지는 불운을 겪으며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못했던 성시백은 어렵게 개인 종목 출전권을 얻은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도 1,500m 결승에서는 이호석에 걸려 노메달에 그치고, 500m 결승에서는 선두로 달리다 결승선을 앞에 두고 미끄러져 은메달에 머무는 안타까운 장면을 연출했다. 훤칠한 키에 아이돌 못지않은 외모로 소녀팬들의 인기를 몰고 다녔던 그지만 끝내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은퇴해야만 했다.

그리고 3년이 지나 성시백을 롤모델로 꼽는 한 선수가 2014 소치 올림픽 개인전 출전권을 따냈다. 그는 바로 박승희의 동생으로 더욱 화제를 몰고온 박세영. 이제 박세영은 롤모델 성시백을 넘어 20년 만의 남자 500m 금메달에 도전한다.


20년간 지속된 500m와의 악연을 끊을 단 한 선수

자타공인 쇼트트랙 세계최강 대한민국이지만 남녀 공히 유난히 약한 종목이 있었으니 바로 500m이다. 남자의 경우 94 릴리하메르 올림픽에서 채지훈이 금메달을 따낸 이후로 금메달을 따내지 못했고, 여자의 경우엔 30년간 아예 결승에 오른 전적조차 없다. 힘과 스피드보다 기술과 체력을 중시하는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전통상 500m에서 부진한 것은 당연하다 할 수도 있겠지만 김동성, 안현수, 성시백 등 단거리에도 강한 슈퍼 에이스들이 있었는데도 20년간 금메달 획득에 실패한 것은 악연에 가깝다.

그런 면에서 새로이 대표팀에 선발되어 올림픽에 출전하는 박세영에게 기대가 모아지는 것은 당연하다 할 수 있겠다. 성시백의 뒤를 이어 500m 국내 최강자로 떠오른 박세영이 아니면 500m 금메달을 따낼 선수는 대한민국엔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더 이상 불운은 없다

사실 2012년 선발전에서 1점차로 대표 선발에 실패했을 때만 해도 불운의 아이콘으로까지 불렸던 성시백의 전철을 밟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었다. 그것도 8위까지 들어가면 대표가 되는 3,000m 슈퍼 파이널에서 9위에 그치며 안타깝게 탈락했을 때엔 대표팀 탈락 징크스라도 생기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였다. 하지만 1년간 절치부심한 박세영은 자신의 주종목인 500m에서 우승했을 뿐만 아니라 1,500m와 1,000m, 3,000m까지 좋은 성적을 얻어 종합 2위로 올림픽 개인 종목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결코 500m 전문 선수가 아니다

선발전 성적에서 볼 수 있듯이 박세영은 결코 500m만 잘하는 선수가 아니다. 2연패에 성공한 주니어세계선수권에서도 중장거리인 1,000m와 1,500m에서 거푸 우승을 차지했다. 물론 주니어 무대와 성인 무대, 특히 올림픽은 차원이 다르다. 그렇지만 올림픽 메달리스트와 세계선수권자가 즐비한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순위권에 든 것은 박세영이 500m 이외의 종목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음을 증명했다고 할 수 있다. 적어도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서 손색없는 실력을 지녔음에 틀림없다. 그리고 주니어 세계선수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을 올림픽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사상 최초의 남매 금메달 리스트를 향하여

2013 선발전이 끝나고 박세영은 유명세에 시달렸다. 누나 박승희와 함께 동반 국가대표가 되면서 뉴스의 주인공이 된 것. 부모님으로부터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받고 적극적인 지원을 받은 덕분에 국가대표까지 된 두 남매는 서로 격려하고 조언도 해가면서 다가오는 소치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두 사람이 어떤 성적을 거두건 간에 남매는 용감했다라는 말을 정도로  후회하지 않을 일전을 치루고 올 것이라 기대해 마지않는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