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곽민정이 이번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 추가배정을 결국 받지 못했다. 곽민정은 이번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1~6차까지의 초반 배정에 들지 못했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 동계아시안 게임과 4대륙 선수권에서 선전했지만, 세계선수권에서 다리 부상으로 예선 탈락을 한 것이 원인이었다. 곽민정은 추가 배정 순위에서 3순위까지 올라갔다. 특히 트로피 에릭 봉파르 대회에 2자리 가량이 자리가 남아있었으며, 핀란드의 라우라 레피스토가 부상으로 그랑프리 시리즈를 모두 기권하면서 가능성은 충분했다. 그러나 결국 최종배정을 받진 못했다.

  곽민정은 지난 8월 환태평양 동계대회 1위, 피겨 아시안 트로피 대회 3위 등을 하며 시즌 초반을 기분좋게 시작했다. 하지만 대회 이후 컨디션 저조로 인하여 9월에 있었던 네벨혼 트로피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곽민정은 11월 19~20일 고양 어울림 누리 빙상장에서 열릴 ‘회장배 랭킹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싱글 금메달리스트 였던 미국의 에반 라이사첵도 그랑프리 시리즈에 불참한다. 에반 라이사첵은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 오랜만에 다시 국제무대에 복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부상으로 인해 컨디션에 문제가 있었으며, 결국 출전을 포기하였다. 이번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는 10월 21~23일 미국 온타리오에서 '스케이트 아메리카' 대회를 시작으로, 6차 대회와 12월 캐나다 퀘벡에서 그랑프리 파이널까지 열린다.

 

[아이스뉴스(ICENEWS) 박영진 기자]  

신고