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의 이상화(23.서울시청)가 2011-2012 국제빙상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4차대회 1차 레이스에 이어 2차 레이스에서도 1위를 기록해 500m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상화는 23일(한국시각)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4차대회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7초 27를 기록해, 2위인 중국의 위징(37초 51)을 제치고 1위에 올라 이번 대회 500m 경기를 모두 석권했다.

 

특히 이상화는 1차 레이스 때 기록했던 37초 36에서 0.09초를 앞당겨 들어와 2위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이로써 이상화는 이번시즌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여자 500m 부문 포인트 랭킹에서도 무려 650점을 기록해 2위인 독일의 제니 울프(514점)를 압도했다.

 

한편 남자 500m 경기에 출전했던 모태범(23.대한항공)은 34초 76을 기록해 9위, 500m 세계신기록 보유자 이강석(28.의정부시청)은 34초 77로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종목 금메달은 러시아의 드미트리 로보코프(34초 54)가 차지했다.

 

 

[아이스뉴스(ICENEWS) 글=박영진 기자, 사진=ISU]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